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름 없이 깔끔하게 만들어진 새하얀 저고리에 청록색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시원한 색 대비가 현대적인 이미지를 가득 담은 한복 한 벌입니다.



착용하는 계절에 따라 다른 분위기를 느낄 수 있을 것 같은 도시적인 색감의 이 한복은 손님의 공연용 한복으로 지어졌습니다.



가장 깔끔한 형태와 색감으로 디자인된 한 벌이기에, 어떤 장신구도 훌륭하게 소화해 낼 조합이기도 합니다. 




손님께서 기존에 가지고 계시던 먹색 치마도 가져와 수선을 의뢰하셨어요. 오리미의 저고리와 입었을 때 더욱 조화롭도록 실루엣을 수선한 후 새로 맞춘 흰색 저고리와 함께하니, 강렬한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한 벌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손님께서는 청록 치마와 함께할 다른 느낌의 저고리를 한 벌 더 맞추셨어요.


참 예쁜 색이면서도 흔히 보기 힘든 색이죠? 노란 바탕색과 고동색 항라 문양이 어우러져 더더욱 '겨자색'이란 단어가 어울리는 매력적인 색상이죠. 이 노란색 항라 원단으로 청록 치마에 어울리는 저고리를 한 벌 더 지었습니다. 



이 노란 항라 저고리에 새파란 고름을 달아 매력을 한 겹 더 씌워줍니다. 사각거리는 소재인 저고리와 치마 사이에서 광택있는 새파란 고름이 더 예쁘게 빛납니다.



그리고 역시 손님께서 가지고 계시던 먹색 치마에 겨자색 항라저고리도 함께해 보았습니다. 청록 치마와 함께 입었을 때의 발랄함과는 전혀 다른, 카리스마를 내뿜는 독특한 배색의 한 벌로 변신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9.29 23:35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가격대도 알수있나요

    • orimi 2018.10.02 18: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안녕하세요. 오리미한복입니다. 죄송하게도 저희가 온라인상에서는 가격에 관한 문의나 상담을 받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번거로우시겠지만 전화 문의나 매장 방문을 통해 상담을 부탁드립니다. 월-토 오전 10시-오후5시 사이로 오리미한복(02-420-3342) 으로 연락 부탁드립니다.

진한 주황색 고름을 단 연분홍색 항라 저고리와 회파랑색 치마를 함께한 한복 한 벌입니다. 



저고리와 전혀 다른 재질과 문양을 가진 주황색 고름이 톡톡하게 포인트가 되어 주고 있는 저고리. 





회파랑색 치마 안에는 밝은 분홍빛을 넣었습니다. 차분한 색감을 보여주는 치마이지만, 움직일 때마다 화사한 색이 슬며시 새어나오도록요. 



고운 연분홍색 항라 저고리와 분위기 있는 회파랑색 치마의 한복 한 벌, 다가오는 가족의 혼사를 위해 맞추신 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진빨강색 치마 위에 미색의 항라 저고리를 함께한 한복 한 벌입니다. 다가오는 가족의 혼사를 위해 맞추신 한복이에요. 




바람결 같은 고동빛 가로줄이 더욱 잘 느껴지는 미색의 항라저고리에는 밝은 선홍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진한 빨강색 치마까지 모두 난색 계열인 이 한 벌에 포인트가 톡톡히 되도록, 시원한 하늘색이 안고름으로 더해졌고요. 




단정한 듯 하면서도 매혹적인 진빨강색 치마. 



이 진빨강색 치마는 이렇게 세 가지 색 원단이 겹쳐 만들어진 삼겹 치마랍니다. 선홍색과 하늘색, 진붉은색이 겹쳐져 만들어낸 색상입니다. 눈치 채셨나요? 저고리에 들어간 고름 색상의 비밀을?




단정하고 깔끔하면서도 매혹적인 한 벌, 미색 항라 저고리와 진빨강색 치마의 한 벌을 지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주 가느다란 갈색의 선들이 겹쳐 만들어낸 줄무늬를 가진 연옥색 항라 원단으로 한 벌을 지었습니다. 



올해 들어 상하의가 한 가지 원단으로 통일된 한복을 종종 짓고 있습니다. 


오리미 식구들이 이 디자인을 선호하는 경향도 있지만, 이렇게 제작된 옷을 본 손님들의 반응도 예상보다 훨씬 좋답니다. 한복을 많이 접해보지 않은 젊은 분들의 시각에서는 특이하고 새로워서 좋아하시더라고요. 반면에 한복을 많이 접하거나 입어보셨던 중년의 손님들께선 이렇게 한 원단으로 통일된 한복을 보거나, 입었던 경험을 대부분 가지고 계세요. 그래서 옛 기억 속 그때 그 한복이 세련되게 되살아난 것 같아서 좋다고 하시더라고요.




저고리의 고름과 곁마기, 소매에 진한 보라색 항라 원단으로 배색을 넣었습니다. 



분명 연하고 은은한 갈색 실들이지만, 겹치고 겹쳐서 고동색을 띄는 줄무늬를 만듭니다. 그래서 바람이 흐르는 모양처럼 더 자연스럽고 부드러운 줄무늬가 되었고요.



진보라색과의 강렬한 대비 덕분에 더 선명하고 또렷한 인상을 주는 한 벌이 되었습니다. 



시원하면서도 우아해 보이는 이 한복 한 벌에는 은은한 라벤더 비취 장신구를 추천하고 싶습니다. 민무늬의 라벤더 비취 쌍가락지와, 나비 장식이 달린 라벤더 비취 머리꽂이에요. 



치마와 저고리의 원단을 통일하고 진보라색으로 배색을 넣어 선명한 인상을 주는 연옥색 한복 한 벌,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지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밝은 연두빛 바탕에서 고동색 줄무늬가 한층 더 돋보이는 듯 합니다. 연두색 항라 저고리에 회갈색 항라 고름을 달고, 밝은 분홍빛 치마를 함께해 전통적인 녹의홍상의 색 조합으로 디자인된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전통적인 녹의홍상의 색 조합인 녹색 상의, 붉은 치마의 조합입니다. 가장 전통적인 혼례복의 배색을 따랐지만 세련된 이미지를 주는 질감의 원단과 옅은 색을 골라 현대적인 느낌을 내는 한복을 만들었습니다.  



잘 익은 복숭아마냥 부드러운 선홍빛을 띄는 신부 치마. 



전통적인 녹의홍상을 오리미식으로 풀어낸 신부한복입니다. 



이 한복의 주인공인 신부님은 오리미의 궁중옥 노리개도 함께 가져가셨어요. 야외 촬영 중 몇 컷을 보내 주셨는데, 노리개를 쓰다듬는 신랑님의 손길이 찍힌 이 사진 한 장만으로도 소설 한 편이 나올 것만 같습니다. 



연두색 항라 저고리와 분홍 치마를 입은 신부님, 연한 옥색 저고리와 푸른 바지 그리고 옥색의 쾌자를 입으신 신랑님입니다. 신랑님의 한복을 미처 촬영하지 못했지만, 오리미의 한복이랍니다. 



전통의 한 자락을 따라 현대적으로 재탄생한 오리미의 녹의홍상, 연두색 항라 저고리와 분홍 치마의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청량하고 상큼한 연두빛 고름을 단 홍매색 항라 저고리와, 분위기 있는 회자주빛 치마를 함께한 한 벌입니다. 



차분하고 분위기있는 치마와 같은 톤을 유지하면서도 밝고 화사한 저고리. 그리고 청량감 있는 연두빛 고름을 달아 포인트를 주었습니다. 



아주 진한 회자주빛 원단 아래에 연분홍색을 두 겹 덧대어 삽겹치마를 만들었습니다. 



공연한복으로 만들어졌기에, 치마의 여밈 부분은 전통 방식으로 마무리되었습니다. 



연두빛 고름을 단 홍매색 항라 저고리와 회자주빛 치마를 함께한 이 한 벌은 아직 말갛고 어린 손님의 공연용 한복으로, 또래 친구들이 선택하지 않을 색 조합을 선택했습니다. 그렇기에 더욱 더 돋보이는 한복이 될 거에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선명하고 초록색 저고리와 하얀색에 가깝게 보이는 미색 치마의 대비가 밝고 시원한 신부한복입니다. 선명한 초록색 항라 저고리와 새빨간 안고름이 어우러져 전통적인 신부한복의 분위기도 살짝 가져갑니다. 



실제로 보면 더욱 선명하고 쨍하게 느껴지는 초록색 항라 원단은 피부색에 따라 어울리기 쉽지 않지만, 잘 어울리기만 한다면 얼굴을 200% 살려 주는 힘을 가졌답니다. 



선명한 초록색 저고리와는 달리 은은하고 우아한 미색 항라 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상의에 힘을 강렬하게 준 대신, 하의에서 힘을 빼고 분위기를 가져갑니다. 하얀 치마와 같은 효과를 내지만, 연한 분홍빛이 들어가 있어 훨씬 더 부드럽습니다. 



한복용 숄을 맞추신 시어머니와 친정어머니 처럼, 신부님 한복에도 한복용 숄을 맞추었습니다. 




한 벌과 소품까지 다 하나의 원단으로 맞추셨던 두 분의 어머님들과는 달리, 신부님은 저고리와 치마의 배색을 다르게 한 탓에 느낌이 전혀 다르죠? 신부님의 숄은 치마와 같은 원단으로 디자인했습니다. 



옅은 분홍빛이 나는 미색 원단으로 숄을 만들고, 새하얀 술을 달았습니다. 선명한 초록 저고리 겉에 두르면 색 대비가 강해 옷이 더욱 더 집중을 받게 될 거에요. 무엇보다, 2018년인 지금은 한복 숄이라는 소품 자체가 흔하지 않은 때이니까요. 




부드럽고 환한 치마와 숄, 강렬한 초록 저고리의 대비가 매력 가득한 한 벌이에요. 하얀 피부에 미소가 환한 신부님과 잘 어울리는 한복이기도 하고요. 



선명한 초록색 항라 저고리와 분홍빛이 도는 미색 항라 치마, 그리고 미색 숄이 함께한 오리미의 신부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미희 2018.10.11 22:4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숄 구매되나요??

  2. 2018.10.11 22:46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연두색 항라 원단으로 지었던 시어머니 혼주한복 에 이어, 분홍색 항라 원단으로 지은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고동빛 가로줄을 가진 연분홍색 항라 원단입니다. 포근하고 따스한 이미지와 함께 '참 곱다'는 말이 바로 나올, 그런 연분홍색 원단으로 만든 저고리에는 진한 보랏빛 고름을 달았습니다. 



이 분홍색 항라 한복에도 한복용 숄을 만들었습니다. 



다듬기조차 힘들 것 같은 이 얇은 실을 모아 자르고, 다듬고 매듭지어 술을 만듭니다. 사람의 손이라 할 수 있는 작업 중 하나이지 않을까요. 이렇게 만든 한 올 한 올 만든 술로 숄 디자인이 마무리됩니다. 



이 한 벌을 입고, 어깨엔 같은 원단으로 만들어진 숄을 두른 모습까지 상상해 보세요. 실제로 입은 모습을 마주하면 누구든 예쁘다, 멋지다 말하지 않을 수 없는 독보적인 기품이 풍겨 나올 한 벌입니다.



한 가지 원단으로 통일되어 더욱 더 멋스럽고 아름다운 한 벌, 친정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지어진 분홍색 항라 저고리와 치마, 그리고 숄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동빛 가로줄을 가진 연두색 항라 원단으로 지은 한 벌입니다. 상하의가 같은 원단으로 통일된 한 벌이 주는 기품과 멋을 가진, 시어머니 혼주한복이에요.


푸른 빛이 돌아 세련된 느낌이 나는 연두색 저고리에, 진한 고동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겹겹이 겹쳐 그린 듯 얇은 선이 겹쳐져 만든 고동색 항라 무늬와 고동색 고름이 자연스러운 조화를 이룹니다. 



빳빳하고 힘 있는 항라 원단이 가진 특성 덕분에, 얇은 여름 한복임에도 불구하고 옷에 시각적인 힘과 무게가 실립니다.



그리고 오랜만에 한복용 '숄'을 만들었습니다. 이 혼주한복을 맞추신 시어머님께선 평소 한복을 자주 입으시는데, 꼭 숄을 함께 두르신다고 해요.



한 가지 색상과 원단으로 통일된 한 벌의 분위기와 기품을 그대로 유지하고자 숄 역시도 같은 원단으로 제작했고, 한 올 한 올 손으로 꼬아 만든 술을 달아 마무리했습니다. 이렇게 한 벌 제대로 입은 모습, 정말 멋지겠죠?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지어진 연두색 항라 저고리와 치마, 그리고 숄 까지.

상하의와 소품까지 모두 한 가지 색 원단으로 만들어져 독보적인 분위기와 우아함을 가진 한 벌이 되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홍색 고름을 단, 밝은 살구색 항라 저고리에 푸른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마치 초저녁의 노을을 담아낸 듯 분홍색과 푸른 색이 함께 얽혀 짜여진 치마 원단이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냅니다. 저고리에 달린 밝은 주홍빛 고름은 얼굴의 볼터치처럼 저고리에 생기를 불어넣었고요. 




햇살이 더욱 밝아지니 치마가 비추어내는 색상도 밝아집니다. 자연광 아래에선 이렇게 밝은 청록빛으로 보이기도 하지만, 대부분의 실내에서는 저고리와 함께 찍힌 사진처럼 분홍빛이 맴도는 파랑색으로 보일 거에요.



자연광 아래에서 이렇게 밝은 청록빛으로 보이는 이유는 안감에 숨어 있었죠. 파란 겉감 안에 들어가서 색상을 밝고 화사하게 만들어 준답니다. 




주홍 고름을 단 살구색 항라 저고리와 푸른 치마, 오리미의 시어머니 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