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름 없이 깔끔하게 만들어진 새하얀 저고리에 청록색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시원한 색 대비가 현대적인 이미지를 가득 담은 한복 한 벌입니다.



착용하는 계절에 따라 다른 분위기를 느낄 수 있을 것 같은 도시적인 색감의 이 한복은 손님의 공연용 한복으로 지어졌습니다.



가장 깔끔한 형태와 색감으로 디자인된 한 벌이기에, 어떤 장신구도 훌륭하게 소화해 낼 조합이기도 합니다. 




손님께서 기존에 가지고 계시던 먹색 치마도 가져와 수선을 의뢰하셨어요. 오리미의 저고리와 입었을 때 더욱 조화롭도록 실루엣을 수선한 후 새로 맞춘 흰색 저고리와 함께하니, 강렬한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한 벌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손님께서는 청록 치마와 함께할 다른 느낌의 저고리를 한 벌 더 맞추셨어요.


참 예쁜 색이면서도 흔히 보기 힘든 색이죠? 노란 바탕색과 고동색 항라 문양이 어우러져 더더욱 '겨자색'이란 단어가 어울리는 매력적인 색상이죠. 이 노란색 항라 원단으로 청록 치마에 어울리는 저고리를 한 벌 더 지었습니다. 



이 노란 항라 저고리에 새파란 고름을 달아 매력을 한 겹 더 씌워줍니다. 사각거리는 소재인 저고리와 치마 사이에서 광택있는 새파란 고름이 더 예쁘게 빛납니다.



그리고 역시 손님께서 가지고 계시던 먹색 치마에 겨자색 항라저고리도 함께해 보았습니다. 청록 치마와 함께 입었을 때의 발랄함과는 전혀 다른, 카리스마를 내뿜는 독특한 배색의 한 벌로 변신합니다.





시원하고 밝은 파란 저고리와 새하얀 치마의 조합이 보는 눈을 시원하게 해 주는 한복 한 벌입니다. 작고 앙증맞은 파란 저고리를 보아하니 아이 옷임이 짐작이 가시겠죠? 공연을 위해 맞춘 한복입니다. 



고름과 소매에 하늘색 양단을 배색하여 화사함을 더했습니다. 저고리의 시원한 파랑빛과 자연스레 어울리면서도 다른 재질의 원단이 들어가 옷이 더욱 화사해집니다.



이렇게 펼쳐 보면, 고름과 소매에 들어간 양단이 주는 효과가 더욱 잘 보이실 거에요. 새하얀 치마와 함께해서 더욱 눈에 들어오는 파란 저고리입니다.



공연용 한복으로 만드는 옷이라, 전통적인 치마의 형태로 제작했습니다. 



표백한 듯 새하얀 백색을 안감에 넣고, 겉의 원단은 미색 느낌이 나는 부드러운 하얀색으로 치마를 만들었습니다. 



소매와 고름에 하늘색 양단을 배색한 파란 저고리와 하얀 치마, 여자아이 공연용 한복으로 만든 한 벌입니다.

하얀 저고리와 하얀 치마, 공연용 한복이 될 한 벌을 지었습니다. 새하얀 저고리에는 연한 연두색 항라 고름을 달아 주었어요. 




연두색 고름과 어우러지는 옅은 주황 안고름도 달아줍니다. 




어느 저고리와도 잘 어우러질 새하얀 치마입니다. 어느 색의 저고리를 함께해도 아래에서 환하게 받쳐 줄 이 하얀 치마와 함께할 저고리 한 벌을 더 지었습니다. 



하얀 저고리와는 다른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잡을, 새파란 원단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촘촘한 간격으로 거칠게 짜인 가로줄 질감이 멋진 원단입니다. 하얀색 치마와 함께 입으면, 강렬한 색 대비가 시원하고 멋진 한 벌이 될 거예요.



파란 저고리와 하얀 치마를 입었을 때에는 분홍색 항라 원단으로 만든 안고름을 달도록 했습니다.




새하얀 치마와 하얀 저고리, 파랑 저고리가 이렇게 한 사람을 위해 지어졌습니다. 오리미의 한복들이 손님의 악기와 아름답게 어우러지며 빛날 많은 날들을 함께 응원합니다. 





즐거운 연휴가 하루가 빠르게 지나가고 있는 중입니다. 쉬는 날은 항상 2배속으로 시간이 지나가는 것 같습니다. 어젯밤 보름달에 소원은 비셨나요? 어젯밤 달에 빈 소원들이 모두 이루어지기를, 오리미가 기원합니다. 


현재 오리미한복은 휴무일이지만, 추석 전까지 지었던 많은 한복들을 연휴 중에 차근차근 소개할 예정이니 눈여겨 보아 주세요. 






오늘 소개하는 한복 한 벌은 공연용으로 맞추신 한복입니다. 눈처럼 새하얀 저고리에 오묘한 색감의 치마를 함께 맞추셨습니다. 보라색 겉감과 연두색 안감이 합쳐져 뭐라 한 단어로 표현할 수 없는 색감의 치마가 탄생했습니다. 





높게 올라온 목깃과 흰색으로 통일된 저고리, 그리고 두 색과 질감이 섞여 매력적인 치마가 함께하여 현대적인 분위기를 가진 한 벌입니다. 새파란 안고름을 더하니 한층 더 도도하고 도시적인 이미지가 느껴집니다. 





가까이 보면 수없이 많은 가로줄이 겹치고 겹쳐서 만들어진 보라색 겉감. 그리고 안에는 형광 연두빛, 아주 연하고 부드러운 연두빛을 겹쳐 삼겹 치마를 만들었습니다. 





손님의 요청에 따라서 끈으로 묶어 마무리하는 형식의 전통적인 형태로 치마를 제작했습니다. 






여러 가지 색감을 넣은 만큼, 빛에 따라 조금씩 다른 색감을 보여 줄 치마입니다. 






파란 안고름 대신 샛노란 안고름을 달아 주었을 뿐인데, 전체적인 분위기가 또 달라지는 것 같죠? 작은 디테일이 가지는 큰 힘이기도 합니다. 안고름 대신 노리개를 달거나 브로치를 달면 또 다른 모습으로 변신하는 한 벌을 보실 수 있을 거에요.


청아하고 맑은 느낌과 독특한 매력을 동시에 지닌, 새하얀 저고리와 보라-연두빛 치마의 한복 한 벌입니다. 





** 

오리미한복은 10월 10일(화)까지 휴무입니다. 11일(수)부터 정상 영업을 시작합니다. 추석 연휴 동안 온라인으로 한복을 소개하는 일은 계속되니 종종 눈여겨 보아 주세요. 감사합니다. 즐거운 추석 연휴 보내세요. 



거친 가로줄무늬와 여러 색의 혼합이 아름다운 색색의 원단들이 모여 한 벌을 이루었습니다. 단 두 가지, 저고리와 치마만으로 이루어진 한 벌이지만 왠지 여러 피스처럼 느껴질 정도로 다양한 색상이 느껴지는 옷입니다. 





거친 자줏빛 줄무늬가 들어간 초록빛 저고리에는 광택나는 새빨간 고름을 달았습니다. 그 붉은 고름과 대비되도록 안고름은 형광빛에 가까운 밝은 연두색 항라 원단으로 만들어 달았는데, 이 작은 안고름 하나로 안 그래도 현대적인 옷에 더욱 젊음과 경쾌함이 더해집니다. 





연보라색과 연분홍색이 교차하며 줄무늬를 그려내는 치마. 





유독 자줏빛 줄무늬가 짙어 초록색 저고리라고 부르기에 잠시 망설여지는 이 저고리엔 초록빛이 좀더 강해지도록 밝은 옥색을 안감으로 두었습니다. 





공연용 한복으로 만들어진 이 한 벌, 어떤 음악과 어우러지며 제 멋을 뽐내게 될까요. 그 풍경을 상상하며 만드는 한 벌의 한복, 오리미의 자줏빛 초록색 저고리와 연보랏빛 치마입니다. 




밝고 쨍한 색이 주위까지도 환하게 만들어 버리는 샛노란 치마와, 치마의 색감에 지지 않고 꽃을 피우며 제 색을 빛내는 옥색 저고리의 한복 한 벌을 지었습니다. 





왠지 모르게 색달라 보였다면 아마도 이 동정의 힘이겠죠. 새하얀 동정이 아닌 진초록 동정을 달았거든요. 새하얀 동정도 예뻤겠지만, 진초록색의 동정을 달면서 옷에 더욱더 에너지와 개성이 더해지는 것 같습니다. 제각기 화사한 상하의의 두가지 색이 산만해보이지 않고 정돈된 느낌을 주는 데에 큰 역할을 합니다. 




밝은 옥색의 저고리에서는 보라, 파랑, 노랑빛으로 꽃을 피워냅니다. 촌스러울 수도 있는 색감의 꽃들이지만, 바탕색이 밝고 선명하기 때문에 꽃 문양이 오히려 은은하게 보이는 듯 합니다. 





멀리서 보면 더 밝고 선명하게 빛나는 이 한 벌은 전통음악을 하시는 손님이 공연을 위해 맞추신 한복입니다. 





손님의 목소리와 어우러져 더욱 밝고 선명하게 제 빛을 발하는 한복으로 제 몫을 다하길 빌며, 오리미에서는 오늘도 기쁘게 한 벌의 옷을 떠나보냅니다. 




첫 사진부터 느껴지는 이 옷의 인상은 어떠신가요? 

부드러운 색상처럼 느껴지지만 가만히 보면 옷이 주는 포스가 아주 강렬한, 한 벌이랍니다.

게다가 옷의 주인이 모델처럼 키가 크신 분이라 직접 입었을 때의 느낌은 정말 '멋지다'고밖에는 표현할 수가 없습니다. 





황토색 저고리 원단은 얇게 짜여진 그 실 사이사이로 배어나오는 광택이 있어, 

사실 황토색이라 부르기엔 미안해질 만큼의 금빛을 내고 있습니다. 그래서 꽤 화사한 느낌이 나는 저고리입니다. 





풀색 치마는 겉감을 얇게 하여 안감의 색이 아주 많이 영향을 끼치도록 했습니다. 

안감의 강렬한 주황색이 많이 비쳐 올라와 치마는 광택이 도는 카키색이 됩니다. 





이런 경우엔 옷을 입고 사진을 찍으면 단색의 카키색 치마로 나오겠지만, 실제로 보면 이게 무슨 색이지? 할 정도의 오묘한 색감을 내게 되죠. 손님께서는 주로 조명 가득한 무대 위에서 옷을 입으실 테니, 그 조명 아래에선 더욱 다채롭게 옷이 빛나리라 기대해 봅니다. 




엄밀히는 저고리와 치마의 색은 다른 색이지만, 얼핏 보면 비슷한 계열처럼 보이기도 해서 더 주목성을 갖게 되는 옷입니다. 

옷의 주인께서 가지고 있는 체형의 엄청난 장점을 극대화시켜 주기도 하고요. 


곁마기와 고름은 밝은 남색으로 넣어 옷에 생기를 불어넣습니다. 

젊은 분이기 때문에 마냥 여성스러운 이미지로 옷을 완성하기보다는, 파랑 계열로 옷에 중성적인 느낌을 더해 주고 싶었답니다. 




그리고 새빨간 안고름을 함께하여 마무리하면 고름들로만 색의 포인트를 준 것만 같은 한 벌이 완성됩니다. 


이 옷은 이제 무대에서 손님의 재능을 뒷받침해주는 기특한 일을 하게 될 거라 생각하니 저희도 괜히 기대가 되는데요. 그만큼의 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성심성의껏 만든 한 벌 한 벌을 떠나보낼 때는 언제나 아쉬우면서도 설레입니다. 

좋은 음악과 함께 멋진 조명 아래에서 주목받게 될 이 한복 한 벌을 다시 한 번 떠올려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