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빨강색 치마 위에 미색의 항라 저고리를 함께한 한복 한 벌입니다. 다가오는 가족의 혼사를 위해 맞추신 한복이에요. 




바람결 같은 고동빛 가로줄이 더욱 잘 느껴지는 미색의 항라저고리에는 밝은 선홍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진한 빨강색 치마까지 모두 난색 계열인 이 한 벌에 포인트가 톡톡히 되도록, 시원한 하늘색이 안고름으로 더해졌고요. 




단정한 듯 하면서도 매혹적인 진빨강색 치마. 



이 진빨강색 치마는 이렇게 세 가지 색 원단이 겹쳐 만들어진 삼겹 치마랍니다. 선홍색과 하늘색, 진붉은색이 겹쳐져 만들어낸 색상입니다. 눈치 채셨나요? 저고리에 들어간 고름 색상의 비밀을?




단정하고 깔끔하면서도 매혹적인 한 벌, 미색 항라 저고리와 진빨강색 치마의 한 벌을 지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써니 2019.12.08 11:2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맞춤 가격 문의 드립니다~


앞서 업데이트되었던 연녹두색 양단 저고리의 혼주한복에 이어 올리는 이 한 벌, 색은 완전히 다르지만 비슷한 분위기가 나죠.

혼주 한복을 이렇게 같은 재질로 맞추는 것은 저희로서는 드문 일이지만, 두 분의 취향과 어우러짐이 맞아 떨어질 때엔 이렇게 같은 원단을 사용해 두 벌의 혼주 한복을 만들기도 합니다. 


이 원단들과 분위기가 두 분께 모두 잘 어울린다는 확신이 있을 때에 이렇게 진행을 하는데요. 색상은 겹치지 않게, 한 분 한 분께 완전히 어울리는 색을 골라 각자가 가진 장점을 극대화시킬 수 있는 조합으로 옷을 완성합니다. 

그리고 보통 원단의 종류에 따라 색이 한정되어 있는 것이 대부분이거나 더는 구할 수 없는 원단들이 있는 경우가 많은데

이번 혼주한복 두 벌은 저희가 표현하고픈 이미지에 맞게 딱 들어맞는 원단과 색상이 있어 다행이었던 경우이기도 해요. 





연한 분홍빛을 바탕으로 생강빛, 미색에 가까운 분홍색 등으로 무늬가 겹치고 겹쳐 멀리서 보면 살구색을 띄는 저고리입니다.

진자주색 치마까지 여성스러운 느낌을 가득 담은 한 벌이지만, 가운데에 자리잡은 남색 고름이 나름 카리스마를 더해줍니다. 

우아하고 여성스러운 이미지를 한 벌에 담고자 했습니다. 




진자주색 치마 역시도 검은 실로 불규칙한 줄무늬 이미지들을 이루며 멋스럽게 짜여진 원단으로 만들었습니다.

슬쩍 속살처럼 드러나는 붉은 색 안감이 참 화사하죠. 




진한 청록색 고름을 달았지만, 같은 색으로 곁마기를 주는 것 보다 효과적일 것 같아 흑자주색으로 곁마기를 넣었습니다.

어머님의 사뿐한 옆태를 만들어 줄 거에요. 


 



따사로운 봄날 여성스럽지만 무게감 있는 고급스러운 이미지로 그 날의 혼주를 완성시켜 줄,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