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해 보다 가장 뜨겁고 더운 여름을 보내고 있는 2016년입니다. 

봄의 끝자락에 올라와, 한창 한여름의 절정에 오르고 있는 지금까지- 이 뜨거운 윈도우에서 고운 자태를 뽐내며 서 있는 디스플레이 한복들을 이제야 소개합니다. 


올 여름의 한복들은 그 어느 때 보다 연한 색상과 사뿐한 느낌을 주는 한복들입니다.

색상 면이나, 소재 면에서 모두 '샤방 샤방' 하다고 할 수 있겠죠? 




첫 번째 한복은, 연옥색 모시 저고리에 연하늘색 치마를 입은 시원한 한 벌입니다. 





연옥색 모시로 만들어진 저고리에는 역시 같은 모시로, 진보라색 동정을 달았습니다. 이 한 벌에서 가장 강렬한 느낌을 주는 부분이 바로 이 동정 부분일 거에요. 동정에서 진보랏빛으로 강조점을 주고, 목 아래로는 연푸른색이 시원하게 퍼져나갑니다. 





시원한 색상과 시원시원하게 뻗어나간 자태, 그러면서도 아주 단아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한 벌입니다. 







두 번째 한복은 범상치 않은 색, 연보랏빛의 한 벌입니다.

사진이 좀 노란 빛이 많이 돌게 나와서 실제 색상과는 조금 다르기도 한데요. 


자줏빛이 도는 연보라색 모시로 저고리를 만들고 황토색 동정을 둘렀습니다. 

황토빛 동정이 아니었다면, 여리여리하고 여성스러운 한 벌이었을텐데, 황토색이 들어간 덕분에 개성있고 독특한 색 조합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과하지 않고 부드러운 포인트의 배색이 되기도 했고요. 





구슬들이 모여 모양을 이룬 목걸이에, 비슷한 느낌을 내는 브로치를 달아 장식을 더했습니다. 








한켠에는 새하얀 레이스 부채와, 클러치, 은색 술로 만들어진 노리개까지 사뿐히 놓여 있습니다.

오른쪽에 슬쩍 보이는 치맛자락만 봐도, 벌써부터 샤방한 옷의 분위기가 느껴지는 것 같죠? 





빨갛게 물들어가는 듯 한 분홍빛 장미꽃이 가득한 원단으로 지어진 한 벌입니다. 

햇살을 받아 환하게 빛나는 자태가 참 곱죠? 





다른 색상이나 원단을 넣지 않고, 하나의 원단으로 한 벌을 만들고 하얀 비단동정으로 마무리했습니다.

여성스럽고 청순해 보이는 한 벌에 조금 더 힘을 주기 위해 커다란 옥 나비 장신구도 달아 주고요. 






세밀한 가로줄로 짜여진 원단에는 분홍에서 노랑, 혹은 분홍에서 하늘빛으로 그라데이션된 장미꽃들이 피어 있습니다.

이 색 조합 덕분에 현대적인 느낌이 많이 나는 원단이기도 합니다. 




올 여름을 대표하고 있는 이 샤방하고 밝은 옷들과 함께, 

매장 안에는 늘 이렇게 들꽃들이 함께하고 있는 요즘입니다. 



이번 꽃꽃이는 굉장히 실험적인 느낌이죠? 

수수하고 여리여리한 들꽃과 들풀들이 굉장한 카리스마를 얻은 듯 한 느낌입니다. 

작은 해바라기들조차도 어느 정물화 속에서 나온 것 마냥 재미있는 모습입니다. 



무더운 여름날, 오리미의 여름 소식이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하고 밝은 풀색과 은은한 상아색의 조화가 참 싱그러운 저고리입니다.

따뜻한 색 계열로 만들어졌는데도 소재가 주는 느낌과 밝은 색 덕분에 시원해 보이는 여름 저고리.

고름 없이 여미도록 만들어 더욱 모던한 느낌입니다.

 

 

 

올여름 오리미한복의 디자이너들이 손님들에게 강력 추천하는 이 원단,

연한 색도 너무 예쁘죠.

 

 

 

 

단골 손님 강아지.

'누나 뭐해요?' 라는 저 궁금증 어린 눈빛.

(어여쁘지만... 남자랍니다...)

 

 

엄마가 가봉을 위해 저고리를 입어 보는 동안

엄마가 있는 쪽을 바라보며 철푸덕 바닥에 누워 기다립니다. 귀여워라 -

 

 

 

위의 저고리와 함께 맞추신 보라 계열의 저고리.

한복을 워낙에 즐겨 입는 분이신지라, 치마 없이 저고리만 맞추셨거든요.

같은 패턴으로 만들어진 저고리이지만 색상 배색을 이렇게 다르게 두니 느낌이 많이 다릅니다.

차가운 도시 여자의 느낌! 이랄까요.

 

 

 

 

요렇게 시원하고 예쁜 한복 저고리 두 벌이

가봉을 마치고 손님의 몸에 좀 더 아름답게 맞도록

작업실에서 마무리 수선을 거치는 동안...

 

 

 

시원하게 대청마루(?) 에 누워 꾸벅꾸벅 졸다가도

엄마의 목소리만 들리면 눈을 번쩍 뜨는 요 녀석.

 

 

엄마... 집에 언제갈꺼야?

 

어릴 적 엄마가 무언가를 오랫동안 사거나, 시장 다녀 오는 길에서 동네 아주머니들을 만나 수다를 떠는 순간을

참지 못하고 얼른 집에 가자며 엄마 치맛자락을 잡아 끌던 꼭 그 어린아이 눈망울 같아서

웃음이 피식 나오는 귀여운 모습이었어요-

 

또 놀러 오거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