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히 말하는 '분위기 미인'처럼 부드럽고 단아한 이미지를 가득 풍기는 한 벌의 한복입니다. 유일하게 채도높은 색으로 자주색 고름이 들어갔지만, 그마저도 잔잔해 보일 정도로 부드러운 색상들 속에 동화되는 듯 합니다. 




연한 연분홍색 바탕에 고동색의 줄무늬가 겹겹이 겹쳐서 생강빛으로 보이는 치마의 안쪽엔 연분홍빛 안감을 넣어 조금 더 분홍색이 진하게 보이도록 합니다. 




생강빛과 분홍빛 사이의 색을 가진 항라 치마가 되었습니다. 



힘을 뺀 색상들로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가진 한 벌을 만들었다고 하면 과장일까요. 한 단계씩 채도를 낮춘 듯한 색들의 구성이지만, 소재가 가진 힘을 이용해 부드러우면서도 각이 살아 있는 한 벌을 만들고 싶었답니다. 


회파랑색 저고리와 생강빛 항라 치마, 손님께서 집안의 가족 행사를 축하하기 위해 맞추신 한복 한 벌 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