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나무와 국화가 그려진 연노랑 양단 원단으로 저고리를 짓고, 같은 문양이 있는 옥색 원단으로 고름을 달았습니다. 이 연노랑 저고리와 함께 입을 화사한 분홍색 치마도 지었고요.


이 한복과 함께 착용할 여러 가지의 한복 장신구를 모두 맞춤으로 진행했습니다. 하나씩 소개해 드릴께요. 

볼록한 옆선이 매력포인트인 소품, 조바위입니다. 과거에는 방한의 용도로 사용했지만, 지금은 오로지 장식의 용도입니다. 귀엽기도 하거니와, 아이들이 한복과 함께 착용했을 때 가장 장식적이고 특별한 머리 장식이 아닐까 싶어요.

돌을 맞은 어린 아기들의 경우에는 아직 풍성하지 않은 머리숱을 커버해 주기도 하고요. 


이번 소품들은 모두 저고리의 고름과 같은 옥색 양단을 사용해서 제작했습니다. 

두번째 소품은 돌 띠입니다.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뜻이 담겨있는 돌잔치용 돌 띠의 전통적인 디자인은 아마 오리미 블로그에서 많이 보셨을 거에요. 전통적인 디자인으로도 충분히 아름답지만, 고객님의 요청에 따라 현대적인 디자인으로 제작하게 되었습니다.




아이의 한복에 어울리도록 색상을 구성하여 다섯 가지 색상 주머니를 만들어 달았습니다. 옷을 만드는 것 처럼 맞춤으로 진행한 소품이라 늘 그렇듯 디테일 하나하나 놓치지 않으려고 노력했답니다. 


세번째, 네번째 소품도 모두 맞춤 제작입니다.

아이가 머리에 쓸 귀여운 천 족두리, 그리고 행사 날 어머님이 옷에 달 브로치를 만들었어요. 



아이 어머님은 한복을 입지 않지만, 아이와 연결되는 소품이 하나 있었으면 좋겠다고 하셔서 제안드린 브로치입니다. 아이의 고름과 같은 양단으로 만들되 그 날 착용할 옷과 어울리도록 현대적인 디자인으로 만들었어요.



한 벌의 아이 한복에 함께할 수 있는 다양한 종류의 소품을 모두 맞춤으로 디자인했습니다. 돌띠, 조바위, 족두리 모두 아이에게 사랑스럽게 잘 어울려 뿌듯했고요.



연노랑 양단 저고리와 연분홍 치마, 그리고 다양한 맞춤 장신구를 함께한 오리미의 여자아이 돌 한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