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색치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3.05 보라 저고리와 새하얀 치마의 오리미 신부 한복


새하얀 치마 색과의 대비로 더욱 밝고 쨍한 색감을 자랑하는 보라색 저고리, 그리고 새빨간 안고름의 대비가 청아한 듯 강렬한 느낌으로 다가오는 이 한 벌은 예비 신부를 위한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청보라색 저고리의 안감으로 자줏빛 안감이 들어가 있는데, 저고리 아랫단에 사뿐하게 보이는 붉은 색이 슬며시 빛을 냅니다. 

저고리 아래로 내려오는 새빨간 안고름은 설산에 핀 동백을 연상케 합니다. 옛날 처녀들이 땋은 머리에 늘어뜨리던 새빨간 댕기도 생각나고요. 





제 원단으로 고름을 만들어 단 보라색 저고리와 새하얀 치마의 신부한복.

무늬가 없다시피 한 단색으로 만들어진 한 벌이지만, 이 색채의 대비만으로도 화려한 문양의 옷 보다 눈길을 사로잡는 한복입니다.





근래 들어 많은 분들이 선호하는 새하얀 저고리는 오리미 블로그에서 몇 번 소개했지만, 새하얀 치마는 처음인 듯 합니다.

색상의 특성상 관리가 힘들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쉽게 접근할 수 없는 옷이거든요. 


그렇지만 두고두고 입는 옷이기보다는, 그날의 행사를 빛내는 옷으로서의 몫을 더 중요시하여 본인의 취향대로 선택해 주신 손님 덕분에 저희도 오랜만에 새하얀 치마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쨍한 보라색 저고리는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신부의 느낌'을 전혀 가지고 있지 않은 옷이지만,

저고리보다 훨씬 넓은 면적과 볼륨감을 가진 치마가 새하얀 색을 가지고 감으로써 신부의 느낌을 지닌 옷이 되었습니다. 

신부스러운 듯, 신부스럽지 않은 독특한 느낌의 한 벌이 되었죠. 





쉽지 않은 선택인 하얀 치마, 그리고 보랏빛 저고리의 조합은 한 번 보면 한동안 기억에서 떠나지 않을 듯 하죠? 

특별한 날을 위해 스스로 색과 원단을 골라 맞춘 이 옷이, 맞춘 사람 뿐만 아니라 그 입은 모습을 보는 사람에게도 깊은 인상을 준다면 옷을 만든 이로서는 그보다 더한 보람이 없겠죠.

 

저희도 특별하고 어여쁜 이 한복 한 벌을 다시 한 번 기억하고 떠올려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