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돌한복

(38)
노랑 색동 당의와 빨간 금박 치마의 돌한복 밝고 경쾌한 노란색의 당의와 새빨간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당의엔 색동 소매를 달고 몸판과 고름엔 돌금박을 찍었어요. 노란 바탕의 당의에는 진갈색 고름을 달았어요. 고름 끝단에 국화를 다섯 개씩 금박으로 찍고요. 전통적인 이미지의 돌 한복과 잘 어울리는 검정 조바위도 함께합니다. 저고리에 쫑쫑쫑 찍은 국화 문양을 조바위에도 찍어 통일성을 더해줍니다. 당의의 뒷판에도 앞면과 동일하게 금박을 찍었어요. 치마의 아랫단에도 넓고 화려한 금박을 찍어 장식을 더했습니다. 당의와 함께 치마에도 금박이 잔뜩 찍히니 더욱 더 화려하면서도 전통적인 분위기를 풍겨냅니다. 화사한 색감으로 소매를 단 노란색의 색동 당의에 갈색 고름을 달고, 금박을 화려하게 찍은 새빨간 치마를 함께한 전..
진노랑 색동 저고리와 자주 치마의 돌한복 진한 노랑색 몸판에 색동 소매를 단 색동저고리, 금사 문양이 화려한 자주색 양단 치마를 함께한 돌한복입니다. 화사하면서도 밝은 분위기가 물씬 나는 아이의 첫 한복이에요. 오렌지빛이 도는 진한 노랑색 저고리 바탕과 진보라색 고름의 조화가 독특하면서도 활기찬 분위기를 냅니다. 허리께엔 자수 장식을 놓은 화사한 자주색 치마. 알록달록 색동 소매를 단 밝은 귤색의 색동저고리와 자주색 금직 양단치마를 함께한 돌 한복입니다. 화사하면서도 밝은 분위기가 물씬 나는, 아이의 첫 한복이에요.
진자주색 양단 당의와 연노랑 치마의 돌한복 다양한 색실과 반짝이는 금사가 문양을 그려내는 자주색 양단으로 당의를 지었습니다. 은은한 연노랑색 치마 위에 당의를 입고 조바위를 쓸 거에요. 올 가을에 첫 생일을 맞는 아이의 돌 한복입니다. 은은한 연노랑색 치마 위에서 진자주색 양단 당의 색상이 더욱 선명하게 빛납니다. 화려한 꽃 문양을 그려내며 반짝이는 금사 덕분에도 더욱 빛이 나는 듯 하고요. 연노랑색 치마의 허리께엔 차분한 색상으로 꽃 자수들을 놓아 장식했습니다. 몇 년 후까지 입을 수 있도록 치마 아랫단을 넓게 접..
하얀 저고리와 진초록 은박 치마의 돌한복 새하얀 저고리에 노란 고름을 달고, 초록 치마 전체에 국화문 은박을 찍은 돌 한복입니다. 은박을 찍은 초록 원단으로 치마를 완성하기 전에 촬영했어요. 저고리엔 노란 고름을 달고, 새파란 안고름을 장식으로 더했어요. 하얀 저고리에 초록 은박 치마를 입고, 전통적인 검정 조바위를 쓸 거에요. 한복을 가봉하는 날이 되어, 아이가 한복을 입어보러 왔던 날의 사진이랍니다. 장난감을 가지고 노느라 정신 없는 모습이죠? 노란 고름을 단 새하얀 저고리, 귀여운 국화문을 은박으로 찍은 초록색 치마가 함께한 여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파란 금박 전복과 색동저고리, 호건의 남자아이 돌 한복 어렸을 적 부모님 사진에서 본 듯한, 정말 전통적인 배색의 색동이죠? 목깃이 없는 형태의 새파란 전복도, 금박의 위치들도 모두 전통 돌한복의 느낌을 최대한 살려 지었습니다. 예로부터 아이가 돌이나 생일날에 썼던 호랑이 얼굴 모양의 모자인 '호건'을 함께해 전통적인 분위기를 완성합니다. 소매의 색동은 옛날 그 어느 시절에 전통적으로 가장 많이 쓰였던 선명하고 쨍한 색상들만을 골라 배색했습니다. 그 옛날엔 흔하게 많이 볼 수 있었던 배색일지 몰라도, 오히려 지금에 와서는 실제로 보기 힘든 옷인지라 더 새롭게 느껴지는 옷이라고들 하는 의견이 많더라고요. 그래서 어린 시절 향수가 느껴져서 좋다는 분들도 계시는 동시에 이렇게 선명하고 화사한 옷이 참 새로워서 좋다는 분들도 계시고요. 파아란 전복에는 진한 돌금박으..
검정 금사 쾌자와 노랑 바지 저고리의 돌 한복 검정 바탕에 금사로 꽃 문양이 화려하게 짜여져 강렬한 양단으로 지은 쾌자와 복건. 금색 문양과 안에 입은 노란색 저고리와 바지 색상이 어우러져 더욱 화사해진, 아이의 첫 한복입니다. 용과 모란꽃이 어우러진 문양이 짜여진 노랑 원단으로 저고리와 바지를 지었습니다. 화사한 노랑색 바탕 위에 흰색의 용과, 연노랑색 모란이 얽혀 꿈틀대는 문양이 화려한 원단이죠. 검정 바탕 위에서 반짝이는 금사가 저고리의 노랑색과 어우러져 한층 더 화사해지는 듯 합니다. 바짓단에 들어간 빨간 색상과 잘 어울리는 빠알간 복주머니와 사랑스러운 신발까지, 아이의 첫 한복과 함께 구성되는 소품들입니다. 검정 바탕에 금사로 꽃 문양이 화려하게 짜여져 강렬한 양단으로 지은 쾌자와 복건, 노랑 저고리와 바지로 구성된 돌 한복입니다.
색동소매 당의와 노랑 금박 치마, 여자아이 돌 한복 첫 돌을 맞은 아이의 돌 한복입니다. 전통적인 느낌이 물씬 느껴지는 색동소매의 양단 당의에도 금박 장식을 가득 찍고, 노란 치마에는 폭 넓고 화려한 모란문 금박을 찍어 화사함을 더했습니다. 진붉은색 조바위에도 국화문 금박을 찍어 전통적인 분위기가 가득합니다. 색동 소매 끝으로 삐죽 나온 귀여운 손이 사진으로 보아도 사랑스럽습니다. 한복을 착용한 이 날은, 가봉 날이라 옷을 입어 보고 소매와 품, 치마 길이를 조정하는 중이었어요. 한복과 잘 어울리는 ‘복’ 자수가 놓아진 빨간 복주머니가 함께 갔으니, 작년에 돌을 맞았던 아이는 올해 복을 가득 받았겠지요? 겹겹이 겹친 색동 원단과 화려한 자수가 가득한 전통 '굴레'를 써 보았습니다. 허리엔 돌띠도 둘렀고요. 전통적인 형태의 돌 한복이 한층 더 화사해졌죠? ..
쌍둥이 남매의 돌 한복 두 벌 같은 날 함께 태어나, 첫 생일도 함께 맞는 쌍둥이 남매의 첫 한복을 지었습니다. 똑같은 디자인이나 같은 색 원단으로 통일된 커플룩을 선호하지 않는 오리미의 스타일대로, 아이들 각자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색과 디자인으로 옷을 만들고 부분적인 장식에서 통일감을 더했습니다. 금사가 반짝이는 남색의 양단 깃과 고름을 단 파란색 배자. 연노랑 저고리의 소매엔 세 가지 색 색동을 더했습니다. 소매의 가장 맨 끝 색동은 깃-고름과 같은 양단으로 배색했지요. 쾌자와 마찬가지로 성글게 얽히며 짜여진 무늬가 매력적인 붉은 바지가 경쾌한 분위기를 더합니다. 하얀 저고리에 새빨간 양단으로 깃을 달고, 소매엔 세 가지 색동을 더했습니다. 따스하고 환한 색감의 노오란 치마와 함께한 한 벌입니다. 첫 생일을 함께 맞는 쌍둥이 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