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항라저고리

(40)
하얀 저고리와 노랑색 항라 저고리, 그리고 청록 치마의 공연 한복 고름 없이 깔끔하게 만들어진 새하얀 저고리에 청록색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시원한 색 대비가 현대적인 이미지를 가득 담은 한복 한 벌입니다. 착용하는 계절에 따라 다른 분위기를 느낄 수 있을 것 같은 도시적인 색감의 이 한복은 손님의 공연용 한복으로 지어졌습니다. 가장 깔끔한 형태와 색감으로 디자인된 한 벌이기에, 어떤 장신구도 훌륭하게 소화해 낼 조합이기도 합니다. 손님께서 기존에 가지고 계시던 먹색 치마도 가져와 수선을 의뢰하셨어요. 오리미의 저고리와 입었을 때 더욱 조화롭도록 실루엣을 수선한 후 새로 맞춘 흰색 저고리와 함께하니, 강렬한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한 벌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손님께서는 청록 치마와 함께할 다른 느낌의 저고리를 한 벌 더 맞추셨어요. 참 예쁜 색이면서도 흔히 보기 힘든 색이죠..
연분홍 항라 저고리와 회파랑색 치마의 한복 한 벌 진한 주황색 고름을 단 연분홍색 항라 저고리와 회파랑색 치마를 함께한 한복 한 벌입니다. 저고리와 전혀 다른 재질과 문양을 가진 주황색 고름이 톡톡하게 포인트가 되어 주고 있는 저고리. 회파랑색 치마 안에는 밝은 분홍빛을 넣었습니다. 차분한 색감을 보여주는 치마이지만, 움직일 때마다 화사한 색이 슬며시 새어나오도록요. 고운 연분홍색 항라 저고리와 분위기 있는 회파랑색 치마의 한복 한 벌, 다가오는 가족의 혼사를 위해 맞추신 한복입니다.
미색 항라 저고리와 진빨강색 치마의 한복 한 벌 진빨강색 치마 위에 미색의 항라 저고리를 함께한 한복 한 벌입니다. 다가오는 가족의 혼사를 위해 맞추신 한복이에요. 바람결 같은 고동빛 가로줄이 더욱 잘 느껴지는 미색의 항라저고리에는 밝은 선홍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진한 빨강색 치마까지 모두 난색 계열인 이 한 벌에 포인트가 톡톡히 되도록, 시원한 하늘색이 안고름으로 더해졌고요. 단정한 듯 하면서도 매혹적인 진빨강색 치마. 이 진빨강색 치마는 이렇게 세 가지 색 원단이 겹쳐 만들어진 삼겹 치마랍니다. 선홍색과 하늘색, 진붉은색이 겹쳐져 만들어낸 색상입니다. 눈치 채셨나요? 저고리에 들어간 고름 색상의 비밀을? 단정하고 깔끔하면서도 매혹적인 한 벌, 미색 항라 저고리와 진빨강색 치마의 한 벌을 지었습니다.
연옥색 항라 원단으로 지은 저고리와 치마, 시어머니 혼주한복 아주 가느다란 갈색의 선들이 겹쳐 만들어낸 줄무늬를 가진 연옥색 항라 원단으로 한 벌을 지었습니다. 올해 들어 상하의가 한 가지 원단으로 통일된 한복을 종종 짓고 있습니다. 오리미 식구들이 이 디자인을 선호하는 경향도 있지만, 이렇게 제작된 옷을 본 손님들의 반응도 예상보다 훨씬 좋답니다. 한복을 많이 접해보지 않은 젊은 분들의 시각에서는 특이하고 새로워서 좋아하시더라고요. 반면에 한복을 많이 접하거나 입어보셨던 중년의 손님들께선 이렇게 한 원단으로 통일된 한복을 보거나, 입었던 경험을 대부분 가지고 계세요. 그래서 옛 기억 속 그때 그 한복이 세련되게 되살아난 것 같아서 좋다고 하시더라고요. 저고리의 고름과 곁마기, 소매에 진한 보라색 항라 원단으로 배색을 넣었습니다. 분명 연하고 은은한 갈색 실들이지..
연두 항라 저고리와 분홍 치마의 신부한복 밝은 연두빛 바탕에서 고동색 줄무늬가 한층 더 돋보이는 듯 합니다. 연두색 항라 저고리에 회갈색 항라 고름을 달고, 밝은 분홍빛 치마를 함께해 전통적인 녹의홍상의 색 조합으로 디자인된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전통적인 녹의홍상의 색 조합인 녹색 상의, 붉은 치마의 조합입니다. 가장 전통적인 혼례복의 배색을 따랐지만 세련된 이미지를 주는 질감의 원단과 옅은 색을 골라 현대적인 느낌을 내는 한복을 만들었습니다. 잘 익은 복숭아마냥 부드러운 선홍빛을 띄는 신부 치마. 전통적인 녹의홍상을 오리미식으로 풀어낸 신부한복입니다. 이 한복의 주인공인 신부님은 오리미의 궁중옥 노리개도 함께 가져가셨어요. 야외 촬영 중 몇 컷을 보내 주셨는데, 노리개를 쓰다듬는 신랑님의 손길이 찍힌 이 사진 한 장만으로도 소설 한 편이 ..
홍매색 저고리와 진자주 치마 여자아이 공연한복 청량하고 상큼한 연두빛 고름을 단 홍매색 항라 저고리와, 분위기 있는 회자주빛 치마를 함께한 한 벌입니다. 차분하고 분위기있는 치마와 같은 톤을 유지하면서도 밝고 화사한 저고리. 그리고 청량감 있는 연두빛 고름을 달아 포인트를 주었습니다. 아주 진한 회자주빛 원단 아래에 연분홍색을 두 겹 덧대어 삽겹치마를 만들었습니다. 공연한복으로 만들어졌기에, 치마의 여밈 부분은 전통 방식으로 마무리되었습니다. 연두빛 고름을 단 홍매색 항라 저고리와 회자주빛 치마를 함께한 이 한 벌은 아직 말갛고 어린 손님의 공연용 한복으로, 또래 친구들이 선택하지 않을 색 조합을 선택했습니다. 그렇기에 더욱 더 돋보이는 한복이 될 거에요.
초록 항라 저고리와 미색 치마, 숄이 함께한 신부한복 선명하고 초록색 저고리와 하얀색에 가깝게 보이는 미색 치마의 대비가 밝고 시원한 신부한복입니다. 선명한 초록색 항라 저고리와 새빨간 안고름이 어우러져 전통적인 신부한복의 분위기도 살짝 가져갑니다. 실제로 보면 더욱 선명하고 쨍하게 느껴지는 초록색 항라 원단은 피부색에 따라 어울리기 쉽지 않지만, 잘 어울리기만 한다면 얼굴을 200% 살려 주는 힘을 가졌답니다. 선명한 초록색 저고리와는 달리 은은하고 우아한 미색 항라 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상의에 힘을 강렬하게 준 대신, 하의에서 힘을 빼고 분위기를 가져갑니다. 하얀 치마와 같은 효과를 내지만, 연한 분홍빛이 들어가 있어 훨씬 더 부드럽습니다. 한복용 숄을 맞추신 시어머니와 친정어머니 처럼, 신부님 한복에도 한복용 숄을 맞추었습니다. 한 벌과 소품까..
분홍색 항라 저고리와 치마, 숄이 함께한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연두색 항라 원단으로 지었던 시어머니 혼주한복 에 이어, 분홍색 항라 원단으로 지은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고동빛 가로줄을 가진 연분홍색 항라 원단입니다. 포근하고 따스한 이미지와 함께 '참 곱다'는 말이 바로 나올, 그런 연분홍색 원단으로 만든 저고리에는 진한 보랏빛 고름을 달았습니다. 이 분홍색 항라 한복에도 한복용 숄을 만들었습니다. 다듬기조차 힘들 것 같은 이 얇은 실을 모아 자르고, 다듬고 매듭지어 술을 만듭니다. 사람의 손이라 할 수 있는 작업 중 하나이지 않을까요. 이렇게 만든 한 올 한 올 만든 술로 숄 디자인이 마무리됩니다. 이 한 벌을 입고, 어깨엔 같은 원단으로 만들어진 숄을 두른 모습까지 상상해 보세요. 실제로 입은 모습을 마주하면 누구든 예쁘다, 멋지다 말하지 않을 수 없는 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