넓은 폭으로 시원시원하게 배색된 색동 저고리와, 옅은 황토색 바지는 돌을 맞은 남자아이의 돌 한복입니다. 


선명한 색감과 톤다운된 색상을 섞고, 색동의 폭을 넓게 배색하니 시원시원한 남자아이 색동 저고리가 완성되었습니다. 저고리의 몸통 부분이 분홍색인데도, 소매에 배색된 색상들 덕분에 여성스러운 느낌보다는 시원하고 선명한 느낌이 더 많이 들게 됩니다. 




이 멋진 분홍색 색동 저고리 위에는 진붉은 잎새단으로 쾌자를 지었습니다. 마냥 어린아이 같은 색동 위에 쾌자를 덧입고 고름을 묶으면, 아이가 언제 이렇게 컸나 늠름해진 느낌이 들 거에요.





연한 황토빛 바지까지 함께한 모습입니다. 연황토빛 바지에 부드럽게 도는 광택과, 바짓단에 넣은 진붉은 색까지 전체적인 분위기가 고급스럽게 보이도록 신경써서 맞춘 배색입니다. 




붉은 잎새단과 같은 원단으로 복건까지 맞추어 입으면, 어느 양반가 도령인가 싶게 늠름한 돌잔치의 주인공이 될 거에요. 


넓은 배색으로 완성된 분홍색 색동 저고리와 연황토색 바지, 진붉은색의 잎새단 쾌자와 복건으로 구성된 남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차분한 파랑색 잎새단을 이용하여 만든 반수의와 소매 색동을 넣은 연한 살구색 저고리. 진한 고동색 바지까지, 의젓한 남자아이처럼 보이는 이 한복 한 벌은 첫 돌을 맞은 남자아이를 위한 돌 한복입니다. 





파란 반수의가 강조되도록 저고리와 바지는 훨씬 차분하고 정제된 색감을 지니도록 디자인한 한 벌이지만, 생애 처음으로 맞는 생일인만큼 주인공 티를 내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화려한 돌 띠를 둘러야겠죠? 함께 맞춘 진붉은 복건도 꼭 쓰고요. 






남자아이는 보통 파란색 돌 띠, 여자아이는 빨강 돌 띠로 구분했었지만 요즘에는 남녀 역할에 개의치 않고 옷 색상에 맞추어 고릅니다. 그 시대에 맞도록 변화하는 것이 문화이니까요. 이 파랑색 반수의에는 파랑 돌 띠를 두르면 거의 눈에 띄지 않을 터라, 붉은 색을 골랐습니다. 인생에 단 한 번, 돌 잔치 때만 두를 수 있는 건데, 이 정도로는 티를 내야 마땅하지 않겠어요. 





붉은 색감과 푸른 색감이 차분하고 깊이감 있게 조합된 한 벌의 돌 한복이 되었습니다. 


이제 갓 돌을 맞은 아이의 옷 치고는 커 보이겠지만, 이제 아이이게 옷이 가기 전에 크기를 확 줄일 거에요. 앞으로 몇 년간 아이가 명절마다 꺼내어 즐겁게 입는 옷이 되도록 해야 하니까요. 






아이가 이 한복을 잘 차려 입고, 돌잔치를 즐겁게 치렀다는 소식을 사진과 함께 받았습니다. 저희가 이렇게 뿌듯하고 기쁜 마음을 가질 수 있도록 이 순간을 함께 나누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인생 첫 한복으로 지은, 파랑 잎새단 반수의와 살구색 색동 소매 저고리와 고동색 바지의 남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채도높은 빨강색 반수의와 복건에 화사한 수복문 금박을 가득 찍었습니다. 오리미의 남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옅은 회색빛인 저고리와 색상의 결을 함께하도록 맞춘 연하늘색 바지입니다. 


반수의와 바지를 지은 원단들은 가로와 세로 실이 겹쳐서 만들어진 짜임과 무늬가 독특하여 고급스러운 질감과 분위기를 가졌습니다. 





연한 회색의 저고리에는 소매에만 색동을 넣었습니다. 화사하고 밝은 반수의에 대비되기 위해 점잖고 차분한 색으로 3가지를 사용하여 색동을 넣었습니다. 







반수의와 같은 원단으로 제작한 남자아이용 한복 모자, '복건'입니다. 안쪽엔 자줏빛 안감을 넣어 벗었을 때에도 예쁜 복건이 되도록, 꼼꼼하게 제작했습니다. 





빨간색이지만 옅은 실이 많이 섞여서 오묘한 붉은빛이 나는 이 복건과 반수의에는 조금 더 밝게 금박을 찍었습니다. 좋은 일이 가득할 것만 같은 '바램'을 가득 담은 옷이 되었지요. 






돌잔치 날에는 이렇게 허리에 돌띠를 두를 거에요. 





붉은 반수의 위에 새파란 돌띠를 두르면 누가 뭐래도 그날의 주인공이 될 수밖에 없겠습니다. 붉은 복건까지 두르면 어느 양반가의 자제 못지않게 늠름해지겠죠. 


누군가의 첫 한복이 좋은 기억으로 시작되기를 바라며 지은, 오리미의 남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번에 소개하는 돌 한복은 저희가 지금까지 소개했던 아이한복과 조금 다른, 디자인적으로 새로운 부분이 있답니다. 어딘지 모르게 상당히 정갈하고 모던한 느낌이 들 텐데요. 눈치 채셨나요? 

쾌자의 깃을 없애고 둥글린 목선의 모양만으로 마무리해보았답니다. 쾌자의 디자인에도 어떤 멋도 생략한 채 여밈도 숨김으로 만들어 넣었습니다. 





파스텔톤의 색상들이 모여 아이다운 느낌이 나면서도 굉장히 차분하고 정제된 느낌이 나도록 했습니다. 

잘 보면 진자주색 쾌자는 가로줄이 있는 원단으로 만들어져 멋스러운 원단입니다. 여름이 다가오기 전 늦봄의 생일에 잘 어울리는 원단이 될 거에요. 저고리의 색동들도 그와 같은 느낌을 내는 원단들을 넣어 맞추었습니다. 





저고리 위에 쾌자를 입은 모습이 이러하겠죠. 차분한 색감이 옷을 더욱 고급스럽게 만들어 줍니다. 





연한 홍매색 색동 저고리와 자주색 쾌자에 녹두색 바지를 함께합니다. 

녹차 아이스크림이 떠오르는, 청량하면서도 부드러운 색상의 바지에요.  





쾌자가 없는 저고리와 바지의 구성입니다. 

저고리 소매 색동에 들어간 색 중 어느 색으로 바지를 만들었어도 예쁘겠지만, 따스하고 부드러운 느낌을 주는 색으로는 바로 이 녹두색인 것 같습니다. 정갈하게 만들어진 저고리와 쾌자의 분위기를 흐트러뜨리지 않으면서 뻔하지 않은 구성을 만들어 주는 색상이에요. 





색동 저고리에는 이렇게 멋을 내어 주머니 입구를 달았습니다. (진짜 주머니는 아니에요) 쾌자를 걸치지 않고 저고리만 입었을 때에도 좀 더 멋스럽게, 디자인적으로 추가한 부분입니다. 




그럼 이제, 돌잔치에서 아이가 입었던 모습을 엿볼까요? 




쾌자도 벗어 던지고 버선도 벗어 버린 채 기어다니다가 사진작가 아저씨와 마주친 모양이에요. 

신나게 기어 가다가 얼음처럼 굳어 버린 모습이 귀여워 웃지 않을 수가 없는 사진입니다. 





자, 이제 돌잔치를 해야 하니 옷을 모두 갖춰 입고 손에 쌀과자 하나 쥐어 주니 기분이 좋아진 아이의 모습! 


쾌자의 디자인에 맞춰 모던하게 디자인한 복건까지 착용했습니다. 이렇게 아무 장식 없이 깔끔하고 정갈하게 만든 복건은 처음인데, 아이의 깔끔한 이미지와 잘 어울리지 않나요? 







아빠도 엄마도 한복을 입었어요. 온 가족이 각각 자신에게 어울리는 각기 다른 색상의 한복을 맞췄지만, 한 데 모여 보아도 뭔가 느낌이 비슷하죠? 

평소에도 무채색 계열을 즐겨입는 이 가족은 한복에서도 취향이 엿보입니다. 


엄마의 옷과 아빠의 옷 모두 정적인 색상이지만 고급스러운 원단을 사용했고, 연한 색과 진한 색을 결합해 옷의 힘을 잃지 않았답니다. 

아이의 옷은 그 중 가장 컬러풀하지만, 톤다운된 색상들을 사용하여 엄마 아빠의 분위기와도 잘 맞으면서 고급스러운 기품도 느껴지고요. 






자, 돌잔치를 치를 때에는 이렇게 호건을 쓰고 돌띠를 두르고 돌잡이를 했습니다. 

아이의 첫 생일잔치를 치르며 입는 첫 한복, 오리미와 함께 해 주어서 고맙습니다. 이날의 순간들이 아이와 가족 모두에게 행복한 기억으로, 행복한 날 입었던 고운 옷으로 기억되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이가 더욱 더 발랄하고 귀여워 보이는, 샛노란 노랑색 누빔 원단으로 남자아이 배자를 지었습니다.

에너지 가득한 노랑색 덕분에 아이다운 활력이 듬뿍 느껴지면서도 누빔 원단이 주는 고급스러움을 가지고 있는 옷입니다. 





저고리의 바탕색에 맞추어 단추와 깃 마무리를 연두색의 같은 원단으로 만들어 달았습니다. 한 벌 느낌이 나죠. 





그리고 한 줄 한 줄 일일이 이어 맞춘 어여쁜 색동 소매가 들어간 저고리입니다.





저고리와도 잘 어울리고, 배자 아래에서도 예쁜 배색을 보여 줄 진초록 원단으로 바지를 지었습니다. 

성인 남성의 한복과 마찬가지로 바지 허리는 고무줄 처리로 입고 벗기 쉽게 만들고, 발목 부분은 매듭 단추로 마무리합니다.  





이렇게 한 벌! 

활기찬 남자아이가 이렇게 샛노란 배자와 함께 한 벌 차려 입고 활짝 웃으면 얼마나 빛이 날까요. 





광택나는 색동과 배자의 노랑색이 함께 어우러져 더욱 빛나는 이미지를 가지는, 오리미 남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