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원하고 밝은 파란 저고리와 새하얀 치마의 조합이 보는 눈을 시원하게 해 주는 한복 한 벌입니다. 작고 앙증맞은 파란 저고리를 보아하니 아이 옷임이 짐작이 가시겠죠? 공연을 위해 맞춘 한복입니다. 



고름과 소매에 하늘색 양단을 배색하여 화사함을 더했습니다. 저고리의 시원한 파랑빛과 자연스레 어울리면서도 다른 재질의 원단이 들어가 옷이 더욱 화사해집니다.



이렇게 펼쳐 보면, 고름과 소매에 들어간 양단이 주는 효과가 더욱 잘 보이실 거에요. 새하얀 치마와 함께해서 더욱 눈에 들어오는 파란 저고리입니다.



공연용 한복으로 만드는 옷이라, 전통적인 치마의 형태로 제작했습니다. 



표백한 듯 새하얀 백색을 안감에 넣고, 겉의 원단은 미색 느낌이 나는 부드러운 하얀색으로 치마를 만들었습니다. 



소매와 고름에 하늘색 양단을 배색한 파란 저고리와 하얀 치마, 여자아이 공연용 한복으로 만든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설빔으로 해 입은 새 한복을 차려 입고, 남동생과 사이좋게 걸어 봅니다.


설날을 맞아 동생과 함께 설빔을 해 입었습니다. 그리고 엄마, 아빠와 함께 기념 사진을 찍으러 갔다고 해요. 이번 설날에도 이렇게 곱게 차려입고 가족들을 만났겠지요?



화사한 국화 문양이 아름다운 파란색 양단 저고리와 분홍 치마를 함께한 여자아이 한복입니다.



누나와 함께 새 옷을 해 입은 남동생은 연한 회분홍색 저고리와 황토색 바지 위에 갈색 반수의를 입었습니다.


어디서 본 건 있다고, 멋진 한복을 입으니 조선 시대 무사라도 된 기분일까요. 늠름하게 보이겠다고 발차기를 해 봅니다.

늠름한 발차기에도 불구하고 누나와 함께 손톱에 칠한 분홍 매니큐어는 숨기지 못했답니다.


동생이 발차기 삼매경에 빠진 사이, 누나는 곱게 앉아 예쁜 사진을 찍었습니다. 자세히 보면 두 남매의 상의는 같은 원단이에요. 활짝 핀 국화꽃을 중심으로 꽃들이 금사로 짜여진 파란 양단으로 누나의 저고리를 짓고, 갈색 양단으로 남동생의 반수의를 지었습니다.


명절 때에만 입는 한복을 꺼내 입고 부모님과 함께 사진을 촬영한 하루가 몇십 년 후에도 남매에게 좋은 추억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

설을 맞아 지은 남매의 한복, 오리미의 아이한복 두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문양이 화려한 검정 양단을 고름과 소매에 배색한 청록색 저고리와 청록색 조바위, 그리고 채도높은 자주색 치마를 함께한 여자아이 한복입니다.




언뜻 보면 어른용 한복과 거의 흡사해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낮은 목깃과 얇은 동정 등 다른 부분을 조금씩 발견할 수 있을 거에요. 어른이 입어도 예쁘지만, 이렇게 선명한 색들은 아이들이 입었을 때 더욱 예쁜 색이기도 합니다. 




저고리와 치마가 선명한 색인지라, 소매와 고름에는 진한 배색을 주어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했습니다. 대신, 어두운 검정 바탕에 다채로운 색들로 그려진 전통문양이 독특하면서도 화사하죠. 



날이 다르게 커 가는 아이의 신체를 고려하여 허리끈이 달린 형태의 치마로 제작했습니다. 치마와 같은 원단으로 자주색 댕기도 함께 만들었어요.




만들어진 한복을 입어 본 아이, 손을 다소곳이 모은 한복 태가 어엿하죠? 청록색 조바위까지 쓴 모습이 참 사랑스러운 모습이라 모두가 흐뭇해졌답니다. 


선명한 색상과 부드러운 광택이 아름다운 한 벌, 청록색 저고리와 자주색 치마의 여자아이 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추석을 맞이하여 아이에게 한복을 선물하는 부모님들이 많았던 9월입니다. 

오늘 소개하는 이 옷은 5살 남자아이의 반수의 한복입니다. 추석빔으로 맞추신 이 옷은  향후 몇 년간의 명절에 아이가 입게 될 한복이 되겠죠. 


아주 연한 연하늘빛 원단으로 심플하게 저고리를 만들고, 소매에만 세 가지 색상으로 색동을 넣었습니다. 색상과 광택이 모두 고급스러운 풀색의 바지를 한 벌로 구성했고요. 





그리고 진한 붉은색이 고급스러운 잎새단으로 반수의를 지었습니다. 심플한 디자인의 바지와 저고리 위에 이 붉은 반수의를 입으니, 확 달라지는 한 벌입니다. 





바지 저고리에서 느껴지던 순둥순둥한 이미지가 붉은 반수의 하나로 확 달라집니다. 아이 손 잡고 궁궐에 모셔다 드려야 할 것 같지 않나요? 


잎새 문양까지 있는 반수의의 원단과 색상을 고려하여 저고리의 색상을 연하게 골랐고, 소매의 색동 또한 3가지의 차분한 색상으로 배색했습니다. 대신 반수의는 이 강렬한 색감과 분위기에 어울리도록 맞깃으로 디자인하여 금속 단추를 달았습니다.





풀색 바지의 바짓단에도 새빨간 원단으로 포인트를 주었습니다. 






자, 옷을 모두 갖추어 입으면 이런 모습이 될 거에요. 남색에 붉은 색으로 포인트를 준 태사혜까지 신으면 나름대로 늠름한 꼬마도령이 되겠지요. 추석빔을 이렇게 어여쁘게 얻어 입은 아이는 이번 추석에 가족들의 사랑을 듬뿍 받았으리라 상상해 봅니다. 그렇게 한복에 좋은 추억과 감정이 깃들였으면 하는 바램이고요.


붉은 잎새단 반수의와 색동소매 저고리, 풀색 바지의 남자아이 한복 한 벌을 지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번 여름에 첫돌을 맞이한 아이의 첫 맞춤한복입니다. 세 가지 색상으로 색동을 준 소매의 하얀 저고리와 가로줄 무늬가 매력적인 분홍 치마로 한 벌을 지었습니다. 





하얀 저고리에는 분홍색 중에서도 가장 부드럽고 사랑스러운 연분홍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앙증맞은 소맷단에는 세 가지 색을 배색하여 색동 소매를 만들었습니다. 한 줄 한 줄 세심하게 이어붙인 색동 작업이 너무 깔끔해서 마치 원단이 세 가지 색으로 짜여서 나온 것만 같습니다. 


소매 중간이 봉긋한 것은, 아이가 향후 몇 년간 더 입을 수 있도록 옷을 크게 제작했기 때문에 현재 사이즈에 맞게 소매의 중간을 살짝 찝어 두었기 때문입니다. 이제 갓 돌을 맞은 지금보다는 조금 더 자랐을 때 한복을 입을 일이 많아지기 때문에 아이가 조금 더 자라면 저 부분을 풀어 사이즈를 조절해 입을 수 있습니다. 





저고리와 같은 원단으로 새하얀 조바위도 만들었습니다. 함께 쓰면 참 귀엽겠죠. 





조바위의 앞모습입니다. 뒷 부분이 접혀져 있는 것 역시도 향후 몇 년간을 생각해서 크게 만들었기 때문입니다. 사이즈 조절을 위해 뒷 부분을 살짝 접어서 고정해 둔 상태거든요. 한복과 마찬가지로 아이가 쑥쑥 크더라도 몇 년간 잘 입을 수 있는 넉넉한 사이즈입니다. 





자수로 만들어진 나비 장식까지 단 조바위의 가장자리는 연분홍색 원단으로 섬세하게 마무리해서 완성했습니다. 






하얀 조바위와 하얀 저고리, 그리고 사랑스러운 분홍색 치마가 함께한 여자아이의 돌 한복을 지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은 펼쳐놓고 보기만 해도 그 사랑스러움에 미소가 절로 지어지는 여자아이 한복들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이 옷들은 일본 히로시마에 있는 한국 교포 아이들을 위한 옷이라 조금 더 특별하게 느껴지기도 해요. 히로시마의 한인 학교에서 가야금병창을 배우고 공연하는 아이들을 위한 옷이랍니다. 

여자아이 옷과 남자아이 옷들을 함께 맞추셨는데, 어쩌다 보니 남자아이 옷을 기록하지 못한 아쉬움이 남습니다.



이번 여자아이 한복들은 공연복이고, 단체복이지만 각각의 개성을 살려 통일성과 개성을 함께 보여주고 싶었어요. 

그래서 치마를 하얀 색으로 통일하고 저고리의 색상들만 바꾸어 체형에 맞게 제작했습니다. 





새하얀 치마를 입은 아이들이 더욱 빛날 수 있도록 저고리는 원색에 가까운 쨍하고 강한 색들로 배색했습니다. 

아이들이 입으면 더욱 사랑스럽고 경쾌한 에너지를 발산할 색상이지요.








아이 돌 한복도 그렇지만, 금새 크는 아이들의 성장을 고려해 조금이라도 더 오래 입을 수 있도록 기장을 더 길게 제작해 숨겨둡니다. 어른이 될 때까지 입을 정도로 크게 만들진 못하지만, 현재의 옷 매무새를 망치지 않으면서 만들 수 있는 최대한으로 접혀 들어가 있답니다.




햇살을 받아 반짝반짝 빛나는 원색들의 향연입니다.







아이들의 체형이 제각기 다른 탓에 옷의 모양도, 크기도 각각 다르지요.





공연복으로 착용하는 옷이고, 체형이 다른 아이들이 입을 가능성을 고려하여 저희가 일반적으로 제작하는 원피스형 치마가 아닌, 옛날식으로 끈을 달아 조절할 수 있도록 만들었답니다.



일본 땅에서 자라면서도 우리 문화를 배우고 즐기는, 사랑스러운 아이들을 위한 아이한복들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번에 소개하는 돌 한복은 저희가 지금까지 소개했던 아이한복과 조금 다른, 디자인적으로 새로운 부분이 있답니다. 어딘지 모르게 상당히 정갈하고 모던한 느낌이 들 텐데요. 눈치 채셨나요? 

쾌자의 깃을 없애고 둥글린 목선의 모양만으로 마무리해보았답니다. 쾌자의 디자인에도 어떤 멋도 생략한 채 여밈도 숨김으로 만들어 넣었습니다. 





파스텔톤의 색상들이 모여 아이다운 느낌이 나면서도 굉장히 차분하고 정제된 느낌이 나도록 했습니다. 

잘 보면 진자주색 쾌자는 가로줄이 있는 원단으로 만들어져 멋스러운 원단입니다. 여름이 다가오기 전 늦봄의 생일에 잘 어울리는 원단이 될 거에요. 저고리의 색동들도 그와 같은 느낌을 내는 원단들을 넣어 맞추었습니다. 





저고리 위에 쾌자를 입은 모습이 이러하겠죠. 차분한 색감이 옷을 더욱 고급스럽게 만들어 줍니다. 





연한 홍매색 색동 저고리와 자주색 쾌자에 녹두색 바지를 함께합니다. 

녹차 아이스크림이 떠오르는, 청량하면서도 부드러운 색상의 바지에요.  





쾌자가 없는 저고리와 바지의 구성입니다. 

저고리 소매 색동에 들어간 색 중 어느 색으로 바지를 만들었어도 예쁘겠지만, 따스하고 부드러운 느낌을 주는 색으로는 바로 이 녹두색인 것 같습니다. 정갈하게 만들어진 저고리와 쾌자의 분위기를 흐트러뜨리지 않으면서 뻔하지 않은 구성을 만들어 주는 색상이에요. 





색동 저고리에는 이렇게 멋을 내어 주머니 입구를 달았습니다. (진짜 주머니는 아니에요) 쾌자를 걸치지 않고 저고리만 입었을 때에도 좀 더 멋스럽게, 디자인적으로 추가한 부분입니다. 




그럼 이제, 돌잔치에서 아이가 입었던 모습을 엿볼까요? 




쾌자도 벗어 던지고 버선도 벗어 버린 채 기어다니다가 사진작가 아저씨와 마주친 모양이에요. 

신나게 기어 가다가 얼음처럼 굳어 버린 모습이 귀여워 웃지 않을 수가 없는 사진입니다. 





자, 이제 돌잔치를 해야 하니 옷을 모두 갖춰 입고 손에 쌀과자 하나 쥐어 주니 기분이 좋아진 아이의 모습! 


쾌자의 디자인에 맞춰 모던하게 디자인한 복건까지 착용했습니다. 이렇게 아무 장식 없이 깔끔하고 정갈하게 만든 복건은 처음인데, 아이의 깔끔한 이미지와 잘 어울리지 않나요? 







아빠도 엄마도 한복을 입었어요. 온 가족이 각각 자신에게 어울리는 각기 다른 색상의 한복을 맞췄지만, 한 데 모여 보아도 뭔가 느낌이 비슷하죠? 

평소에도 무채색 계열을 즐겨입는 이 가족은 한복에서도 취향이 엿보입니다. 


엄마의 옷과 아빠의 옷 모두 정적인 색상이지만 고급스러운 원단을 사용했고, 연한 색과 진한 색을 결합해 옷의 힘을 잃지 않았답니다. 

아이의 옷은 그 중 가장 컬러풀하지만, 톤다운된 색상들을 사용하여 엄마 아빠의 분위기와도 잘 맞으면서 고급스러운 기품도 느껴지고요. 






자, 돌잔치를 치를 때에는 이렇게 호건을 쓰고 돌띠를 두르고 돌잡이를 했습니다. 

아이의 첫 생일잔치를 치르며 입는 첫 한복, 오리미와 함께 해 주어서 고맙습니다. 이날의 순간들이 아이와 가족 모두에게 행복한 기억으로, 행복한 날 입었던 고운 옷으로 기억되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단정한 깃과 고름이 빳빳하게 올라붙은, 아이의 청색 배자입니다.

이제 한 해를 살고 돌잔치를 치르려는 어린 아이의 첫 한복이지만, 그렇기에 더욱 어엿하고 멋지게 만들어 봅니다.





색동 저고리이지만, 원색이 아닌 파스텔톤의 원단들만 조합하여 만들었습니다. 부드러운 색상들의 조합이지만, 소매의 가장 끝 두 색동은 청색 계열로 사용하여 쾌자와의 조합이 더욱 멋스럽도록 디자인했고요.


아이의 실제 몸 크기보다 훨씬 크게 만들어진 저고리입니다. 지금은 이렇게 소매를 안으로 접어 넣어 입고요, 아이가 조금 더 클 수록 소매를 한 단씩 풀어 길이를 수정하여 입게 되겠죠. 







짠, 두 팔을 양껏 벌린 저고리가 마치 어서 자기를 봐 달라는 재롱을 부리는 듯 합니다. 





연청색의 바지 아랫단엔 이렇게 진붉은 색을 넣어 포인트를 주었습니다. 

저고리와 바지의 색상들이 청색의 쾌자에 비해 매우 연하기에 색동저고리의 소매 끝, 바지의 끝단에 이렇게 진색으로 강조점을 두어 마무리했답니다. 







늠름한 청색과 부드러운 색동의 조화도 원색의 색동 못않게 매력있는 조합이랍니다.

청색이 아주 예쁘게 잘 어울리던, 앞으로 더욱 멋지게 자랄 남자아이의 돌 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돌을 맞은 여자아이의 한복 한 벌이 제 주인의 품으로 떠나기 직전입니다. 

가장 마지막 마무리인 오리미 택을 달기 전인데, 마음이 급해 디자이너의 품에서 낚아채 얼른 찍어 두었던 사진이에요. 


오리미를 오랫동안 보아 오신 분들이라면 낯이 익은 옷일 수도 있겠습니다. 혹은 매장에서 보신 분들도 계실 테고요.

샘플로 만들어 두었던 이 아이옷에 반한 분들이 한 둘이 아니거든요. 

오늘 이 옷을 맞추신 부부 손님 또한 그 옷에 반해 비슷한 디자인으로 아이 돌 한복을 맞추게 되었답니다. 


(예전에 올렸던 '그 옷'을 구경하시려면2013/10/08 - 어른 한복보다 예쁜 여자 아이 한복 ) 




새하얀 저고리에 샛노오란 고름은 앙증맞지 아니할 수 없는 조합이죠.

 

옷을 꽤나 크게 만들고, 돌의 아이에게 맞도록 여기 저기를 몇 땀씩 임시로 꿰어 둔 지라 

지금 사진에서 보는 아이옷은 뭔가 이리저리 휘어져 있습니다. 


아마도 치맛단은 안쪽으로 15cm 는 말려 들어간 여분이 있을 테고요, 

눈을 가늘게 뜨고 살펴보시면 안쪽으로 잔뜩 말려들어가 접혀 있는 소맷단의 여분도 보이실 거에요. 

어쩌면 부담없이 한복을 가장 자주 입게 될 아이의 몇 년을 위해 넉넉히 준비해 두는 부분입니다. 





분홍 치마와 함께해서 더욱 깜찍하고 발랄함이 더해진 한 벌. 

이제 목깃에 오리미 택을 달기 위해 옆에서 바늘 꿰어진 실을 들고 기다리는 디자이너에게 넘겨 주어야 할 옷입니다.


마무리가 다 되면 예쁜 신발과 버선, 아이들이 한복만큼이나 좋아라 하는 속치마와 굴레를 함께 싸서 

설레이는 마음으로 주인을 기다릴, 오리미의 여자이이 돌 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자아이 돌 한복으로는 나무랄 데 없는 양단 아이한복입니다. 

어느 여자 아이라도 이 밝은 자줏빛 양단이 어울리지 않기가 힘들지요. 






화려한 빛을 내는 굵은 금사와 어우러진 화사한 색실들이 과하지 않고 포인트로 적당히 들어가 자줏빛의 화사함을 한껏 살려줍니다.






언제 봐도 자그마한 크기가 너무나도 앙증맞은 조바위. 

치마와 같은 원단으로 안감을 넣고 적금사로 꽃이 그려진 검정 양단으로 조바위를 만들었습니다. 

옷과 마찬가지로 조바위 역시도 앞으로 몇 년을 더 착용할 수 있도록 큼직하게 만든 후 가운데를 접어박아 놓았습니다.





옷이 손님에게 나가기 직전인지라 소매를 접어박아 놓은 탓에 마치 저고리가 춤을 추는 모양새가 되었습니다. 

이 한복을 꺼내입을 때 마다 이렇게 덩실덩실 춤추고 싶은 마음이면 정말 좋겠죠.


생애 처음으로 입어보는 한복이 앞으로도 한복에 대한 태도나 이미지를 심어준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더욱 마음과 정성을 다해 짓는 아이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