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연하게 봄이 왔나, 했더니 비와 찬바람에 이어 4월에 내리는 눈을 만나며 시작한 주말입니다. 눈이 오고 비가 와도 봄은 봄, 화사한 색상의 한복들로 가득 찬 나날입니다. 


반짝이는 국화들이 활짝 핀 노란 양단 저고리와 솔잎처럼 진한 초록 치마,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연한 분홍빛의 국화들과 금빛 대나무가 그려진 노란 양단 저고리에는 진한 갈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짙은 초록빛에서 갈색을 지나 밝은 노랑색까지, 자연의 색감을 그대로 담아낸 한 벌입니다. 나무가 자라 꽃을 피운 것 같은 색감을 지녔거든요. 



깊이감 있는 진초록빛이지만, 광택이 있는 소재인지라 빛에 따라 좀더 밝은 초록빛부터 진한 초록빛까지를 보여줍니다. 빼곡하게 나무가 가득한 봄-가을의 숲을 담아낸 것 같은 색상입니다. 



무게감 있는 짙은 색 치마와 밝고 화사한 저고리의 조합, 노란 국화문 양단 저고리와 진초록 치마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