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나무와 국화가 그려진 연노랑 양단 원단으로 저고리를 짓고, 같은 문양이 있는 옥색 원단으로 고름을 달았습니다. 이 연노랑 저고리와 함께 입을 화사한 분홍색 치마도 지었고요.


이 한복과 함께 착용할 여러 가지의 한복 장신구를 모두 맞춤으로 진행했습니다. 하나씩 소개해 드릴께요. 

볼록한 옆선이 매력포인트인 소품, 조바위입니다. 과거에는 방한의 용도로 사용했지만, 지금은 오로지 장식의 용도입니다. 귀엽기도 하거니와, 아이들이 한복과 함께 착용했을 때 가장 장식적이고 특별한 머리 장식이 아닐까 싶어요.

돌을 맞은 어린 아기들의 경우에는 아직 풍성하지 않은 머리숱을 커버해 주기도 하고요. 


이번 소품들은 모두 저고리의 고름과 같은 옥색 양단을 사용해서 제작했습니다. 

두번째 소품은 돌 띠입니다.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뜻이 담겨있는 돌잔치용 돌 띠의 전통적인 디자인은 아마 오리미 블로그에서 많이 보셨을 거에요. 전통적인 디자인으로도 충분히 아름답지만, 고객님의 요청에 따라 현대적인 디자인으로 제작하게 되었습니다.




아이의 한복에 어울리도록 색상을 구성하여 다섯 가지 색상 주머니를 만들어 달았습니다. 옷을 만드는 것 처럼 맞춤으로 진행한 소품이라 늘 그렇듯 디테일 하나하나 놓치지 않으려고 노력했답니다. 


세번째, 네번째 소품도 모두 맞춤 제작입니다.

아이가 머리에 쓸 귀여운 천 족두리, 그리고 행사 날 어머님이 옷에 달 브로치를 만들었어요. 



아이 어머님은 한복을 입지 않지만, 아이와 연결되는 소품이 하나 있었으면 좋겠다고 하셔서 제안드린 브로치입니다. 아이의 고름과 같은 양단으로 만들되 그 날 착용할 옷과 어울리도록 현대적인 디자인으로 만들었어요.



한 벌의 아이 한복에 함께할 수 있는 다양한 종류의 소품을 모두 맞춤으로 디자인했습니다. 돌띠, 조바위, 족두리 모두 아이에게 사랑스럽게 잘 어울려 뿌듯했고요.



연노랑 양단 저고리와 연분홍 치마, 그리고 다양한 맞춤 장신구를 함께한 오리미의 여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을 디스플레이에 꾸며진 소품 중 하나인 화관.
혼례나 경사시에 대례복을 입을 때 착용하던 장신구에요.

신부가 활옷을 입을 때에는 화관을 쓰고,
원삼을 입을 때에는 족두리를 착용했답니다.

본래 양반계급의 부녀자들이 착용하던 화관이 혼례 때 사용된 건
조선시대에 이르러서라고 해요.


화관은 종이 백비에 검정 비단을 바르고,
갖가지 보석을 달아 아름답게 꾸미는데, 혼례용은 이마 위에 진주구슬을 늘인답니다.

혼인 날의 주렴은 자주색에 금박을 한가득 새겨 찬란하고 호화롭구요,
주렴과 함께 진주나 산호 구슬로 장식한 앞댕기를 용잠 양쪽에 달아 어깨위에 늘였어요.
아마 이 모습은 다들 익숙한 우리나라 전통혼례의 모습이라 상상하기 쉬울 거에요.

아참, 주렴은 말이죠. 저도 처음엔 잘 몰랐는데 도투락댕기를 말하는 거에요.

<주렴>
흔히 도투락댕기라고 하고요, 혼례복을 입고 화관이나 족두리를 쓸 때에
쪽진 머리의 뒤쪽에 붙여 길게 늘어뜨린 뒷댕기- 에요.


<인물화로 보는 조선시대 우리 옷/ 권오창 지음_ 중에서>

활옷을 입은 여인의 모습입니다. 뒷머리엔 주렴(도투락댕기)를 길게 늘어뜨리고 있죠.
머리엔 화관을 쓰고, 진주구슬을 늘어뜨린 모습-




<Korean Bride_1938_ Elizabeth Keith>

조선 시대 한국과 한국인의 풍경을 즐겨 그린 영국 작가인 엘리자베스 키스의 '한국의 신부' 그림입니다.
이 신부는 적삼을 입고 족두리를 썼죠-



조선시대 그 당시 일반 여인들에겐 궁중의 여인네들처럼
평생 입을 수 없는 화려한 옷을 입을 수 있는 단 한 번의 기회였으니
화관도 한껏 화려하게 만들어졌죠. 
평생 단 한번, 이라고 생각하면 참 특별해 지는 것 같아요.
조금은 서글프기도 하구요.

위 사진은 화관의 뒤쪽 부분이에요. 꼼꼼히 좋은 뜻을 가진 소재들로 구성된 화려한 자수들,
오색구름과 연꽃, 한 번 뿐인 그날을 빛내던 예관. 지금 봐도 참 아름다워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onami 2010.10.23 18:2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족두리와 예관이 그렇게 다르게 쓰여왔군요~ 첨 알았네요
    예관! 참 예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