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어머니한복

(44)
선명한 초록 항라 저고리와 미색 항라 치마, 시어머니 혼주한복 선명하고 밝은 초록색 바탕에 고동색 줄무늬를 그리며 짜여진 저고리. 마찬가지로 고동색 줄무늬가 있는 차분하고 단아한 미색 치마를 함께하니, 색의 대비로 더욱 맑고 시원해 보이는 효과를 가져옵니다. 진보라색 안고름을 넣어 장식을 더합니다. 선명한 색상 대비가 멋진 이 한 벌은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지었습니다. 다 지어진 한복이 고와, 다양한 노리개를 함께해봅니다. 녹색 저고리와 미색 치마의 깔끔한 조합엔 가지각색 노리개가 제작기 다 잘 어우러집니다. 진녹색과 연녹색이 멋지게 섞여 만들어진 비취 원석과 진빨강색 술이 멋지게 어우러지는 오봉술 노리개. 손잡이에 꽃이 달린 화병으로 조각된 비취 원석이 앙증맞은 삼작 노리개. 차분한 술의 색감과 대나무 투각 장식이 멋지게 어우러져 고상하고 우아한 분위기를 풍기는..
은박을 찍은 진청록색 저고리와 연옥색 치마, 시어머니 혼주한복 짙은 청록색 저고리에 진보라색 깃과 고름을 달고 큼지막한 모란문 은박을 찍었습니다. 거친 가로결이 매력인 연옥색 치마와 함께한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입니다. 진한 보라색 고름과 깃에는 큼지막한 모란문을 은박으로 찍었습니다. 자세히 보면 겹겹이 쌓인 섬세한 선들로 이루어진 무늬가 멀리서 보면 거친 결처럼 보입니다. 그 결이 멋스러운 연옥색 치마입니다. 결이 멋진 원단들로 지은 한 벌, 깃고름에 은박을 찍은 청록색 저고리와 연옥색 치마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청록색 금사 양단저고리와 남색 치마, 시어머니 혼주한복 진하고 고급스러운 청록색 바탕에 반짝이는 금사로 다양한 꽃들이 그려졌습니다. 금사 사이사이 더 진한 남색과 파랑색이 섞여 문양을 더 아름답게 만들어 주고 있지요. 양단의 고급스러운 매력이 가득한 청록색 양단 저고리와 남색 치마. 치마도 그렇지만 저고리 역시도 무게감 있는 색상이지만 반짝반짝 빛나는 금사 문양이 그 안에서 더욱 화려하게 빛납니다. 뭉게뭉게 신비롭게 피어나는 구름 문양이 남색 치마를 가득 채우고 있습니다. 청록색 양단 저고리와 남색 치마. 무게감 있는 색상들이지만 반짝반짝 빛나는 금사 문양이 화려함을 더합니다. 미국에서 치루어질 혼사를 위해 맞추신 시어머님의 혼주한복, 비행기 타고 주인에게로 날아 간 한복입니다.
양단배색 옥색 저고리와 연회색 치마, 시어머니 혼주한복 깃과 고름, 소매에 옥색 금직 양단을 두른 옥색 저고리와 연회색 치마는 시어머님을 위한 혼주한복입니다. 밝은 옥색 저고리에, 한 톤 낮은 채도의 옥색 금직 양단을 배색하여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더했습니다. 차분하고 우아한 옥색 바탕에 양단으로 무게감과 고급스러움을 더한 저고리와 연회색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거친 가로줄무늬가 눈에 띄는 연회색 치마도 우아함이라면 빠지지 않습니다. 양단을 배색한 옥색 저고리와 연회색 치마, 혼사를 준비하는 시어머님의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연한 옥색 저고리와 치마, 오리미 시어머니 혼주한복 거친 칠감과 불규칙한 흰색 가로결이 매력적인 연옥색 원단으로 상하의를 통일해 제작한 한복,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선명한 진홍색 고름을 길게 만들어 달았습니다. 저고리 고름의 두께나 길이의 경우에는 손님의 취향과 요청, 한복 전체적인 디자인에 따라 변하기도 하는 요소랍니다. 같은 원단으로 통일된 상하의 사이에 들어가는 색상이라 더욱 강하게 포인트가 되어 주는 진홍색 고름입니다. 표면에 먹빛이 돌아 차분한 색감을 보여주는 연옥색 원단의 안쪽에선 더욱 밝은 옥색이 전체 옷의 색상을 함께 만들어 주고 있답니다. 넘실넘실 바람결이 지나간 흔적이 원단에 고스란히 새겨진 듯한 가로줄 무늬가 아름다운 연옥색 원단으로 지은 한복 한 벌. 진홍색 고름을 단 연한 옥색 저고리와 치마,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
연옥색 항라 원단으로 지은 저고리와 치마, 시어머니 혼주한복 아주 가느다란 갈색의 선들이 겹쳐 만들어낸 줄무늬를 가진 연옥색 항라 원단으로 한 벌을 지었습니다. 올해 들어 상하의가 한 가지 원단으로 통일된 한복을 종종 짓고 있습니다. 오리미 식구들이 이 디자인을 선호하는 경향도 있지만, 이렇게 제작된 옷을 본 손님들의 반응도 예상보다 훨씬 좋답니다. 한복을 많이 접해보지 않은 젊은 분들의 시각에서는 특이하고 새로워서 좋아하시더라고요. 반면에 한복을 많이 접하거나 입어보셨던 중년의 손님들께선 이렇게 한 원단으로 통일된 한복을 보거나, 입었던 경험을 대부분 가지고 계세요. 그래서 옛 기억 속 그때 그 한복이 세련되게 되살아난 것 같아서 좋다고 하시더라고요. 저고리의 고름과 곁마기, 소매에 진한 보라색 항라 원단으로 배색을 넣었습니다. 분명 연하고 은은한 갈색 실들이지..
청록색 항라 저고리와 연옥색 치마, 시어머니 혼주한복 시원한 색감과 정갈한 디자인으로 완성된 한 벌, 청록색 항라 저고리와 연옥색 치마를 함께한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입니다. 하늘색을 안감으로 넣어 더욱 시원한 느낌이 드는 이 청록색 저고리는 진한 색 줄무늬 덕분에 깊이있는 분위기도 함께 가졌습니다. 줄무늬 색감과 비슷하게 진한 보라색 고름을 달았어요. 시원한 바람결 같은 흰색 가로줄이 매력인 연옥색 치마입니다. 빛에 따라 밝은 연두빛을 내며 더욱 화사해질 거에요. 상하의 모두가 푸른 계열이라 한층 더 시원하고 우아해 보이는 이 한 벌에는, 조금 다른 색감의 장신구를 곁들이면 좋겠습니다. 둥근 테두리와, 얇게 다듬어진 원석에 울창한 소나무가 조각된 비취, 연한 분홍빛 오봉술을 단 노리개를 달아봅니다. 청록색 항라 저고리와 연옥색 치마의 한 벌, 우아하고 깔끔한..
연두색 항라 저고리와 치마, 숄이 함께한 시어머니 혼주한복 고동빛 가로줄을 가진 연두색 항라 원단으로 지은 한 벌입니다. 상하의가 같은 원단으로 통일된 한 벌이 주는 기품과 멋을 가진, 시어머니 혼주한복이에요. 푸른 빛이 돌아 세련된 느낌이 나는 연두색 저고리에, 진한 고동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겹겹이 겹쳐 그린 듯 얇은 선이 겹쳐져 만든 고동색 항라 무늬와 고동색 고름이 자연스러운 조화를 이룹니다. 빳빳하고 힘 있는 항라 원단이 가진 특성 덕분에, 얇은 여름 한복임에도 불구하고 옷에 시각적인 힘과 무게가 실립니다. 그리고 오랜만에 한복용 '숄'을 만들었습니다. 이 혼주한복을 맞추신 시어머님께선 평소 한복을 자주 입으시는데, 꼭 숄을 함께 두르신다고 해요. 한 가지 색상과 원단으로 통일된 한 벌의 분위기와 기품을 그대로 유지하고자 숄 역시도 같은 원단으로 제작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