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랑 저고리와 분홍 치마의 조합의 신부한복은 현대적이면서도 여성스럽고, 특히나 쨍한 파랑빛이 얼굴을 하얗고 환하게 만들기 때문에 사랑받는 색상의 조합인데요. 그렇기에 지난 해에도 파랑 저고리와 분홍 치마의 신부한복을 두어 벌 만들었는데, 얼핏 보면 비슷해 보이지만 세심하게 관찰한다면 모두 원단이 다른 것을 알아보실 수 있을 거에요. 





특히나 저고리의 파랑 양단은 특이하게도, 완전히 쨍-한 진파랑 원단이 아니라 그 파랑빛 위에 옅은 보랏빛이 한 겹 덧씌워진 것 같은 질감을 가지고 있답니다. 

이 부분은 사진으로 표현이 되지 않아 아쉽습니다. 


미세한 연보랏빛 가루들이 안개처렴 뿌려진 것 처럼 원단이 짜여진 덕에, 실제로 착용했을 때 완전히 진한 파랑보다 좀 더 부드러운 느낌을 가진답니다. 옷의 주인인 예비 신부님이 그런 부드럽고 여성스러운 이미지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저희가 이 원단을 꺼내 들기도 했고요. 




저고리 속에서 피어난 풍성한 국화꽃 중 몇 송이는 예쁜 연분홍빛으로 짜여져 있어 

연분홍빛 치마와의 분위기를 더욱 잘 맞춰주고 있고요. 





자개를 멋스럽게 세공하여 만든 자개 브로치를 함께해도 잘 어울리는 한 벌입니다.

환하게 빛나는 자개 덕분에 더욱 여성스럽고 뽀얀 느낌이 나는걸요. 





그런가 하면 뭐니뭐니해도 한복엔 노리개가 가장 잘 어울리는 장신구라는 것을 보여주듯이 

이렇게 분홍빛 술의 비취 노리개와도 아름답게 어우러지는, 오리미의 신부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