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량하고 상큼한 연두빛 고름을 단 홍매색 항라 저고리와, 분위기 있는 회자주빛 치마를 함께한 한 벌입니다. 



차분하고 분위기있는 치마와 같은 톤을 유지하면서도 밝고 화사한 저고리. 그리고 청량감 있는 연두빛 고름을 달아 포인트를 주었습니다. 



아주 진한 회자주빛 원단 아래에 연분홍색을 두 겹 덧대어 삽겹치마를 만들었습니다. 



공연한복으로 만들어졌기에, 치마의 여밈 부분은 전통 방식으로 마무리되었습니다. 



연두빛 고름을 단 홍매색 항라 저고리와 회자주빛 치마를 함께한 이 한 벌은 아직 말갛고 어린 손님의 공연용 한복으로, 또래 친구들이 선택하지 않을 색 조합을 선택했습니다. 그렇기에 더욱 더 돋보이는 한복이 될 거에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화사한 기운을 듬뿍 담은 한복 한 벌, 금직 깃고름을 단 홍매색 항라 저고리와 진분홍색 치마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저고리와 같은 계열의 색인 진분홍색에 금색 모란들이 짜여진 금직 원단으로 깃과 고름을 달아 화사함을 더했습니다.



저고리의 가로줄과는 달리 얇고 촘촘하게 짜여진 줄무늬와, 안감 색을 비추어 내는 진분홍색 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보색에 가까운 밝은 연두색을 안감으로 넣은 치마가 최종적으로 보여주는 색은 하나의 원단만으로는 낼 수 없는 매력적인 색상입니다. 빛에 따라 달라지는 광택의 정도도 마찬가지이고요. 



다른 원단들을 사용했지만 색상 톤을 비슷하게 맞추어 붉은 색으로 통일한 한 벌, 금직 깃고름을 두른 홍매색 항라 저고리와 진분홍 치마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홍매색의 항라 저고리, 그리고 차분한 색감의 연보랏빛 치마. 단아하고도 여성스러운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항라 원단의 빳빳한 질감이 엿보이는 사진입니다. 그 빳빳한 질감 덕분에 저고리가 접힌 부분들의 곡선들이 참 예쁘게 떨어지죠. 

가로줄이 들어간 무늬도 시각적으로 아름답지만 원단의 빳빳함 덕분에 입었을 때의 태가 더 예쁘게 잡히는 원단이기도 합니다.


밝은 홍매색이 참 예쁜 저고리에 파랑색 항라 원단으로 고름을 달았습니다. 





차분하고 우아한 연보랏빛 치마의 안감은 여리여리한 연분홍으로 넣었습니다. 





품위있는 여성스러움이 느껴지는, 고운 치마 한 벌이 되었죠. 





진고동색으로 곁마기를 넣고, 파란 항라 고름을 단 저고리 배색도 자랑해 봅니다. 

현대적인 느낌의 배색이 들어간 홍매색 항라 저고리와 단아한 연보랏빛 치마,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