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과 문양이 힘찬 카리스마를 지닌 오리미의 혼주한복입니다. 색상으로 보아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임을 아시겠죠? 


분명 검정 저고리를 만들었지만, 검정 저고리라고 보기엔 금색이 차지하는 부분이 더 많아 바탕의 검정색보다는 화려한 금빛이 더 기억에 남을 저고리와 광택이 아름다운 진초록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저고리에 가득찬 용과 모란꽃들은 금빛이지만 반짝이는 광택이 없는 무광 느낌의 금사로 짜여져 있어 고급스럽습니다. 이렇게나 문양이 가득 차 있는데 광택까지 있었다면 너무 과한 원단이 되었겠죠. 


자세히 보면 모든 문양이 금색이 아니라 구름을 타고 올라가는 용의 사이로 들어찬 모란꽃 넝쿨은 가장자리의 선만 얇게 금사로 표현하고 나머지는 금색보다 어두운 겨자색과 짙은 자줏빛으로 색을 채워 표현되었습니다.  





잔잔하거나 여성스러운 문양이 아니라 선뜻 고르기 쉬운 원단은 아니었지만, 막상 조합해 보니 두 혼주분께 굉장히 잘 어울렸기에 과감히 선택된 멋진 원단입니다. 게다가 저고리 속 용은 구름을 타고 승천하는 중이고, 활짝 핀 모란 넝쿨이 가득하니 상징으로서도 경사스럽고 귀한 의미가 가득해 멋진 날에 좋은 기운을 가져다 줄 것만 같습니다. 





문양 속 모란꽃이 짙은 자줏빛으로 표현되어 있기에 저고리에 단 짙은 자줏빛 고름이 더욱 잘 어울립니다. 

이 한 벌이 가진 카리스마를 방해하지 않으면서 고혹적인 느낌을 주는 자줏빛입니다. 




진초록 치마에도 가뿐한 느낌으로 그려진 모란꽃이 가득하니 그야말로 부귀의 상징을 옷 한 벌에 가득 담은, 오리미의 시어머님 혼주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