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드러운 광택이 흐르는 진초록 배자, 깔끔하게 딱 떨어지는 새하얀 저고리는 예비 신랑님의 신랑 한복입니다. 





깔끔하면서도 젊은 이미지의 청록색 배자가 더욱 선명하게 빛나는 것은 안에 받혀입은 저고리의 흰색 덕분이기도 하죠. 





이 배자와 저고리에는 남색 바지를 함께했습니다. 깔끔한 색상들의 조합이면서도 젊은 신랑의 경쾌함이 느껴지는 배색입니다. 





섬세한 무늬들이 겹쳐 부드러운 광택을 만들어내는 청록빛 배자. 





깔끔하게 떨어지는 남색의 바지.






이 옷은 바로 앞서 업데이트되었던 노랑 치마와 미색 항라 저고리의 신부님과 함께 맞추셨던 한 벌이랍니다. 노랑색 치마와 대비되어 함께 섰을 때 서로에게 시너지가 되는 색상으로 맞춰진 두 분의 한복, 참 예쁘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