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연보라색 저고리에 연두색 항라 고름을 달고, 부드러운 미색 항라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보일 듯 말 듯 은은한 가로결 위에 수복문이 찍힌 연보라색 저고리에는 짙은 줄무늬가 잘 드러나는 연두색 항라 원단으로 고름을 만들어 달았습니다. 서로 다른 원단의 느낌이 저고리에 작은 재미를 더해줍니다. 




옅은 갈색 선이 겹치고 겹친 항라 무늬가 잘 드러나는, 옅은 미색의 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미색 치마가 뽀얗고 화사하게 보이도록 밝은 안감을 넣어 치마를 마무리합니다. 




부드럽고 화사한 색감의 한 벌, 은은한 연보라색 저고리와 미색 항라 치마가 함께한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간결하고 깔끔하면서도 그 우아한 분위기가 압도적인 한 벌의 한복입니다. 짙은 초록색 원단을 한 줄 한 줄 접고, 박아 만든 찝어박기 기법으로 고급스러운 멋을 낸 저고리. 미색 바탕에 옅은 고동빛 줄이 가득찬 항라 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짙은 원단에 찝어박기로 멋을 내었기 때문에, 멀리서 보는 이는 잘 느끼지 못할 수도 있겠지만 누구라도 가까이에서 보게 된다면 기계로는 낼 수 없는 수작업이 주는 멋을 느끼지 못할 이가 없을 거에요.


사실 이런 세심한 디테일들은 누구보다도 '나'의 눈높이와 만족을 위한 것이고, 그래서 선택하게 되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나에게 만족스러운, 나에게 딱 맞는 나만의 한복을 맞추러 오시는 분들의 마음이 모두 그러하듯이요. 






짙은 초록의 저고리와의 색상 차이는 이 한 벌의 옷을 간결하고 깔끔하게 보이게 해 줍니다. 





저고리와 치마 각자가 가진 고유의 무늬들과, 자연적인 초록빛에서 느껴지는 기본적인 이미지 덕분에 우아하면서도 부드러운 분위기를 가득 머금게 됩니다. 






아주 연한 연두빛을 안감으로 가진 항라 치마에서는 은은하게 연두빛이 느껴지고, 진한 파랑색을 안감으로 가진 초록 저고리는 새벽의 숲속마냥 진한 초록에, 푸른빛을 머금은 진초록색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브로치를 함께하면 더욱 현대적인 분위기가 물씬 나는, 깔끔하면서도 우아한 분위기의 한 벌입니다. 특히 찝어박기 기법으로 만든 저고리과 항라 치마의 조화가 고급스러운, 시어머님 혼주한복을 지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누가 보아도 애띠고 고운 '신부'의 분위기를 가진, 신부한복 한 벌입니다. 

진한 옥색의 저고리와 붉은 고름의 조합이 그 분위기에 가장 큰 몫을 하고 있답니다. 미색에 가까운 연노랑 치마는 밝고 화사하게 그 두 색을 받쳐 주는 역할을 하고요. 





전통적인 신부 한복의 초록과 빨강을 좀더 젊고 발랄하게 바꾼다면 이런 옥색과 자줏빛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리고 신부님이 함께 맞추신 배자도 함께합니다. 새하얀 밍크털을 두른 누빔 털배자는 단아한 이 신부한복에 고급스러움을 더해 줍니다. 





치마의 색과 같은 색으로 맞춘 이 누빔 배자를 착용하면 옥색 저고리의 색상 절반이 가려지면서 마치 하얀 색으로 한 벌을 입은 듯 한 효과를 가져다 줍니다. 그래서 더욱 뽀얗고 화사하면서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더해 주지요.  






밝은 색 배자를 누비고 새하얀 털을 두르니 사랑스러움이 배가 됩니다. 괜히 한 번 더 만져보고 싶은 털의 질감이 느껴지실까요? 

한복은 물론이고 다른 어떤 옷이든 관리하기 쉽지 않은 하얀 색이지만 그만큼 다른 색이 가지지 못한 이미지를 선사합니다. 






뽀얀 광택이 흐르는 치마와 하얀 털배자, 이 신부한복에 장신구를 더한다면 이 은가락지가 아닐까 싶습니다.

부부 금슬과 행복을 상징하는 박쥐가 새겨진 두툼한 은 쌍가락지와 이 뽀얀 한 벌의 신부한복, 잘 어우러지지 않나요? 

(반지를 묶은 붉은 실은 임시 고정용입니다) 


저 가락지 속 박쥐 한 쌍이 새로이 가족이 되는 신부님과 신랑님에게 행복을 가득 가져다 주기를 기원하면서,  

단아하고 밝은 이미지를 가득 담은 오리미의 신부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