강렬한 핫핑크색에, 만개한 분홍 꽃넝쿨이 가득 수놓아진 신부 털배자입니다.
일전에 올렸던 어머님 자수 털배자의 신부 버전처럼 느껴지지 않으세요?
어머님 털배자도 아래에 다시 한번 올리니 두 배자 한번 비교 감상해 보세요.
신부 배자는 그것대로 발랄하며 톡톡 튀는 멋이 있고, 어머님 배자는 고상하면서도 화려한 멋을 가지고 있답니다.



어머님 털배자에 훨씬 자수가 그득히 놓여 있어 훨씬 고급스러운 멋이 나기도 해요.
자수가 가득 놓여 있지만, 배자의 기본 색이 아주 차분하며 중후하고 검정 모피가 분위기를 정돈해줍니다.





안감도 발랄하게 노란색으로, 귀여운 노랑 매듭과 함께 마무리했어요.
점심 햇볕은 덥게 느껴질 정도로 너무나 따스해진 날씨,
겨울과 함께 털배자를 입는 시기도 점차 지나고 있지만 내년 겨울을 기약하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