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계통임에도 불구하고 원단이 주는 질감 덕에 시원해 보이는 여름 혼주 한복, 친정어머니 한복입니다.

잘 익은 복숭아빛 같기도 하고, 빛 바랜 듯 한 홍매색이 매력적인 붉은 저고리의 색상은 어느 하나로 부르기가 쉽지 않습니다.

저고리의 안감도 분홍빛으로 넣었기에 연한 붉은색임에도 불구하고 깊이감이 드러나는 옷이지요.





불규칙한 가로줄이 멋스러운 붉은 저고리 위에 어두운 청록빛 고름을 달았습니다.

난색으로 이뤄진 상하의 사이에서 청록빛 고름이 옷의 중심을 잡아 주면서 포인트를 주기도 하고요. 




붉은 톤이라 굉장히 여성스러운 이미지가 가득한 이 한 벌에는 강렬한 색상의 그라데이션이 들어간 노리개도 예쁘지요.

노리개의 술에 붉은 색 실이 들어가 있어 자연스레 잘 어울리면서도 강조되는 맛이 있고요.

옅은 생강빛 치마는 차분히 저고리 색을 잘 받쳐 주면서 우아한 이미지를 솔솔 풍겨 주는 원단입니다. 




지금은 제 주인을 찾아 비행기를 타고 멀리 인도로 떠난 비취 노리개도 사진에 함께해 보았습니다.

이 고운 생강빛 치마에 고동색 그라데이션의 노리개 술이 아주 분위기 있게 어울립니다.





자연스럽게 염색된 색이 멋스러운 붉은 빛 저고리에 연한 생강빛 치마의 한 벌, 친정어머니 한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