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색과 옥색이 반반씩 섞인 듯 한 색감, 빛을 받으면 광택이 도는 문양들이 멋진 원단으로 지은 남성용 두루마기입니다. 



부드러운 이미지와 고급스러움을 주는 색에는 역시 옥색이 빠질 수 없습니다. 결혼식을 위해 맞추신 시아버님의 혼주 한복으로 지어진 두루마기에요. 



두루마기 안쪽에는 이 연분홍색 저고리를 입을 거에요. 



연한 황토빛 원단으로 지은 바지는, 아버님의 요청에 따라 허리끈으로 묶는 바지로 디자인했습니다.  



저고리와 바지를 함께한 배색 또한 부드럽고 따스한 이미지를 지녔습니다. 



연분홍색 저고리와 연황토색 바지, 그리고 옥색 두루마기가 함께한 오리미의 시아버지 혼주한복입니다. 




오늘의 한복은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한 벌로, 겨울용 두루마기를 함께한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입니다. 깔끔하게 딱 떨어지는 전통문양을 가진 진한 감색의 두루마기가 아주 멋진 자태로 완성되었는데요, 그 안에는 어떤 옷을 입게 될 지 볼까요.


실처럼 가는 선으로 짜여진 곡선 문양을 가진, 차분한 연옥색 양단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섬세한 문양과 차분한 색상이 우아한 이 원단의 멋을 담뿍 느끼고자 다른 배색을 넣지 않고 고름을 달았습니다.


진한 남색의 양단 치마에는 국화가 가득 그려져 있습니다. 파랑색과 베이지색으로 짜여진 문양들은 바탕색이 주는 무게감 있는 분위기를 해치지 않으면서 섬세한 문양들을 그려내고 있어요.

하얗고 넓은 동정이 돋보이는 뒷모습이 깔끔하고 정갈한 두루마기.


위의 저고리와 치마를 입고, 겉옷으로 착용하실 두루마기를 함께 지었습니다. 여성용 한복 두루마기를 짓는 일은 오랜만이라 최대한 멋지게 짓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았답니다.


진한 색상에, 직선으로만 이루어진 힘있는 전통문양이 깔린 이 두루마기는 누가 봐도 ‘예쁘다’보다는 ‘멋지다’라는 말이 나왔으면 했습니다.

소매 끝으로 살짝 엿보이는 것 처럼, 부드러운 연두색을 안감으로 넣었습니다. 착용하는 본인만을 위한 배색이기도 합니다. 입고 벗을 때, 벗어서 걸쳐 놓았을 때를 고려한 부분이기도 하고요.


두루마기를 착용하면 치마는 약 30cm정도만 보이게 됩니다. 두루마기보다 더 진하고 무게감 있는 양단 치마가 함께하니 중후한 멋이 배가 됩니다.



힘, 그야말로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한 벌이 완성되었습니다. 고급스러운 겨울 양단들로 만들어진 멋진 한 벌, 두루마기가 함께한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밝고 환한 옥색의 두루마기, 시아버님의 혼주한복으로 지은 옷이랍니다. 이 두루마기 안에는 어떤 옷들을 함께 맞추어 지었을지 궁금해 지시나요? 







가장 안에 입는 옷. 바지와 저고리입니다. 

요즈음은 남자 한복 바지의 허리춤에 고무줄을 넣어 편하게 벗고 입도록 개량했지만, 옛날 방식대로 하면 허리끈으로 묶는 것이 정석입니다. 이 옷의 주인공이신 손님께서는 전통적인 옷 그대로를 원하셨기에, 바지의 허리에도 끈을 묶도록 제작했습니다. 물론 바짓단도 대님으로 묶도록 만들었고요. 






굉장히 간결하고 깔끔해서 너무 수수한 것 아닌가? 싶었던 연회색의 바지 저고리 위에는 이렇게 빨간 조끼를 덧입게 됩니다. 안에서 받쳐 주는 깔끔하고 은은한 색상과의 조화 덕분에 붉은색이 들뜨거나 튀지 않고 품위를 가지는 듯 합니다. 가로, 세로로 수없이 얽히면서 짜여진 원단의 질감이 한 몫 하기도 했고요. 






조끼 위에는 마고자를 덧입습니다. 같은 원단으로 제작한 마고자는 단추가 보이지 않을 때에는 굉장히 깔끔하고 현대적인 분위기가 나지요. 


모든 구성을 전통 방식 그대로 하되, 원단과 색감에서 현대적인 분위기가 느껴지도록 디자인했습니다. 







새카만 검정색과 화려한 금색의 조화가 화려한 이 단추들. 

깔끔한 마고자 안에 숨겨 두었던 반전 매력이랄까요. 






은은한 연회색의 바지, 저고리를 입고 조끼와 마고자를 모두 착용한 모습은 이 사진을 보는 분들의 상상으로 맡깁니다.  






붉은 마고자까지 입고 그 위에 겹쳐 입는 마지막 겉옷인 두루마기입니다. 






전통적인 의복 문화를 따라 여러 겹을 겹쳐 입도록 한복을 만들었기 때문에, 겉옷인 두루마기와 안에 입는 옷들의 소재와 질감을 다르게 구성했습니다. 그렇기 떄문에  옥색 두루마기를 벗고 나타나는 붉은 마고자- 마고자를 벗으면 화려한 단추의 조끼와 연회색 저고리까지, 한 겹 벗을 때마다 은근한 반전같은 매력이 있는 한 벌이 될 거에요.





2017년 9월, 여름이 가고 가을이 오는 길목에서 지은 오리미의 시아버지 혼주한복입니다. 





오리미에서는 꽤 오랜만에 모시로만 지어진 옷 한 벌을 지었습니다. 남자한복의 바지와 저고리, 배자 그리고 두루마기까지 아주 전통적인 남자 모시한복을 만들었답니다. 보기만 해도 시원해 보이죠? 


다가오는 칠순잔치를 기념하여 짓게 된 아버님의 옷이랍니다. 평소에도 이렇게 모시로 된 두루마기까지의 옷을 꼭 입어보고 싶으셨다고 하셔서 더욱 신경써서 만들었습니다. 





새하얀 모시 저고리 위에 모시 배자를 덧입은 모습입니다. 이렇게 덧입고 두루마기까지 입어도, 우리가 반팔 티셔츠 한 장 입는 것보다 시원할 수 있는 옷감이 모시랍니다. 

모시로 된 옷을 입었을 때 작은 바람이라도 불면 순식간에 그 바람을 에어컨 바람처럼 느껴지게 해 주는 것이 모시의 특성이거든요. 마치 바람을 입은 것 같은 기분을 느낄 수 있어요. 





빳빳한 질감이면서도 얇기 때문에 배자를 입어도 안의 저고리가 비쳐 보입니다. 그렇기에 배자에는 찝어박기 기법으로 가로세로 격자 무늬를 넣어 멋을 부렸습니다. 





입으시면 이런 모습이겠죠? 새하얀 상의에 진하늘색 바지를 함께했는데, 역시 모시로 지었습니다. 






색이 있는 듯 없는 듯 한 연하늘색 모시 두루마기입니다. 모시 자체가 가진 빳빳한 질감을 마음껏 뽐낼 수 있는 아주 멋진 아이템입니다. 





한복 원단 중에서도 아주 다루기 까다로운 원단에 속하는 이 모시를 바느질하느라 디자이너들의 손가락이 시뻘개졌지만, 그만큼 멋지고 보람차다며 서로를 다독일 수 있는 옷이었습니다. 


빳빳한 특성으로 아름다운 곡선을 그리며 묶인 고름 모양 좀 보세요. 참 고급스럽죠? 





저고리부터 바지, 배자와 두루마기 모두 한산모시를 사용하여 만들었습니다. 다른 지역에서는 생산되지 않고 충청도와 전라도 지역에서만 생산하는 모시, 그 중에서도 으뜸은 한산에서 나는 모시라는 건 이미 까마득히 먼 옛날부터 전해진 사실입니다. 





물빨래가 불가능한 실크 소재의 한복에 비해 모시는 세탁이 가능하기 때문에 오히려 아주 오래 입을 수 있는 옷입니다. 물론 모시옷에 풀을 먹이는 과정이 일반 세탁에 비하여 고생스러운 것도 사실이지만, 그만큼 아름다운 태와 시원한 바람을 함께 착용할 수 있기도 합니다. 





시원하게 흐르는 냇물같은 진하늘색 바지를 입고, 두루마기를 입으면 딱 저만큼의 길이로 내려올 거에요. 





모시를 한 번 입어보신 분들은 바람을 입었다는 말이 무슨 이야기인지 금새 끄덕이곤 합니다. 유독 더운 올 여름 칠순을 맞으신 아버님의 잔치를 더욱 시원하게 함께해 줄, 오리미의 남자 모시한복 한 벌입니다. 








앞서 소개해드렸던 신부님과 커플인, 신랑님 한복을 이어 소개해봅니다.

두 분이 다정하게 등을 맞대고 찍은 사진인데요, 저희가 매번 옷을 뉘여놓고 찍은 사진에 비해 

양단의 광택감을 훨씬 사실감 있게 전달할 수 있는 사진이라 기쁘고 감사한 마음이 가득입니다.


한복은 양장처럼 입체 재단이란 것이 없이 만들어진 평면적인 옷이라, 

옷만 놓고 보았을 때와 사람 몸에 입혀졌을 때의 느낌이 굉장히 다른 옷이죠. 그래서 더 드라마틱하기도 하고요. 

종이인형이 사람이 되는 느낌이랄까요? 




신랑님님은 연한 생강빛이 도는 미색 저고리에 진남색 배자를 맞추셨어요. 

두루마기를 맞출 생각으로 진행했기 때문에, 포의 느낌이 많이 나는 쾌자나 반수의를 고민할 것 없이 배자를 선택했었답니다. 


배자와 저고리의 색상, 아주 부드러운 남자의 느낌이 물씬입니다. 





그리고 배자 위에 이 진파랑 두루마기를 입습니다. 갑자기 무게감이 강하게 느껴지죠. 

두루마기라는 아이템 자체가 워낙에 원단을 많이 사용해서 소매폭도 아주 넓게, 길이도 길게 만드는 옷이니만큼

옷이 주는 중후함이나 무게감, 고급스러움은 배자나 쾌자 등과 비할 수가 없습니다. 


대신 그 중후함이 젊은 신랑의 이미지를 무겁게 누르지 않도록, 광택이 밝게 도는 진파랑 원단을 추천드렸답니다. 

매트한 광택이 돌면서 밝은 파랑부터 진한 남색까지 다양한 파랑의 느낌이 두루마기에 생동감을 부여합니다. 




두루마기의 앞모습은 이러합니다. 

같은 원단으로 목도리를 만들어 드렸고요, 한층 더 멋스럽죠. 


두루마기라는 아이템과 원단의 양이 주는 무게감과 고급스러움

색상과 광택감이 활기찬 젊음과 에너지를 내어 서로간의 균형을 맞춘 옷이 되었습니다. 





상큼한 두 분의 전신 컷. 

신부님은 여성스럽고 밝은 새 신부 느낌이 물씬, 신랑님은 부드럽고 차분한 신랑 느낌 가득입니다.





신부님은 액추의를 입고, 신랑님은 두루마기를 입습니다. 

겉옷을 모두 갖춰 입으니 환하고 애띈 신랑 신부의 모습에서, 훨씬 더 성숙하고 늠름한 멋이 풍겨 나오는 듯 합니다.


이렇게 두 분께서 꼼꼼히 갖춰 입고 찍으신 좋은 사진들 덕분에 저희가 이 옷들을 마음껏 자랑할 수 있었습니다.

두 분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리며, 결혼 또한 진심을 가득 담아 축하드립니다. 행복하세요! 






 

신정이 지난 지 얼마 되지 않은 것 같은데, 어느덧 불쑥 구정이 코앞으로 찾아왔네요.

집집마다 다르겠지마는, 일반적으로는

작년 말- 혹은 올 1월에 결혼한 신랑 신부들은 결혼식날 이후로

처음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양가 부모님댁을 방문하는 날이겠죠. ^_^

 

오늘 소개하는 옷 두 벌은, 자주 소개하지 못했던 옷인데요. 신랑 신부의 두루마기입니다.

 

 

 

요 남색에 금사 수 문양이 화려한 두루마기는 새신부의 두루마기입니다.

겨울철에 저고리와 치마 위에 입어 보온성을 강조하면서도 아주 고급스러워 보이는 효과까지 톡톡히 해내는 두루마기이죠.

 

 

 

옆자락을 이렇게 트이도록 만든 것은, 원래 두루마기 고유의 모습은 아닙니다.

그러나 원래 정석대로 두루마기 옆자락을 트지 않고 쭉 이어 버리면

한복 치마를 감당할 수 있는 공간이 작아지는 탓에, 샤가 풍성한 한복 속치마를 입을 수가 없어요.

 

하지만 요즘, 어느 신부도 샤가 풍성하지 않고 볼륨감 없이 축 늘어진 속치마를 착용하고 싶지 않을 거에요.

그래서 치마의 볼륨도 살리고, 동시에 두루마기의 어울림을 위해

두루마기의 옆단을 이렇게 트이게 하여 옷을 지었습니다.

 

 

 

 

두루마기가 평소 저희가 촬영하는 저고리와는 크기 차이가 어마어마하여,

풀 컷을 보여드리지 못하는 것이 아쉽습니다.

 

 

 

두루마기에와 같은 원단으로 이렇게 목도리도 제작하고요.

손으로 실을 하나하나 꼬아 달은 수술도 달려 있습니다.

 

 

 

 

 

신랑님의 두루마기입니다.

입으면 아주 멋스러울 것 같은 독특한 원단에 커다란 고름이 아주 위풍당당하죠?

 

 

 

신랑님의 두루마기에도 역시 손으로 꼬아 만든 수술이 달린 목도리가 함께합니다.

 

운 색상의 한복을 차려 입

두루마기 걸치고 목도리 곱게 다듬어 매고 설 인사를 가는 이 부부의 모습이 얼마나 예쁠지,

설을 앞두고 곰곰히 상상해봅니다.

 

 

 


오리미 한복 안의 깊숙한 곳 한쪽 벽면에
두루마기 한채와 두개의 조각 밥상보가 걸려있어요.



이 밥상보는 제게 수억을 주시겠음 한번 팔아볼까 생각해보지요.
그냥 생각해 보겠다는 거지 팔거라고 말씀 드리진 않겠어요.
인간은 다분히 감성의 동물인데
저는 일정 부분 디자이너라는 칭호로 불리니 더 감성적이지요.
평생을 바느질로 늙은 신 제 친정 어머니 작품은
가게 구석구석 세어보면 많기도 많지만
이제는 몸이 아프셔 바늘 귀를 못끼시기에
더 없이 귀하고 마음이 시리지요.

'사람은 밥 못먹으면 죽죠. 그래서 밥이 생명이라하지요.'
사랑하는 가족을 위해 밥상을 차리고
그 밥에 티라도 날라 들어갈까
귀한 밥 위를 덮을 때 쓰라고 만드신 밥상 보자기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