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을 맞이하여 아이에게 한복을 선물하는 부모님들이 많았던 9월입니다. 

오늘 소개하는 이 옷은 5살 남자아이의 반수의 한복입니다. 추석빔으로 맞추신 이 옷은  향후 몇 년간의 명절에 아이가 입게 될 한복이 되겠죠. 


아주 연한 연하늘빛 원단으로 심플하게 저고리를 만들고, 소매에만 세 가지 색상으로 색동을 넣었습니다. 색상과 광택이 모두 고급스러운 풀색의 바지를 한 벌로 구성했고요. 





그리고 진한 붉은색이 고급스러운 잎새단으로 반수의를 지었습니다. 심플한 디자인의 바지와 저고리 위에 이 붉은 반수의를 입으니, 확 달라지는 한 벌입니다. 





바지 저고리에서 느껴지던 순둥순둥한 이미지가 붉은 반수의 하나로 확 달라집니다. 아이 손 잡고 궁궐에 모셔다 드려야 할 것 같지 않나요? 


잎새 문양까지 있는 반수의의 원단과 색상을 고려하여 저고리의 색상을 연하게 골랐고, 소매의 색동 또한 3가지의 차분한 색상으로 배색했습니다. 대신 반수의는 이 강렬한 색감과 분위기에 어울리도록 맞깃으로 디자인하여 금속 단추를 달았습니다.





풀색 바지의 바짓단에도 새빨간 원단으로 포인트를 주었습니다. 






자, 옷을 모두 갖추어 입으면 이런 모습이 될 거에요. 남색에 붉은 색으로 포인트를 준 태사혜까지 신으면 나름대로 늠름한 꼬마도령이 되겠지요. 추석빔을 이렇게 어여쁘게 얻어 입은 아이는 이번 추석에 가족들의 사랑을 듬뿍 받았으리라 상상해 봅니다. 그렇게 한복에 좋은 추억과 감정이 깃들였으면 하는 바램이고요.


붉은 잎새단 반수의와 색동소매 저고리, 풀색 바지의 남자아이 한복 한 벌을 지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채도높은 빨강색 반수의와 복건에 화사한 수복문 금박을 가득 찍었습니다. 오리미의 남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옅은 회색빛인 저고리와 색상의 결을 함께하도록 맞춘 연하늘색 바지입니다. 


반수의와 바지를 지은 원단들은 가로와 세로 실이 겹쳐서 만들어진 짜임과 무늬가 독특하여 고급스러운 질감과 분위기를 가졌습니다. 





연한 회색의 저고리에는 소매에만 색동을 넣었습니다. 화사하고 밝은 반수의에 대비되기 위해 점잖고 차분한 색으로 3가지를 사용하여 색동을 넣었습니다. 







반수의와 같은 원단으로 제작한 남자아이용 한복 모자, '복건'입니다. 안쪽엔 자줏빛 안감을 넣어 벗었을 때에도 예쁜 복건이 되도록, 꼼꼼하게 제작했습니다. 





빨간색이지만 옅은 실이 많이 섞여서 오묘한 붉은빛이 나는 이 복건과 반수의에는 조금 더 밝게 금박을 찍었습니다. 좋은 일이 가득할 것만 같은 '바램'을 가득 담은 옷이 되었지요. 






돌잔치 날에는 이렇게 허리에 돌띠를 두를 거에요. 





붉은 반수의 위에 새파란 돌띠를 두르면 누가 뭐래도 그날의 주인공이 될 수밖에 없겠습니다. 붉은 복건까지 두르면 어느 양반가의 자제 못지않게 늠름해지겠죠. 


누군가의 첫 한복이 좋은 기억으로 시작되기를 바라며 지은, 오리미의 남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