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홍 저고리에 연주황빛 치마를 함께한 친정어머님의 혼주한복입니다.



문양 없이 깔끔한 질감과 부드럽고 따스한 색감을 보여주는 분홍빛 저고리엔 밝은 옥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갈색 바람이 스치고 지나간 듯 한 연한 주황빛 치마. 




밝고 따스한 색감이 아름다운 한복 한 벌, 혼사를 준비하는 친정 어머님을 위한 혼주한복입니다.



부드럽고 단아한 분위기를 가진 분홍색 한복 한 벌, 친정어머님의 혼주한복을 지었습니다. 



아무런 무늬도 없는 분홍색 원단으로 지은 이 한복 한 벌엔 다른 색상이나 원단이 개입되지 않고 모든 요소를 통일시켰습니다. 



빛을 받으면 더 밝고 부드러워지는 분홍색 치마. 너무 연하지도 진하지도 않은 부드럽고 차분한 분홍빛을 가진 원단입니다. 



상하의가 같은 원단으로 통일되어 전통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면서도 독특한 느낌을 줍니다. 



부드럽고 단아한 분위기의 분홍색으로 상하의가 통일된 한복 한 벌,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저고리의 목깃과 소매, 고름에 금박을 찍어 장식한 진분홍색 저고리와 분홍 치마.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진분홍 저고리에 진빨강색 고름을 달고, 같은 색으로 깃과 소매, 곁마기에 배색을 넣었습니다. 진한 바탕색에 금박을 찍었을 때 더 화사하게 빛날 테니까요. 






활짝 핀 모란 넝쿨이 가득한 패턴을 돌금박으로 찍어 장식을 더한 저고리와, 안감의 색상을 많이 투영해내는 가로줄 무늬 원단으로 만든 치마를 함께한 친정어머님의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연두색 항라 원단으로 지었던 시어머니 혼주한복 에 이어, 분홍색 항라 원단으로 지은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고동빛 가로줄을 가진 연분홍색 항라 원단입니다. 포근하고 따스한 이미지와 함께 '참 곱다'는 말이 바로 나올, 그런 연분홍색 원단으로 만든 저고리에는 진한 보랏빛 고름을 달았습니다. 



이 분홍색 항라 한복에도 한복용 숄을 만들었습니다. 



다듬기조차 힘들 것 같은 이 얇은 실을 모아 자르고, 다듬고 매듭지어 술을 만듭니다. 사람의 손이라 할 수 있는 작업 중 하나이지 않을까요. 이렇게 만든 한 올 한 올 만든 술로 숄 디자인이 마무리됩니다. 



이 한 벌을 입고, 어깨엔 같은 원단으로 만들어진 숄을 두른 모습까지 상상해 보세요. 실제로 입은 모습을 마주하면 누구든 예쁘다, 멋지다 말하지 않을 수 없는 독보적인 기품이 풍겨 나올 한 벌입니다.



한 가지 원단으로 통일되어 더욱 더 멋스럽고 아름다운 한 벌, 친정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지어진 분홍색 항라 저고리와 치마, 그리고 숄입니다.  




주홍색 고름을 단, 밝은 살구색 항라 저고리에 푸른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마치 초저녁의 노을을 담아낸 듯 분홍색과 푸른 색이 함께 얽혀 짜여진 치마 원단이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냅니다. 저고리에 달린 밝은 주홍빛 고름은 얼굴의 볼터치처럼 저고리에 생기를 불어넣었고요. 




햇살이 더욱 밝아지니 치마가 비추어내는 색상도 밝아집니다. 자연광 아래에선 이렇게 밝은 청록빛으로 보이기도 하지만, 대부분의 실내에서는 저고리와 함께 찍힌 사진처럼 분홍빛이 맴도는 파랑색으로 보일 거에요.



자연광 아래에서 이렇게 밝은 청록빛으로 보이는 이유는 안감에 숨어 있었죠. 파란 겉감 안에 들어가서 색상을 밝고 화사하게 만들어 준답니다. 




주홍 고름을 단 살구색 항라 저고리와 푸른 치마, 오리미의 시어머니 한복입니다. 




화사한 기운을 듬뿍 담은 한복 한 벌, 금직 깃고름을 단 홍매색 항라 저고리와 진분홍색 치마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저고리와 같은 계열의 색인 진분홍색에 금색 모란들이 짜여진 금직 원단으로 깃과 고름을 달아 화사함을 더했습니다.



저고리의 가로줄과는 달리 얇고 촘촘하게 짜여진 줄무늬와, 안감 색을 비추어 내는 진분홍색 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보색에 가까운 밝은 연두색을 안감으로 넣은 치마가 최종적으로 보여주는 색은 하나의 원단만으로는 낼 수 없는 매력적인 색상입니다. 빛에 따라 달라지는 광택의 정도도 마찬가지이고요. 



다른 원단들을 사용했지만 색상 톤을 비슷하게 맞추어 붉은 색으로 통일한 한 벌, 금직 깃고름을 두른 홍매색 항라 저고리와 진분홍 치마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깊고 묵직한 색을 가진 진보라색 치마에 연분홍색 항라 저고리를 함께한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여성스럽고 우아한 분홍색과 보라색 사이에 진한 파랑색으로 고름을 달았습니다. 



밝은 자주색을 품은 진보라색 치마는 진한 색상의 치마가 주는 무게감과 고급스러움을 지녔습니다. 



고동색 줄무늬가 있는 항라 원단으로 만든 저고리, 진보라색 치마가 함께한 깔끔하고 우아한 한 벌.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환하고 선명한 진분홍색 저고리와 연두빛 치마가 함께한 오리미의 신부한복 한 벌을 소개합니다. 옷만 보아도 계절의 변화와 밝은 기운이 느껴지는 한 벌입니다. 



에둘러 진분홍색 저고리라 이야기했지만, 좀더 자세히 저고리 원단을 들여다 볼까요. 진한 홍매색 배경에 핫핑크색과 주황색으로 꽃잎이 떨어지는 듯 한 배경 무늬가 있고, 가로줄로 짜여진 흰색으로 작은 꽃들이 그려진 원단입니다. 여러 가지 색상의 실들이 겹겹이 다른 방식으로 짜여져 아름다운 무늬를 만들어냈습니다. 



저고리 원단과는 또 다른 방식으로 여러 가지 실이 섞여 매력을 드러내는 연두빛 치마입니다.



밝은 봄 햇살을 담아내면 더 밝은 연두빛을 보여주는 치마입니다. 




옥색에서부터 노랑에 가까운 밝은 연두빛까지를 보여 주는 매력적인 연두빛 치마와, 남색 고름을 단 꽃무늬 진분홍 저고리의 신부한복 한 벌입니다. 





새하얀 원단에 모란이 활짝 핀 묵화를 그려넣은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그리고 이중 색상의 매력이 가장 잘 드러나는 보랏빛 원단으로 치마를 지어 함께했습니다. 




수묵화의 여백처럼 저고리에도 여백을 두어 가며 그려진 모란들이 몸판에는 왼편에만, 양쪽 소매에도 각기 다른 위치에 그려져 있어서 더욱 멋스러운 묵화의 맛을 냅니다. 




밝은 연두색 안감을 넣은 치마는 보랏빛과 연두빛을 동시에 내는 신비로운 치마가 되었습니다. 




이 신비로운 색상을 내기 위해 안감은 비슷하지만 조금 다른, 두 가지의 네온 연두색이 들어가 있지요.




이 옷을 맞추신 손님께서 추가로 더 선택하신 한 벌의 저고리는 연분홍색 항라 저고리입니다. 연두 보랏빛 치마와의 궁합도 두말할 것 없이 아름답기에 저희도 군말 없이 추천해 드린 한 벌입니다. 



묵화 저고리와 함께 입었을 때와는 좀더 차분하고 자연스러운 느낌으로 입으실 수 있는 조합입니다. 연분홍 저고리에 단 진초록 고름이 치마와의 궁합을 더욱 부드럽게 만들어 줍니다. 




고동색 줄무늬가 들어간 연분홍 항라 저고리와, 실이 튄 듯한 무수한 가로줄이 멋스러운 연두 보랏빛 치마의 공통점은 줄무늬입니다. 상하의 모두에 자연스럽고 섬세하게 만들어 낸 줄무늬가 있기에 원단의 멋만을 살려 옷을 지을 수 있었습니다. 자연스러운 색상 조합이 이루어지는 이 한 벌에 진초록 고름과 진붉은 안고름을 장식으로 더했고요. 




분홍빛으로 피어난 모란들이 있는 이 묵화 저고리와 함께, 이 옷들은 포장되어 미국으로 건너갔답니다. 결혼식을 위해 맞추신 혼주한복이기도 하지만, 행사가 있을 때마다 종종 착용하기 위해 맞추신 옷들입니다. 이 한복들이 먼 곳에서도 손님과 함께 아름다움을 반짝반짝 빛내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하루가 지날수록 계절의 변화를 느낄 수 있는 요즘입니다. 오늘따라 더 봄기운이 느껴지는데, 상쾌하게 월요일 잘 시작하셨나요? 


오늘은 은박을 찍은 분홍색 저고리와, 밝은 파랑색 치마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을 소개하려 합니다. 깃과 고름, 소매에 짙은 자주색을 배색하고 섬세한 모란문 은박을 찍은 저고리가 참 곱죠? 




이 옷의 주인공인 손님의 가장 큰 희망사항 중 하나는, 아들만 있어 붉은 계열 한복을 입어보지 못한 것이 아쉬워 분홍색 언저리의 색상이라도 입어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램이었어요.

그래서 저고리를 분홍색으로 택했지만, 옷 한 벌에서 저고리보다 치마가 차지하는 면적과 부피가 크기 때문에 보는 사람들은 전체적으로는 푸른 계열 옷을 입었다고 여기게 됩니다. 전통적인 문화를 지키면서도, 손님의 바램도 함께 가져간 색상 조합입니다.



저고리에 배색한 짙은 자주색과 은박 장식이 파랑 치마와 분홍 저고리 사이를 부드럽게 이어주는 듯 합니다. 




은은한 잎새 문양을 그리며 짜여진 밝은 파랑색 치마는 차갑기보다는 부드럽고 따스한 느낌을 줍니다. 




차분한 색상과 재질로 이루어졌지만, 섬세하고 화사한 은박 장식으로 포인트를 준 한 벌의 한복. 분홍 은박 저고리와 밝은 파랑색 치마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을 지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