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리개

(28)
선명한 초록 항라 저고리와 미색 항라 치마, 시어머니 혼주한복 선명하고 밝은 초록색 바탕에 고동색 줄무늬를 그리며 짜여진 저고리. 마찬가지로 고동색 줄무늬가 있는 차분하고 단아한 미색 치마를 함께하니, 색의 대비로 더욱 맑고 시원해 보이는 효과를 가져옵니다. 진보라색 안고름을 넣어 장식을 더합니다. 선명한 색상 대비가 멋진 이 한 벌은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지었습니다. 다 지어진 한복이 고와, 다양한 노리개를 함께해봅니다. 녹색 저고리와 미색 치마의 깔끔한 조합엔 가지각색 노리개가 제작기 다 잘 어우러집니다. 진녹색과 연녹색이 멋지게 섞여 만들어진 비취 원석과 진빨강색 술이 멋지게 어우러지는 오봉술 노리개. 손잡이에 꽃이 달린 화병으로 조각된 비취 원석이 앙증맞은 삼작 노리개. 차분한 술의 색감과 대나무 투각 장식이 멋지게 어우러져 고상하고 우아한 분위기를 풍기는..
선명한 분홍색 항라 저고리와 연분홍 항라 치마,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핫핑크색이란 표현을 써야 곧바로 끄덕일 수 밖에 없는, 그런 선명한 분홍색의 항라 원단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여름이라 더욱 어울리는 색상이기도 하죠. 색상만으로도 화사하고 경쾌한 분홍색 항라 저고리와, 고동빛 줄무늬 덕분에 차분하면서도 독특한 느낌의 연분홍색 항라 치마를 함께한 친정어머님의 혼주한복입니다. 항라 원단이 주는 독특한 줄무늬가 주는 느낌에 더해, 원단 특유의 빳빳하고 힘 있는 질감 덕분에 고급스러움이 살아납니다. 대나무 금속 장식이 멋진, 우아하고 고상한 삼작 노리개도 함께 연출해 보고요. 환한 백색 비취 원석과, 나비 원석 장식이 달린 비취 노리개도 함께해봅니다.
파랑 꽃무늬 저고리와 분홍빛 치마 연분홍 바탕 위 여유롭게 살랑이는 듯한 꽃무늬, 새파란 바탕 위에 굵은 선으로 밀도있게 꽉 차여진 꽃무늬. 이 두 가지 꽃무늬의 대비가 매력적인 공연 한복입니다. 모든 장식을 생략하고 깔끔하게 만들어 이 아름다운 원단의 문양과 질감에 오롯이 집중되도록 했습니다. 연분홍 바탕 위 여유롭게 살랑이는 듯한 꽃무늬, 새파란 바탕 위에 굵은 선으로 밀도있게 꽉 차여진 꽃무늬. 두 가지 꽃무늬의 대비가 매력적인 한 벌입니다. 연분홍 바탕 위 여유롭게 살랑이는 듯한 꽃무늬, 새파란 바탕 위에 굵은 선으로 밀도있게 꽉 차여진 꽃무늬. 두 가지 꽃무늬의 대비가 매력적인 한복 한 벌입니다.
새파란 저고리와 하얀 치마의 신부한복 새파란 저고리와 새하얀 치마, 강렬한 색 대비에 힘을 주어 시선을 사로잡는 한복입니다. 환한 햇볕을 받으며 찍힌 하얀 치마는 더욱 눈이 부십니다. 새하얀 비단으로 만들어진 한복 치마는 당연히 관리가 가장 어려운 옷이기도 하지만, 정성을 많이 들여야 하는 만큼 더욱 인상적이고 강렬한 분위기를 선사하는 옷이랍니다. 별다른 장식 없이 색상만으로 강렬함을 준 이 한복은 예비 신부님을 위한 신부한복입니다. 함께 연출해 본 이 장신구는 사슴 한 쌍과 소나무가 조각된 궁중옥 원석이 달린 노리개입니다.옛날에는 임금의 옥새를 만들던 귀한 원석인 궁중옥을 노리개로 만들었습니다. 두드리면 맑은 소리가 나서 편경을 만들 때 쓰였던 원석입니다. 옛부터 귀했던 이유를 알 수 있을 것만 같은 매력적인 빛깔을 가졌습니다. 눈부시게 ..
찝어박기 장식을 넣은 회빛 저고리와 옥색 치마의 혼주한복 모시와 깨끼 한복 사이에서 고민이 가득하셨던 손님을 위해, 모시의 분위기를 가득 느낄 수 있는 여름한복을 지었습니다. 회색과 갈색 사이에서 거친 결을 그리며 짜여진 이 저고리 원단은 독특하게도 모시와 실크가 함께 짜여진 원단입니다. 모시와 실크가 섞여 짜인 이 독특한 원단에 찝어박기 기법을 사용해 촘촘하게 격자 무늬를 넣었습니다. 가로, 세로, 대각선을 자유롭게 오가는 격자들을 아주 촘촘하게 넣어서 장식을 극대화했습니다. 많은 장식 중에서도 이렇게 손맛 가득한 문양은 실제로 작업하는 사람의 감각과 판단이 가장 중요한데요, 옷을 보고 있자면 작업자의 인내심과 성실함이 느껴질 정도로 꼼꼼한 문양으로 완성되었습니다. 작업 과정을 상상만 해도 그 노력과 정성이 느껴지기에 더 아름답게 보이는 저고리입니다. 옥색인..
청록색 항라 저고리와 연옥색 치마, 시어머니 혼주한복 시원한 색감과 정갈한 디자인으로 완성된 한 벌, 청록색 항라 저고리와 연옥색 치마를 함께한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입니다. 하늘색을 안감으로 넣어 더욱 시원한 느낌이 드는 이 청록색 저고리는 진한 색 줄무늬 덕분에 깊이있는 분위기도 함께 가졌습니다. 줄무늬 색감과 비슷하게 진한 보라색 고름을 달았어요. 시원한 바람결 같은 흰색 가로줄이 매력인 연옥색 치마입니다. 빛에 따라 밝은 연두빛을 내며 더욱 화사해질 거에요. 상하의 모두가 푸른 계열이라 한층 더 시원하고 우아해 보이는 이 한 벌에는, 조금 다른 색감의 장신구를 곁들이면 좋겠습니다. 둥근 테두리와, 얇게 다듬어진 원석에 울창한 소나무가 조각된 비취, 연한 분홍빛 오봉술을 단 노리개를 달아봅니다. 청록색 항라 저고리와 연옥색 치마의 한 벌, 우아하고 깔끔한..
푸른 화사함을 지닌 한복 한 벌, 연두색 꽃무늬 저고리와 치마 한여름에 가까운 맑고 쨍한 햇살을 볼 수 있었던 오늘입니다. 이런 날의 자연광 아래에서 입으면 얼마나 빛이 날까, 싶은 한복을 꺼내 소개합니다. 어제 소개했던 상·하 연보랏빛 한 벌에 이어 오늘도 같은 색으로 통일한 한복을 보여드리려 합니다. 먼저 저고리는, 손님이 선호하시는 방식대로 고름 없는 깔끔한 디자인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그래서 더욱 원단의 무늬와 질감에 집중될 수밖에 없지요. 치마도 저고리와 같은 원단으로 통일했습니다. 화사하기 그지없는 꽃무늬이지만 녹색이 많이 섞인 연두빛인지라, 푸르고 청량한 느낌을 가졌습니다. 지금 이 계절, 이렇게 한 벌을 착용하고 나서면 마치 '걸어다니는 봄' 같지 않을까요. 봄바람의 시원함과 이제 막 푸르러지는 잎사귀들, 국화마다 피어오르는 노란 꽃망울들까지 보고..
오리미한복, 2016년 겨울 디스플레이 한복 2 크리스마스를 이틀 앞둔 금요일 오후, 날씨가 훨씬 추워졌습니다. 창밖으로 내리는 눈을 바라보며 서 있는 디스플레이 한복 두 벌과는 달리, 이렇게 상담 테이블 옆에 선 손님들 가까이에 전시된 한복도 있답니다. 오리미의 한복은 특히나 '태', 그러니깐 입었을 때의 실루엣을 중요하게 여기는 탓에, 저희 한복을 입었을 때의 실루엣을 눈으로 바로 체험할 수 있는 예시가 옆에 있는 것이 도움이 되더라고요. 사람마다 다른 기준을 적용하여 옷을 만들지만, 일반적으로 많이 맞추는 여성 한복을 기준으로 상의는 날씬하고 작아 보이게, 하의는 '빵실빵실'하게 볼륨을 살려 풍성하게 만들어 사람마다의 체형을 더 아름답게 보이도록 옷을 만들고 있습니다. 그나저나, 이 한 벌은 저고리와 치마 모두 굉장히 화려한 원단으로 만들어졌습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