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소개한 샛노랑 누빔 배자와 같은 구성으로 디자인된 아이한복 한 벌을 소개합니다. 

샛노랑 누빔 배자의 한 벌이 발랄함과 에너지가 가득한 이미지였다면, 이 남색 누빔 배자의 한 벌은 좀 더 차분하고 똘망똘망한 느낌이랄까요. 잘 차려 입은 말간 얼굴의 아기 도령 같은 이미지의 한 벌입니다. 





남색과 누빔 원단이 주는 고급스러움과 차분함을 극대화하기 위해 단추도 같은 색 원단으로 통일했습니다. 

대신 소매의 색동은 훨씬 밝은 배색으로 구성하여 짙은 색의 배자와 대비를 더욱 또렷이 했고요. 





남색 배자를 벗으면 이렇게 뽀얀 연분홍빛 저고리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배자를 입었을 때 보다 훨씬 부드럽고 여리여리한 느낌을 줍니다. 

남자아이니 너무 여리여리하게만 보이지 않도록 바지는 한 톤 다운된 자줏빛으로 만들어 균형을 맞춥니다.




남색 배자와 바지의 색, 원단 조합도 아주 멋스럽습니다. 





이렇게 차려 입고 호건이나 복건을 머리에 쓰면 어엿한 첫 생일의 주인공다운 모습이 갖춰지겠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