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주인공은 고동색 양단 치마입니다. 진한 고동색 바탕에 옅은 주황색으로 무늬가 그려졌는데, 딱 떨어지는 직선 문양 위에 자유로운 곡선으로 꽃과 매듭 문양이 덧그려졌습니다. 



직선과 곡선의 문양들이 만나 더 멋스러워진 양단으로 만들어진 치마입니다. 




손님께서 기존에 가지고 계시는 다른 저고리들과 입을 예정으로 맞추어진 고동색 양단 치마에, 연옥색 양단 저고리를 함께해 봅니다. 멋있는 여성의 이미지를 가진 한 벌이 될 거에요. 



섬세하고 깔끔한 직선 문양이 멋진 연옥색 양단 저고리입니다. 우아한 멋이 가득한 양단 저고리와, 강렬하고 카리스마 있는 치마가 만나니 그야말로 멋을 뿜어내는 듯 합니다. 




섬세하지만 힘있는 문양을 가진 원단들로 이루어진 한 벌, 고동색 양단 치마와 연옥색 양단 저고리의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깊은 바다 색 같은 광택을 지닌 청록색 치마와, 흰색에 가깝게 보이는 연옥색 양단 저고리의 한 벌은 결혼식을 앞둔 신부의 언니분께서 맞추신 한복입니다. 


이 한 벌은 사실 신부한복이라 해도 무리가 없을 거에요. 오리미에서는 굳이 신부한복이나 가족분들의 한복을 구분짓지 않고 본인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본인의 취향에 맞는 한복을 맞춤으로 만들고 있으니까요. 

다만 그 날의 주인공인 신부와 신랑, 양가 혼주분들의 한복과 색이 겹치지 않도록 그 균형은 꼭 세심하게 신경써서 옷을 추천드리고 있답니다. 





저고리의 바탕은 연옥색으로 분명히 은은하게 색이 들어가 있지만, 청록색과의 대비 때문인지 멀리서 보면 거의 흰색으로 보일 만큼 연하게 느껴진답니다. 무늬 속에서 새하얗고 작은 모란들이 촘촘하게 피어 있어서이기도 하겠죠. 





청록색 치마와 같은 원단으로 곁마기를 넣었습니다. 이렇게 치마와 저고리만으로도 아주 예쁜 한 벌이랍니다. 양단의 고급스러움과 함께 색상의 대비가 주는 깔끔하고 세련된 느낌이 있는 한 벌이에요. 






바로 위의 사진과 비교해 보시면, 새빨간 안고름이 있을 때와 없을 때의 차이가 극명하죠. 이렇게 작고 얇은 안고름이 주는 효과가 꽤나 크답니다. 이 새빨간 안고름은 좀더 발랄하고 아기자기한 느낌을 준답니다. 안고름이 없을 때는 좀더 성숙하고 깔끔한 느낌이 나고요. 





국화와 모란꽃이 가득 핀 연옥색 양단 저고리와 청록색 치마, 신부의 언니분께서 결혼식을 위해 맞춘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을의 시작과 함께 만들어졌던 신부한복 한 벌을 소개합니다.

저고리와 치마 모두가 튀지 않는 색상이지만 과감하게 성질이 다른 원단을 함께한, 평범하지 않은 조합이 엿보입니다. 

아무래도 계절이 가을인지라, 자칫 추워 보일 수도 있는 항라 원단의 느낌을 변화시키기 위해 소매와 고름을 진고동색 양단으로 디자인했습니다. 다른 성질의 두 원단의 만남이 신선하고 재미있는 느낌을 줍니다. 





고름과 소매의 어두운 색상과 반짝이는 금사 문양이 옷을 좀 더 고급스럽게 만들어 줍니다. 

그리고 단아하고 고급스러운 저고리에 반해 치마의 분홍빛 좀 보세요. 젊음과 어울리는 딱 그런 분홍빛을 가득 담고 있습니다.






이 맑고 화사한 분홍빛은 중년에게는 어울리기 힘든, 딱 젊음과 어울리는 그런 분홍이 아닐까 싶은데요.


물론 그 '젊음'을 어디까지 규정하느냐는 각자 다르겠지만, 어떤 나이대가 지나가면 어울리기 힘든 색과 분위기가 있기 마련이니깐요. 같은 분홍 치마라도 신부에게 어울리는 분홍과 혼주에게 어울리는 분홍은 무척 다르다고 생각하거든요. 








오늘따라 저고리의 항라 무늬가 맑은 바람결이 스치고 간 흔적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녹색과 빨강색의 농도가 아주 옅어져 파스텔톤에 가까워진 색으로 구성된 한 벌이지만, 녹의홍상의 색상을 바탕으로 현대적으로 디자인된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