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름 없이 깔끔하게 만들어진 새하얀 저고리에 청록색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시원한 색 대비가 현대적인 이미지를 가득 담은 한복 한 벌입니다.



착용하는 계절에 따라 다른 분위기를 느낄 수 있을 것 같은 도시적인 색감의 이 한복은 손님의 공연용 한복으로 지어졌습니다.



가장 깔끔한 형태와 색감으로 디자인된 한 벌이기에, 어떤 장신구도 훌륭하게 소화해 낼 조합이기도 합니다. 




손님께서 기존에 가지고 계시던 먹색 치마도 가져와 수선을 의뢰하셨어요. 오리미의 저고리와 입었을 때 더욱 조화롭도록 실루엣을 수선한 후 새로 맞춘 흰색 저고리와 함께하니, 강렬한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한 벌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손님께서는 청록 치마와 함께할 다른 느낌의 저고리를 한 벌 더 맞추셨어요.


참 예쁜 색이면서도 흔히 보기 힘든 색이죠? 노란 바탕색과 고동색 항라 문양이 어우러져 더더욱 '겨자색'이란 단어가 어울리는 매력적인 색상이죠. 이 노란색 항라 원단으로 청록 치마에 어울리는 저고리를 한 벌 더 지었습니다. 



이 노란 항라 저고리에 새파란 고름을 달아 매력을 한 겹 더 씌워줍니다. 사각거리는 소재인 저고리와 치마 사이에서 광택있는 새파란 고름이 더 예쁘게 빛납니다.



그리고 역시 손님께서 가지고 계시던 먹색 치마에 겨자색 항라저고리도 함께해 보았습니다. 청록 치마와 함께 입었을 때의 발랄함과는 전혀 다른, 카리스마를 내뿜는 독특한 배색의 한 벌로 변신합니다.





청량하고 상큼한 연두빛 고름을 단 홍매색 항라 저고리와, 분위기 있는 회자주빛 치마를 함께한 한 벌입니다. 



차분하고 분위기있는 치마와 같은 톤을 유지하면서도 밝고 화사한 저고리. 그리고 청량감 있는 연두빛 고름을 달아 포인트를 주었습니다. 



아주 진한 회자주빛 원단 아래에 연분홍색을 두 겹 덧대어 삽겹치마를 만들었습니다. 



공연한복으로 만들어졌기에, 치마의 여밈 부분은 전통 방식으로 마무리되었습니다. 



연두빛 고름을 단 홍매색 항라 저고리와 회자주빛 치마를 함께한 이 한 벌은 아직 말갛고 어린 손님의 공연용 한복으로, 또래 친구들이 선택하지 않을 색 조합을 선택했습니다. 그렇기에 더욱 더 돋보이는 한복이 될 거에요. 



하얀 저고리와 하얀 치마, 공연용 한복이 될 한 벌을 지었습니다. 새하얀 저고리에는 연한 연두색 항라 고름을 달아 주었어요. 




연두색 고름과 어우러지는 옅은 주황 안고름도 달아줍니다. 




어느 저고리와도 잘 어우러질 새하얀 치마입니다. 어느 색의 저고리를 함께해도 아래에서 환하게 받쳐 줄 이 하얀 치마와 함께할 저고리 한 벌을 더 지었습니다. 



하얀 저고리와는 다른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잡을, 새파란 원단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촘촘한 간격으로 거칠게 짜인 가로줄 질감이 멋진 원단입니다. 하얀색 치마와 함께 입으면, 강렬한 색 대비가 시원하고 멋진 한 벌이 될 거예요.



파란 저고리와 하얀 치마를 입었을 때에는 분홍색 항라 원단으로 만든 안고름을 달도록 했습니다.




새하얀 치마와 하얀 저고리, 파랑 저고리가 이렇게 한 사람을 위해 지어졌습니다. 오리미의 한복들이 손님의 악기와 아름답게 어우러지며 빛날 많은 날들을 함께 응원합니다. 




연한 분홍빛의 저고리와 연한 풀색 치마를 함께한 한복 한 벌입니다.


한복을 자주 입으시는 손님과 이야기를 나누다가, 이번 한복에는 색다른 포인트를 주어 평소와 다른 느낌을 주고자 고름 디자인에 변형을 주었습니다. 오리미의 일반적인 고름보다 더 얇고 짧으면서 양쪽의 색상을 달리한 두 가지 색 고름을 만들어 달았습니다. 




환하고 단아한 이 한 벌에 짙은 색의 고름이 크게 눈에 띄는 포인트는 아니지만, 손님께선 평소에 맞추던 저고리와 다른 섬세한 디테일이 들어간 부분에 기분 전환히 되는 것 같다고 하셨답니다. 입는 사람이 옷에서 느끼게 되는 디테일들은 타인이 보는 기준과 또 다르니까요.



우아하고 차분한 색감의 한복 한 벌에 더해진 작은 고름 덕분에 옷에 귀여움이 더해졌습니다. 



두 가지 배색 고름을 단 연분홍색 저고리, 그리고 흐르는 듯한 가로줄을 가진 연한 풀색 치마의 한복 한 벌입니다.





한여름에 가까운 맑고 쨍한 햇살을 볼 수 있었던 오늘입니다. 이런 날의 자연광 아래에서 입으면 얼마나 빛이 날까, 싶은 한복을 꺼내 소개합니다. 어제 소개했던 상·하 연보랏빛 한 벌에 이어 오늘도 같은 색으로 통일한 한복을 보여드리려 합니다. 


먼저 저고리는, 손님이 선호하시는 방식대로 고름 없는 깔끔한 디자인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그래서 더욱 원단의 무늬와 질감에 집중될 수밖에 없지요. 



치마도 저고리와 같은 원단으로 통일했습니다. 화사하기 그지없는 꽃무늬이지만 녹색이 많이 섞인 연두빛인지라, 푸르고 청량한 느낌을 가졌습니다. 




지금 이 계절, 이렇게 한 벌을 착용하고 나서면 마치 '걸어다니는 봄' 같지 않을까요. 봄바람의 시원함과 이제 막 푸르러지는 잎사귀들, 국화마다 피어오르는 노란 꽃망울들까지 보고 있자면 들판 향기라도 풍겨야 할 것 같은 한 벌입니다. 




손님의 요청대로, 오리미의 실크 동정 대신 일반 동정을 달아 마무리합니다.

손맛나게 그려진 국화 문양과 자연스럽게 채색된 녹색 빛깔들이 어우러져 신비로운 국화 들판을 만들어냈습니다. 




오리미가 표현하는 봄, 피어나는 싱그러운 새 잎들과 꽃망울처럼 싱그러운 화사함을 지닌 꽃무늬 저고리와 치마의 한 벌입니다.  




오늘의 주인공은 고동색 양단 치마입니다. 진한 고동색 바탕에 옅은 주황색으로 무늬가 그려졌는데, 딱 떨어지는 직선 문양 위에 자유로운 곡선으로 꽃과 매듭 문양이 덧그려졌습니다. 



직선과 곡선의 문양들이 만나 더 멋스러워진 양단으로 만들어진 치마입니다. 




손님께서 기존에 가지고 계시는 다른 저고리들과 입을 예정으로 맞추어진 고동색 양단 치마에, 연옥색 양단 저고리를 함께해 봅니다. 멋있는 여성의 이미지를 가진 한 벌이 될 거에요. 



섬세하고 깔끔한 직선 문양이 멋진 연옥색 양단 저고리입니다. 우아한 멋이 가득한 양단 저고리와, 강렬하고 카리스마 있는 치마가 만나니 그야말로 멋을 뿜어내는 듯 합니다. 




섬세하지만 힘있는 문양을 가진 원단들로 이루어진 한 벌, 고동색 양단 치마와 연옥색 양단 저고리의 한 벌입니다. 



고름 없이 간결한 디자인의 진보라색 저고리, 좀 더 독특하게 연분홍색 항라 원단으로 동정과 소매 거들지를 배색했습니다. 굉장히 현대적인 이미지로 만들어진 이 한복은 신부한복으로 맞추어졌지만, 국악을 하시는 신부님께서 추후 입으실 일을 고려한 공연한복이기도 합니다. 




하얀 색, 푸른 색들이 섞여 짜여진 신비로운 물빛 치마에 진한 보라색 저고리의 조합, 동정과 소매의 디자인까지 모두 현대적이고 세련된 이미지를 추구하며 만들어졌습니다. 손님이 가지신 이미지와 분위기가 그러했기에 당연히 함께 따라가기도 했고요.




언제나 거듭 말씀드리지만, 고름 없는 저고리와 가장 찰떡궁합인 장신구인 브로치입니다. 과감하고 커다란 꽃잎들이 춤추는 래브라도 브로치를 함께 가져가셨어요.



이 신비로운 물빛 치마를 완성하는 안감들입니다. 세 가지 색상의 원단이 모여 빛에 따라 아름다운 색상을 보여주는 치마가 되었습니다.




이 물빛 치마에 한 벌의 저고리를 더 맞추어 가셨답니다. 저고리만 달라졌을 뿐인데 전체 옷의 느낌이 확 다르죠? 

진보라색 저고리와 마찬가지로 고름없는 깔끔한 디자인의 저고리를 만들었습니다. 따뜻한 색감이면서도 시원해 보이는 미색 항라 저고리입니다.




진하고 강렬한 색상으로 상의에 포인트를 주었던 진보라색 저고리 때와는 달리, 연한 색 저고리가 되면서 우아하고 맑은 분위기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여전히 현대적인 느낌의 한 벌이고 같은 장신구를 달았지만, 다른 이미지의 사람처럼 보이는 한 벌이 되었습니다.




도시적이고 세련된 진보라색 저고리, 우아하고 환한 미색 저고리와 물빛 치마를 함께한 오리미의 신부한복. 추후 공연장에서도 함께하게 될 한복들이라  여기저기서 빛날 모습들이 더욱 기대되는 마음으로 보낸 옷들입니다. 






그야말로 눈이 시리도록 새파란 파랑 진주사 저고리와 진회색 치마를 소개합니다. 

이 한복들은 얼마 전, 노란 저고리와 노란 치마, 진주사 한복 한 벌 을 맞추셨던 손님이 함께 맞추신 옷들이랍니다. 





진주사 원단의 매력에 푹 빠지신 손님께서 맞추신 이 옷들은 손님의 취향에 따라 고름이 없는 깔끔한 형태의 저고리로 제작되었고, 한복을 자주 착용하시기에 비단 동정 대신에 직접 교체가 손쉬운 종이 동정을 달아 완성되었습니다. 





새파란 저고리와 진회색 치마의 조합, 두 색상이 주는 배색과 심플한 저고리 디자인으로 현대적인 이미지가 가득한 한 벌입니다. 






이 진회색의 진주사 치마에는 이전에 맞추신 노란 진주사 저고리를 함께하면 또 다른 느낌으로 입을 수 있겠죠. 





현대적인 느낌과 강한 대비를 좋아하시는 손님께서는 이 진회색 치마와 함께 입을 수 있는 또다른 조합 중에서 '빨강'을 선택하셨습니다. 온전히 진한 빨강이 아니라, 주황이 섞인 감색에 가까운 부드러운 빨강입니다. 





같은 치마와 함께했는데, 파랑색 저고리와 전혀 다른 이미지로 보이는 한 벌이 되었죠? 





진하게 물든 단풍잎의 붉은 색 같은 빨간 진주사 저고리는 좀 더 여성스러운 느낌으로 한 벌의 이미지를 만들어냅니다. 





무늬 사이사이로 가느다란 빈 틈을 만들어내는 진주사, 이 진회색 치마의 안쪽엔 보랏빛을 넣었습니다. 그래서 파랑 저고리와 빨강 저고리 모두에 더 잘 어우러졌던 것 같죠? 겉의 진회색 자체가 따스한 느낌을 지닌 회색이기 때문에 조명에 따라 좀더 노란 빛이 도는 회색이, 좀더 차가워 보이는 회색으로 보이기도 합니다. 





이렇게 빨간 저고리와 함께한 한 벌, 





또 이렇게 파란 저고리와 함께한 한 벌, 각기 다른 매력을 발산하는 두 벌의 조합입니다. 손님께서 어떤 조합을 더 많이 입게 되실지도 궁금해 지는 진주사 한복들, 두 벌의 저고리와 한 벌의 치마입니다. 






2018년 새해를 맞이하고 처음 시작하는 오리미의 하루입니다.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셨나요? 모든 분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한 해를 기원합니다. 


무술년 - 황금 개띠의 해인 2018년을 열며 처음 소개하는 한복으로 무엇이 좋을까 생각하다, 가장 금빛에 가까운 한 벌의 기록을 꺼내보았습니다. 얼마 전 손님이 맞춰 가신 공연용 한복입니다. 저고리와 치마를 모두 노란 진주사 원단으로 통일하여 구성했습니다.  





전통 원단인 진주사는 무늬 사이의 빈 공간이 특징인 원단으로, 전통 직물임에도 불구하고 굉장히 현대적인 이미지를 가지고 있어 저희가 선호하는 원단이기도 합니다. 특히 '진주사'라는 이름은 직물의 무늬가 '구슬을 늘어 놓은 것 같다'고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고 하니, 이름부터 참 예쁘죠? 





양단과 깨끼와는 또 다른, 진주사만이 가지는 광택과 독보적인 질감을 가지고 있어 옷을 지으면 더욱 기품있고 멋스러운 원단입니다. 







자세히 보고 있자면 이 일정한 마름모꼴의 무늬가 뱀피 무늬 같기도 하고, 벌집 문양 같은 느낌도 듭니다. 그래서 진주사가 더 기품있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가지는지도 모르겠어요. 






고름이나 소매, 그 어떤 장식도 없이 노란 진주사와 새하얀 동정으로만 완성된 옷은 오직 원단과 색상의 힘만으로도 강렬한 이미지를 지닙니다.


검정색을 제외하고는 상하의를 통일한 색상의 옷을 요즘 보기 힘든 만큼, 상하의 한 벌이 주는 힘은 예전보다 지금 더 커진 것 같습니다. '수트빨'이라는 게 괜히 있는 말이 아니겠지요. 한복 역시도 마찬가지라 상하의 색을 한 벌로 통일했을 때의 시각적인 주목도가 배로 커진 것 같고요.





2018년 황금 개띠의 해, 오리미는 물론이고 방문해 주시는 모두에게도 황금빛처럼 빛나는 한 해가 되기를 바랍니다.


황금빛 광택을 지닌 노란 저고리와 노란 치마, 오리미의 진주사 한복 한 벌을 소개했습니다. 








즐거운 연휴가 하루가 빠르게 지나가고 있는 중입니다. 쉬는 날은 항상 2배속으로 시간이 지나가는 것 같습니다. 어젯밤 보름달에 소원은 비셨나요? 어젯밤 달에 빈 소원들이 모두 이루어지기를, 오리미가 기원합니다. 


현재 오리미한복은 휴무일이지만, 추석 전까지 지었던 많은 한복들을 연휴 중에 차근차근 소개할 예정이니 눈여겨 보아 주세요. 






오늘 소개하는 한복 한 벌은 공연용으로 맞추신 한복입니다. 눈처럼 새하얀 저고리에 오묘한 색감의 치마를 함께 맞추셨습니다. 보라색 겉감과 연두색 안감이 합쳐져 뭐라 한 단어로 표현할 수 없는 색감의 치마가 탄생했습니다. 





높게 올라온 목깃과 흰색으로 통일된 저고리, 그리고 두 색과 질감이 섞여 매력적인 치마가 함께하여 현대적인 분위기를 가진 한 벌입니다. 새파란 안고름을 더하니 한층 더 도도하고 도시적인 이미지가 느껴집니다. 





가까이 보면 수없이 많은 가로줄이 겹치고 겹쳐서 만들어진 보라색 겉감. 그리고 안에는 형광 연두빛, 아주 연하고 부드러운 연두빛을 겹쳐 삼겹 치마를 만들었습니다. 





손님의 요청에 따라서 끈으로 묶어 마무리하는 형식의 전통적인 형태로 치마를 제작했습니다. 






여러 가지 색감을 넣은 만큼, 빛에 따라 조금씩 다른 색감을 보여 줄 치마입니다. 






파란 안고름 대신 샛노란 안고름을 달아 주었을 뿐인데, 전체적인 분위기가 또 달라지는 것 같죠? 작은 디테일이 가지는 큰 힘이기도 합니다. 안고름 대신 노리개를 달거나 브로치를 달면 또 다른 모습으로 변신하는 한 벌을 보실 수 있을 거에요.


청아하고 맑은 느낌과 독특한 매력을 동시에 지닌, 새하얀 저고리와 보라-연두빛 치마의 한복 한 벌입니다. 





** 

오리미한복은 10월 10일(화)까지 휴무입니다. 11일(수)부터 정상 영업을 시작합니다. 추석 연휴 동안 온라인으로 한복을 소개하는 일은 계속되니 종종 눈여겨 보아 주세요. 감사합니다. 즐거운 추석 연휴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