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한 연두색 양단 저고리와 생강빛 치마를 함께 구성한 신부한복입니다. 부드러운 색상의 치마 위에 상큼하고 화사한 저고리가 올라간 색 조합이 매력적인 한 벌이랍니다. 



연한 연두색 바탕에 옥색과 연두색 계열의 색상들이 함께 꽃을 그려내고 있어요. 자세히 보면 볼 수록 예쁘다 감탄이 나오는 매력 가득한 색상들로 짜여진 원단의 저고리에는 짙은 빨강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허리께엔 밝은 파랑색 안고름을 달아줍니다. 




구름이 둥둥 떠다니는 생강빛 치마. 




장신구 없이도 충분히 제 아름다움을 가진 한 벌이지만, 슬며시 노리개 하나를 가져와 함께해 보았습니다. 파란 안고름을 떼고 노노리개를 달아 주니 성숙한 멋이 더 살아나는 한복이 되었습니다.


연한 연두색 양단 저고리와 생강빛 치마가 함께한 신부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흔히 말하는 '분위기 미인'처럼 부드럽고 단아한 이미지를 가득 풍기는 한 벌의 한복입니다. 유일하게 채도높은 색으로 자주색 고름이 들어갔지만, 그마저도 잔잔해 보일 정도로 부드러운 색상들 속에 동화되는 듯 합니다. 




연한 연분홍색 바탕에 고동색의 줄무늬가 겹겹이 겹쳐서 생강빛으로 보이는 치마의 안쪽엔 연분홍빛 안감을 넣어 조금 더 분홍색이 진하게 보이도록 합니다. 




생강빛과 분홍빛 사이의 색을 가진 항라 치마가 되었습니다. 



힘을 뺀 색상들로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가진 한 벌을 만들었다고 하면 과장일까요. 한 단계씩 채도를 낮춘 듯한 색들의 구성이지만, 소재가 가진 힘을 이용해 부드러우면서도 각이 살아 있는 한 벌을 만들고 싶었답니다. 


회파랑색 저고리와 생강빛 항라 치마, 손님께서 집안의 가족 행사를 축하하기 위해 맞추신 한복 한 벌 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부드러운 색감과 섬세한 문양이 가득한 생강빛 치마를 펼쳐 놓고, 파란 바탕에 은사 문양이 가득한 저고리를 올렸습니다.

밝고 화사한 햇살 아래에서 매력을 200% 뽐내는 중인 이 한 벌은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입니다. 






저고리와 치마 원단 모두에 아주 작고 섬세한 무늬가 빽빽하게 가득차 있는 것과, 빛에 따라 문양의 드러남이 달라지는 점을 같은 특징으로 가지고 있답니다. 


치마의 문양이 좀 더 눈에 띄지 않게 은은하고, 저고리의 문양이 상대적으로 화려하게 눈에 띄지요. 




저고리에 가득한 국화 은사 문양은 빛에 따라 밝은 은색으로 빛나기도 하고, 상대적으로 어두운 곳에서는 은빛이 사라진 듯 차분해지기도 합니다. 이 사진 한 장에서도 그 점을 극명하게 보실 수 있을 거에요. 







차가운 계열의 도시적인 색상인 파란색 저고리와 상대적으로, 

부드럽고 우아한 분위기를 담당하는 생강빛 치마입니다. 





시어머니 혼주한복의 푸른 색상을 메인으로 가져가면서도 부드럽고 우아한 분위기를 함께 가져가는, 오리미의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