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명한 초록색 양단 저고리를 입고, 색색깔의 꽃이 장식된 새빨간 치마를 함께 입었습니다. 옷을 찾으러 온 김에 마지막 점검차 한 번 입어보았을 뿐인데, 원래 입던 옷마냥 정말 잘 어울리죠? 



원래부터 한복을 입고 지낸 것 마냥 자연스러운 옷 태에 모두가 엄마미소를 지었답니다. 본인도 옷이 정말 마음에 들어서 입은 채로 집에 가고 싶다는 이야기를 해서 모두 즐거워졌어요. 



초록과 빨강색의 조화는 가장 전통적인 배색이죠. 그만큼 오랜 세월 살아남은 아름다운 배색이기도 하고요. 




쨍한 색감의 초록색 저고리에, 새빨간 양단 치마를 입고 머리엔 배씨댕기를 달았어요. 지금 아니면 언제 이 귀여운 소품을 착용하겠어요. 




초록 저고리에 빨간 치마를 입고, 주말에 여주에서 열린 '2018 세종대왕 문화제'의 '세종대왕 소헌왕후 어린이 선발대회'에 나갔다고 해요. 곱게 옷을 지어드린 보람이 가득하게 큰 상을 탄 혜준이, 오리미도 다시 한 번 축하드립니다. 마침 한글날 기쁜 소식을 전해 듣고 축하를 전할 수 있어 더 의미있었어요.



초록색 양단 저고리와 빨간 양단 치마의 오리미 여자아이 한복입니다. 



시원하고 밝은 파란 저고리와 새하얀 치마의 조합이 보는 눈을 시원하게 해 주는 한복 한 벌입니다. 작고 앙증맞은 파란 저고리를 보아하니 아이 옷임이 짐작이 가시겠죠? 공연을 위해 맞춘 한복입니다. 



고름과 소매에 하늘색 양단을 배색하여 화사함을 더했습니다. 저고리의 시원한 파랑빛과 자연스레 어울리면서도 다른 재질의 원단이 들어가 옷이 더욱 화사해집니다.



이렇게 펼쳐 보면, 고름과 소매에 들어간 양단이 주는 효과가 더욱 잘 보이실 거에요. 새하얀 치마와 함께해서 더욱 눈에 들어오는 파란 저고리입니다.



공연용 한복으로 만드는 옷이라, 전통적인 치마의 형태로 제작했습니다. 



표백한 듯 새하얀 백색을 안감에 넣고, 겉의 원단은 미색 느낌이 나는 부드러운 하얀색으로 치마를 만들었습니다. 



소매와 고름에 하늘색 양단을 배색한 파란 저고리와 하얀 치마, 여자아이 공연용 한복으로 만든 한 벌입니다.

보름달 같이 둥근 곡선이 사랑스러운 노란 조바위입니다. 저고리에 달린 고름 색을 따라 빨간 색으로 테두리를 둘렀어요. 




빨간 고름을 단 노란색 깨끼 저고리는 더할 나위 없이 밝고 사랑스럽죠. 하얀 치마와 함께하여 더 밝아 보이는 듯 합니다.




아이의 돌 한복으로 만들어진 한 벌입니다. 깔끔하고 밝은 두 색상 위에서 빨간 고름이 더 붉게 눈길을 끌지요.




노란 저고리를 입고 이 노란 조바위를 쓰면 얼마나 사랑스러울까요. 




돌잔치 날에는 이 전통 돌띠를 두릅니다. 화려한 돌 띠로 인해 옷의 분위기가 확 달라집니다. 생일날엔 한복 위에 이 돌 띠를 두르고 다섯 가지 복을 모두 받을 행복한 날이 될 거에요.



노란 저고리와 새하얀 치마, 노란 조바위를 함께한 오리미의 여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대나무와 국화가 그려진 연노랑 양단 원단으로 저고리를 짓고, 같은 문양이 있는 옥색 원단으로 고름을 달았습니다. 이 연노랑 저고리와 함께 입을 화사한 분홍색 치마도 지었고요.


이 한복과 함께 착용할 여러 가지의 한복 장신구를 모두 맞춤으로 진행했습니다. 하나씩 소개해 드릴께요. 

볼록한 옆선이 매력포인트인 소품, 조바위입니다. 과거에는 방한의 용도로 사용했지만, 지금은 오로지 장식의 용도입니다. 귀엽기도 하거니와, 아이들이 한복과 함께 착용했을 때 가장 장식적이고 특별한 머리 장식이 아닐까 싶어요.

돌을 맞은 어린 아기들의 경우에는 아직 풍성하지 않은 머리숱을 커버해 주기도 하고요. 


이번 소품들은 모두 저고리의 고름과 같은 옥색 양단을 사용해서 제작했습니다. 

두번째 소품은 돌 띠입니다.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뜻이 담겨있는 돌잔치용 돌 띠의 전통적인 디자인은 아마 오리미 블로그에서 많이 보셨을 거에요. 전통적인 디자인으로도 충분히 아름답지만, 고객님의 요청에 따라 현대적인 디자인으로 제작하게 되었습니다.




아이의 한복에 어울리도록 색상을 구성하여 다섯 가지 색상 주머니를 만들어 달았습니다. 옷을 만드는 것 처럼 맞춤으로 진행한 소품이라 늘 그렇듯 디테일 하나하나 놓치지 않으려고 노력했답니다. 


세번째, 네번째 소품도 모두 맞춤 제작입니다.

아이가 머리에 쓸 귀여운 천 족두리, 그리고 행사 날 어머님이 옷에 달 브로치를 만들었어요. 



아이 어머님은 한복을 입지 않지만, 아이와 연결되는 소품이 하나 있었으면 좋겠다고 하셔서 제안드린 브로치입니다. 아이의 고름과 같은 양단으로 만들되 그 날 착용할 옷과 어울리도록 현대적인 디자인으로 만들었어요.



한 벌의 아이 한복에 함께할 수 있는 다양한 종류의 소품을 모두 맞춤으로 디자인했습니다. 돌띠, 조바위, 족두리 모두 아이에게 사랑스럽게 잘 어울려 뿌듯했고요.



연노랑 양단 저고리와 연분홍 치마, 그리고 다양한 맞춤 장신구를 함께한 오리미의 여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진한 자줏빛 양단을 바탕으로 더욱 반짝반짝 빛나는 금실 문양이 고급스러움을 더합니다. 선명한 자주색 금직 양단 저고리에 아주 밝은 연노랑색 치마를 함께한 여자아이 돌 한복이에요. 



옷이 주인을 찾아가기 직전인지라, 넉넉하게 만든 소매의 끝자락과 저고리의 옆선은 안쪽으로 접어 고정시켜 두었고, 역시 넉넉하게 만든 치마의 아랫단도 한 움큼 접어 안쪽으로 고정했답니다. 그 때문에 지금 보시는 사진에서는 저고리가 평면적이지 않고 여기저기 볼륨이 생긴 모습이 되어 있답니다. 



돌이 지나면 하루가 다르게 쑥쑥 커지는 아이가 향후 몇 년 간 돌아오는 명절마다 입을 수 있도록 치수보다 크게 만든 후 소매와 옆태, 치마 길이를 임시로 고정해서 옷을 내보냅니다.


이 자주색 저고리와 연노랑 치마에는 새카만 바탕에 화려한 금직 문양이 있는 양단으로 조바위를 만들었습니다. 어느 아이가 써도 사랑스러운 조바위지만, 갓 돌을 맞은 나이에는 머리숱이 없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꼭 추천하는 구성이랍니다. 



금실로 짜여진 문양들이 반짝반짝 빛나며 아이를 더 빛나게 해 줄, 자주색 금직 저고리와 연노랑 치마의 여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뽀얀 연분홍 색을 중심으로 양 팔에 색동을 넣은 남자아이 색동 저고리입니다. 청록색, 하얀색, 노랑, 분홍, 파랑... 원색적이고 선명한 색상 위주로 색동 배색을 넣어 전통적인 느낌이 물씬 나는 저고리가 되었습니다. 



저고리와 바지의 배색을 통일하니 전통적인 느낌이 더욱 강해집니다. 



아이 옷이지만 디테일 하나하나 어른 옷만큼 섬세하게 만들어집니다. 



분홍 저고리와 바지 위에 입을 겉옷으로 쾌자를 골랐습니다. 아주 새파란 색의 원단으로, 여밈깃의 쾌자를 지었습니다. 



색동 저고리 위에 쾌자를 입습니다. 새파란 색 쾌자가 선명한 색동 소매와 경쾌하게 잘 어우러집니다. 




전통적인 색감, 옛 그림에서 본 듯 한 이 배색은 오히려 지금은 보기 드물기 때문에 신선한 느낌을 주는 전통적인 남자아이 한복입니다. 선명한 원색들로 배색된 색동 소매의 분홍 저고리와 분홍 바지, 새파란 쾌자의 남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밝은 갈색의 국화문 양단으로 쾌자를 짓고, 복건을 만들었습니다. 안에는 채도 높은 선명한 색상들을 사용하여 지은 색동 저고리와 푸른 연두색 바지를 입습니다. 아이의 매력을 잘 살려 주는 발랄한 색상의 저고리 위에 기품있고 고급스러운 양단으로 만든 겉옷을 함께한 남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생강빛 몸통에서 시작되는 색동은 소매 끝으로 갈 수록 점점 선명하고 화려하게 디자인했습니다. 지금 사진에서 보이는 저고리의 모습은, 현재 아이의 팔 길이에 맞게 살짝 줄여 둔 상태에요. 저만큼 줄여 두었다가, 아이가 자라는 길이에 맞추어 길이를 낼 수 있도록 해 둔 것이랍니다.



푸른 빛을 띄는 연두색 바지도 마냥 밝기보다는 한 톤 차분한 색상입니다. 저고리에만 선명한 색상들로 포인트를 주고, 겉옷과 바지는 고급스럽고 차분하게 진행했답니다.



쾌자를 지은 갈색 국화문 양단으로 복건을 지었습니다. 아무래도 양단을 사용하여 만드니, 무게감 있고 멋스러운 광택을 가진 모자가 되었습니다. 



색동 저고리 위에 갈색 쾌자를 입고 고름을 묶으면, 한층 더 차려입은 꼬마도령으로 변신합니다. 평소에는 입어 보지 않았던 길이가 긴 쾌자나 반수의를 입은 아이 모습을 보면, 우리 아이가 언제 이렇게 컸나 싶은 느낌을 받게 될 거에요. 




화사하고 선명한 색동 저고리와 연두색 바지, 갈색 양단 쾌자와 복건을 함께한 오리미의 남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설빔으로 해 입은 새 한복을 차려 입고, 남동생과 사이좋게 걸어 봅니다.


설날을 맞아 동생과 함께 설빔을 해 입었습니다. 그리고 엄마, 아빠와 함께 기념 사진을 찍으러 갔다고 해요. 이번 설날에도 이렇게 곱게 차려입고 가족들을 만났겠지요?



화사한 국화 문양이 아름다운 파란색 양단 저고리와 분홍 치마를 함께한 여자아이 한복입니다.



누나와 함께 새 옷을 해 입은 남동생은 연한 회분홍색 저고리와 황토색 바지 위에 갈색 반수의를 입었습니다.


어디서 본 건 있다고, 멋진 한복을 입으니 조선 시대 무사라도 된 기분일까요. 늠름하게 보이겠다고 발차기를 해 봅니다.

늠름한 발차기에도 불구하고 누나와 함께 손톱에 칠한 분홍 매니큐어는 숨기지 못했답니다.


동생이 발차기 삼매경에 빠진 사이, 누나는 곱게 앉아 예쁜 사진을 찍었습니다. 자세히 보면 두 남매의 상의는 같은 원단이에요. 활짝 핀 국화꽃을 중심으로 꽃들이 금사로 짜여진 파란 양단으로 누나의 저고리를 짓고, 갈색 양단으로 남동생의 반수의를 지었습니다.


명절 때에만 입는 한복을 꺼내 입고 부모님과 함께 사진을 촬영한 하루가 몇십 년 후에도 남매에게 좋은 추억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

설을 맞아 지은 남매의 한복, 오리미의 아이한복 두 벌입니다.

넓은 폭으로 시원시원하게 배색된 색동 저고리와, 옅은 황토색 바지는 돌을 맞은 남자아이의 돌 한복입니다. 


선명한 색감과 톤다운된 색상을 섞고, 색동의 폭을 넓게 배색하니 시원시원한 남자아이 색동 저고리가 완성되었습니다. 저고리의 몸통 부분이 분홍색인데도, 소매에 배색된 색상들 덕분에 여성스러운 느낌보다는 시원하고 선명한 느낌이 더 많이 들게 됩니다. 




이 멋진 분홍색 색동 저고리 위에는 진붉은 잎새단으로 쾌자를 지었습니다. 마냥 어린아이 같은 색동 위에 쾌자를 덧입고 고름을 묶으면, 아이가 언제 이렇게 컸나 늠름해진 느낌이 들 거에요.





연한 황토빛 바지까지 함께한 모습입니다. 연황토빛 바지에 부드럽게 도는 광택과, 바짓단에 넣은 진붉은 색까지 전체적인 분위기가 고급스럽게 보이도록 신경써서 맞춘 배색입니다. 




붉은 잎새단과 같은 원단으로 복건까지 맞추어 입으면, 어느 양반가 도령인가 싶게 늠름한 돌잔치의 주인공이 될 거에요. 


넓은 배색으로 완성된 분홍색 색동 저고리와 연황토색 바지, 진붉은색의 잎새단 쾌자와 복건으로 구성된 남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선명한 초록색 저고리와 빨간 치마, 소매에 색색깔로 배색된 색동... 어딘가 굉장히 익숙하지 않나요?

그렇습니다. 우리 어릴 적 돌 사진 속에 내가 입고 있던 그 한복의 느낌이에요. 




80년대까지만 해도 이렇게 선명한 색동 돌 한복을 입히고 사진관에 가서 돌 사진을 찍는 것이 필수였는데 지금은 이런 원색의 돌 한복을 잘 입지 않죠. 그렇기 때문에 더 특별해진 색상과 배색이 되어버린 흔치 않은 옷입니다. 




국화 금박이 찍힌 진자주색 조바위까지 보시면 자신의 어릴 적 돌 사진이 선명하게 떠오르는 분들이 많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유행은 돌고 돌듯이, 예전에 모두가 사랑했던 이 디자인이 지금은 흔하지 않아 특별한 옷이 되었습니다. 실제로 이 돌 한복은, 아이 어머니의 어릴 적 돌 사진을 참고하여 당시의 옷과 가장 비슷하게 지었답니다. 엄마에게도, 아이에게도 대대로 물려오는 특별한 옷이 될 거에요. 




옷을 만드는 저희 입장에서도 오랜만에 이 디자인으로 한복을 만들어 두니, 왜 이렇게 예쁠까요. 신부의 전통한복인 녹의홍상과 같이 한 시대를 강하게 풍미했던 디자인은 다 그럴 만한 이유가 있구나 하는 생각을 다시 한 번 하게 됩니다. 여자아이 돌 한복의 클래식 버젼이 아닐까 싶습니다. 






돌 잔치 당일에는 이 한복 위에 화려한 돌띠를 두르고 더욱 더 주인공의 자태를 뽐내야겠죠. 금박이 찍힌 진자주색 조바위까지 쓰고 말이에요. 


사랑스러운 아이의 첫 돌을 축하하는 마음으로, 엄마와 아이 모두에게 특별한 기억으로 남을 색동 돌 한복 한 벌을 지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