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하고 고급스러운 청록색 바탕에 반짝이는 금사로 다양한 꽃들이 그려졌습니다. 금사 사이사이 더 진한 남색과 파랑색이 섞여 문양을 더 아름답게 만들어 주고 있지요.




양단의 고급스러운 매력이 가득한 청록색 양단 저고리와 남색 치마. 치마도 그렇지만 저고리 역시도 무게감 있는 색상이지만 반짝반짝 빛나는 금사 문양이 그 안에서 더욱 화려하게 빛납니다.



뭉게뭉게 신비롭게 피어나는 구름 문양이 남색 치마를 가득 채우고 있습니다. 



청록색 양단 저고리와 남색 치마. 무게감 있는 색상들이지만 반짝반짝 빛나는 금사 문양이 화려함을 더합니다. 

미국에서 치루어질 혼사를 위해 맞추신 시어머님의 혼주한복, 비행기 타고 주인에게로 날아 간 한복입니다.




밝고 화사한 색이 보는 사람의 기분까지 환하게 해 줄 것만 같은 연노랑 저고리에 회청색 치마를 함께해 시어머니 한복을 지었습니다. 




연노랑색 항라 원단으로 저고리를 짓고, 밝은 자주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거친 가로줄 무늬가 특징이면서 안감의 색상을 반영해 내는 회청색 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치마의 안쪽엔 이렇게 두 가지 색상이 숨어 있지요. 밝은 옥색과 청록색, 가장 겉감인 회청색까지 총 세 가지 색상의 원단이 겹쳐 최종 색상을 보여줍니다.




밝은 상의와 짙은 하의, 각각 특징있는 가로줄 무늬를 가진 두 원단으로 만든 한복. 연노랑색 항라 저고리와 회청색 치마의 시어머니 한복 한 벌을 지었습니다. 


 

오늘의 한복은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한 벌로, 겨울용 두루마기를 함께한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입니다. 깔끔하게 딱 떨어지는 전통문양을 가진 진한 감색의 두루마기가 아주 멋진 자태로 완성되었는데요, 그 안에는 어떤 옷을 입게 될 지 볼까요.


실처럼 가는 선으로 짜여진 곡선 문양을 가진, 차분한 연옥색 양단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섬세한 문양과 차분한 색상이 우아한 이 원단의 멋을 담뿍 느끼고자 다른 배색을 넣지 않고 고름을 달았습니다.


진한 남색의 양단 치마에는 국화가 가득 그려져 있습니다. 파랑색과 베이지색으로 짜여진 문양들은 바탕색이 주는 무게감 있는 분위기를 해치지 않으면서 섬세한 문양들을 그려내고 있어요.

하얗고 넓은 동정이 돋보이는 뒷모습이 깔끔하고 정갈한 두루마기.


위의 저고리와 치마를 입고, 겉옷으로 착용하실 두루마기를 함께 지었습니다. 여성용 한복 두루마기를 짓는 일은 오랜만이라 최대한 멋지게 짓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았답니다.


진한 색상에, 직선으로만 이루어진 힘있는 전통문양이 깔린 이 두루마기는 누가 봐도 ‘예쁘다’보다는 ‘멋지다’라는 말이 나왔으면 했습니다.

소매 끝으로 살짝 엿보이는 것 처럼, 부드러운 연두색을 안감으로 넣었습니다. 착용하는 본인만을 위한 배색이기도 합니다. 입고 벗을 때, 벗어서 걸쳐 놓았을 때를 고려한 부분이기도 하고요.


두루마기를 착용하면 치마는 약 30cm정도만 보이게 됩니다. 두루마기보다 더 진하고 무게감 있는 양단 치마가 함께하니 중후한 멋이 배가 됩니다.



힘, 그야말로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한 벌이 완성되었습니다. 고급스러운 겨울 양단들로 만들어진 멋진 한 벌, 두루마기가 함께한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생강빛 항라 원단으로 깃과 고름을 두른, 회하늘색 저고리와 짙은 남색 치마의 한 벌을 지었습니다. 


 



짧고 불규칙한 가로줄들이 멋진 하늘색 저고리 원단과, 짙은 고동색 줄무늬가 특징인 연황토색 항라 원단이 만나 부드럽고 우아한 분위기의 저고리를 만들었습니다. 





교회 행사에서의 착용을 위해 손님께서 맞추신 한복입니다. 손님의 얼굴색과 잘 어우러지면서도 차분하면서도 우아한 이미지를 그려내며 맞춰나간 원단들의 조합입니다.  





저고리와 비슷하게 얇고 가느다란 가로줄을 만들며 짜여진 남색 치마입니다. 색이 진해서 사진으로는 그 결을 볼 수 없지만, 실제로 보았을 때 아주 은은한 광과 질감이 멋진 원단이랍니다. 





깃과 고름, 곁마기에 황토색 항라 원단을 배색한 회하늘색 저고리와 남색 치마의 한 벌을 곱게 지어 보냈습니다. 




검정 저고리, 하면 생각나는 흔한 모습의 이미지를 깨는 혼주한복으로서의 검정 저고리입니다. 어떤가요? 

진한 자줏빛 치마와 함께 아주 고혹적인 이미지를 가진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그러고 보니 가봉을 준비하던 차에 촬영을 해서 아직 '오리미' 택이 달리지 않은 목덜미 안쪽이 살짝 허전하네요. 






저고리의 검정 바탕은 무광에 가깝게 아주 잔잔한 광택만을 가지고 있지만 밝은 분홍빛이 반짝이는 금사로 문양이 짜여져 있어 깔끔하면서도 화사하답니다. 이 이미지를 오롯이 살려내고자 고름까지 모두 같은 원단으로 통일하여 디자인했습니다. 





검은색 저고리의 이미지가 꽤 강렬하지만 은은한 광택의 진자주색 치마가 함께 어두운 톤으로 구성되어 깔끔한 예복의 느낌을 줍니다. 원단과 색상 조합이 한복이라기보다는 양장처럼 느껴지는, 현대적인 이미지가 가득한 한 벌이 되었습니다. 




위의 친정어머니 한복과 함께 맞추신 시어머니 혼주한복도 함께 소개합니다. 




시어머님의 한복도 어두운 색의 조합으로 이루어진 한 벌인데, 위에서 검정 저고리를 보고 오면 이 한복이 밝게 느껴지기도 한답니다. 옷을 착용하지 않은 상태에서는 저고리의 밝은 색 안감이 함께 보여 그렇게 느껴지기도 할 테고요. 


실제로 보면 친정어머님 한복의 색상 톤과 거의 흡사한 명도를 가진 원단들로 만든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금사 문양이 짜여진 짙은 파랑색 저고리는 친정어머님의 저고리와 같은 원단으로 만들어졌습니다. 그렇지만 금사의 색 때문에 훨씬 더 밝고 경쾌한 느낌이 나죠. 빛나는 금빛이 파랑색이 가지고 있는 에너지와 함께 어우러져서요. 


자잘한 구름문이 가득 들어찬 진청록색 치마를 저고리보다 어두운 톤으로 골라 저고리를 좀 더 강조하도록 합니다. 

친정어머님의 한복은 저고리가 어두운 색이었다면, 시어머님의 한복은 그 반대의 조합인 셈이죠. 





깔끔하고 무게감 있는 치마에 고혹적이고 화사한 저고리를 함께한 시어머니 한복입니다. 

부드럽게 깔리는 광택에 살짝 보이는 무늬 때문인지 깊은 밤바다 같은 느낌이 드는 치마는 입으면 더욱 멋지답니다. 





서로 다르면서도 비슷한 듯, 어두운 색상과 원단의 금사 무늬로 깔끔하게 포인트를 준 고혹적인 두 벌의 한복. 

두 분에게도 아주 특별한 날이 될 결혼식을 위해 만들어진 오리미의 혼주한복입니다. 





2월의 첫 날입니다. 어느 때 보다 연휴가 빨리 다가온 탓인지 짧은 1월이 가고, 어느새 2월이 되었습니다. 빨리 지나간 시간들만큼이나 오리미에도 손님의 품으로 떠난 수많은 옷들의 기록이 밀려 있는데요, 2월의 시작이니만큼 얼른 부지런히 소개해야겠다는 다짐을 해 봅니다. 


그런 마음으로 소개하는 오늘의 오리미 한복은 신부한복입니다. 화사하고 밝은 저고리와 짙은 치마의 조화가 특이하죠. 





저고리는 밝은 연미색 바탕에 연노랑 꽃들이 가득 깔려 전체적으로 밝은 상아빛을 냅니다. 그러면서도 분홍색, 하늘색, 옥색의 실이 어우러져 국화부터 모란 등 섬세하게 꽃으로 바탕을 가득 채우고 있어요. 이런 은은한 파스텔톤 계열의 색상들이 모여 화사함을 가득 뿜어내는 원단이지요.  





발랄함 가득한 핫핑크색 고름을 단 이 상아빛 저고리만 보면 누구나 신부한복이라 할 법 하지만, 짙은 남색 치마와의 조합은 그리 흔치 않은 조합이지요. 명도 차가 큰 두 색상이 만나 서로의 매력을 극대화시켜주는 조합이라 생각합니다. 깊이감 있는 남색 덕분에 저고리가 더 환하게 빛나 보이지 않나요? 






가봉 날, 오리미를 찾아 옷을 입어 보았던 예비신부님과 신랑님입니다. (신랑님 입가에 웃음이 떠나질 않네요)

가봉을 위한 완성되지 않은 옷인지라 완전한 태를 볼 수는 없지만 느낌만 구경해 주세요. 




신부님의 한복 못지않게 화사함이 가득한 신랑님의 한복도 인상적이죠? 곧이어 소개할테니 기다려 주세요. 

이렇게 두 분이 함께 서니 신부님의 저고리가 마치 인형 옷처럼 앙증맞게 보이네요. 저희 눈에는 그저 사랑스럽기만 한 두 분입니다. 





깊이감 있는 파랑빛을 머금은 남색의 치마 위에 반짝이는 상아빛 양단 저고리의 오리미 신부한복이었습니다. 





얼마 전 오리미에서는 평소 많이 제작하지 않았던 형태로 신부한복을 만들었답니다.

신부한복이라고 보기에는 색상도 쉽게 납득이 가지 않으실 분들도 많으실 테지만, 무엇보다 특별한 점은 말기 치마(허리치마)로 제작했다는 점입니다. 


결혼식을 앞두고 오리미를 찾아오신 예비신부님께서는 정말 확고하게 이 말기치마에 대한 로망을 가지고 계셨답니다.

예전 오리미 디스플레이 한복 중 말기치마로 제작된 옷을 보시고는 그 때부터 꼭 이 형태의 한복을 입고 싶으셨다고 해요. 

저녁 결혼식의 2부에 입을, 멋스럽고 고혹적인 한복을 맞추겠다는 마음에 저희도 덩달아 신났지요. 








흔치 않게 마네킹에 입혀서 촬영하게 된 이유는 이렇게 보지 않으면 형태를 알아보기 쉽지 않아서였어요.

저희로서도 자주 제작하지 않는 형태인지라 이렇게 치마의 모습을 중간중간 점검하기도 했고요. 


저고리의 원단, 정말 멋스럽지 않나요?

누가 이 한 벌을 보고 신부한복이라 짐작할 수 있을까요.


전통적인 신부한복에 대한 편견 없이 오롯이 내가 주인공인 날에 내가 입고 싶은 색상과 분위기를 선택했습니다. 

허리치마의 형태와 저고리의 원단만으로도 충분히 개성을 살렸기에 고름 없는 형태의 저고리로 제작했습니다. 전통적인 느낌보다는 다양한 장신구를 곁들여 현대적인 느낌으로 입으셨으면 하는 목적도 있었고요. 







마치 치마와 한 몸인 양, 착 달라붙어 어울리는 은장도 노리개. 








밝은 곳에서 보면 어떨까요. 

저고리의 특이한 질감이 더욱 도드라지게 느껴집니다. 








캔버스 위에 거칠게 칠한 물감의 자국 같기도 하고, 꽃잎 같기도 한 무늬가 은은하게 치마를 가득 뒤엎고 있습니다. 






서구적인 체형을 가지신 신부님의 체형에 맞춰, 허리의 형태가 드러나면서도 가장 날씬해 보이는 구조를 찾느라 애썼답니다.

 

길이가 짧고 원단이 얇은 생활한복도 아니고, 무게감 있는 원단으로 만드는 길고 아주 풍성한 실루엣의 치마이기 때문에 자칫 실수하면 허리가 무척 길어 보이는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기에 신중함을 기울였습니다. 

 


실제로, 얼마 전 결혼식이 끝나고 신부님께 '지금껏 입었던 옷 중 가장 날씬해 보이는 옷이었다'는 말씀에 오리미 식구들 모두 한껏 뿌듯해 하며 웃음을 나누었습니다.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풍성한 남색 말기치마와 세련된 색감의 회색 저고리, 현대적인 색상과 형태로 디자인된 오리미의 신부한복 한 벌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