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 딸의 결혼식을 맞아 혼주한복을 결정하기 위해 오신 친정어머니를 위한 저고리입니다.


그리 오래되지 않은 첫째 딸의 혼사 때 입었던 한복을 들고 오셔서 상담 후, 저고리만 새로 맞추어 입기로 하셨어요. 기존에 가지고 계셨던 옷과 분위기가 달라지면서도 치마와 잘 어우러지는 저고리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했습니다. 



불규칙하고 자유로운 가로줄이 특징에, 안감의 색을 많이 비추면서 광택 가득한 치마와 전혀 다른 성질의 원단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자로 대고 그린 듯 한 깔끔한 가로 줄무늬의 고동색 원단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진청록색으로 고름을 달아 주고, 치마가 가지는 화사함과 격차가 너무 벌어지지 않도록 금박을 찍어 과하지 않은 화사함을 더했습니다. 



복을 상징하는 박쥐 문양 돌금박을 찍었습니다. 넓게 간격을 두고 찍혀 있어 과하지 않게 빛나며 포인트가 되는 장식입니다. 금박이 주는 이미지와 색감으로 인해 저고리와 치마와의 연계성이 더 깊어진 듯 하고요. 




복을 상징하는 박쥐문 금박을 찍은 고동색 저고리,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