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소개하는 오리미의 남자한복입니다. 어제 업데이트되었던 상아빛 양단 저고리, 남색 치마의 신부한복과 함께 맞추신 신랑님의 한복들을 소개하려고 해요. 신랑님의 이미지가 밝고 에너지가 넘치는 분이라 그 분위기에 맞게 경쾌하고 밝은 색으로 한복들을 구성했답니다. 


살구빛이 도는 듯한 장색 저고리와 진연두색 배자입니다. 배자는 옆깃으로 만들어 고름을 묶도록 디자인했어요.





아주 진한 색상의 고동빛 바지를 구성했습니다. 보통 오리미의 남자한복에서 바지의 색상과 원단은 겉옷의 길이와 원단에 따라 결정됩니다. 최종으로 입을 겉옷을 배자로 하느냐 쾌자나 반수의로 하느냐에 따라 바지가 드러나는 면적이 굉장히 다르기 때문입니다. 그 면적을 바탕으로 바지 색상을 추천하고, 최종 선택하는 것은 옷 주인의 마음이지만요.





이 신랑한복의 주인공께서는 안에 입을 배자와 겉에 입을 반수의까지 두 가지를 맞추셨기 때문에, 반수의를 입었을 때 가장 멋진 구성을 보여 줄 색상이면서도 배자와도 잘 어우러지는 색으로 바지를 선택했습니다.  

밝은 상의와 어두운 하의의 색 구성은 신부님의 한복과도 일맥상통하는 면이 있죠? 






늠름하면서도 아주 화사한 에너지가 뿜어져 나오는 반수의입니다. 





전통대로라면 남자한복은 저고리 위에 짧은 조끼형 상의인 배자를 입고, 그 위에 두루마기나 쾌자, 반수의를 입는 것이 정석이랍니다. 그러나 현대에 와서 편의상이나 경제적인 이유로 간소화되면서 저고리 위의 겉옷을 하나만 선택하여 맞추는 것이 일반적인 모습이 되었습니다.




배자와 마찬가지로 옆깃을 단 반수의도 고름을 묶도록 디자인되었습니다. 빛에 따라 보여주는 광택이 멋스러운 원단이니, 장소에 따라 조금씩 다른 빛을 내는 멋진 겉옷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그리하여 저고리와 배자 위에 입을 담주색 양단으로 반수의를 짓고, 진한 고동색으로 바지를 구성한 신랑한복이 완성되었습니다. 





사진을 잘 찍지 못해 옷의 매력을 모두 보여드리긴 어렵지만, 그냥 넘어가긴 아쉬우니 가봉날의 사진 한번 더 자랑할께요. 



신랑님의 반수의 허리춤에는 신부님의 치마 색과도 같은 남색의 술띠를 둘렀습니다. 잘 어울리죠? 





두 분을 뵙고 느꼈던 이미지와 성격에 아주 잘 어우러지는 개성있는 한복이 만들어졌습니다. 이렇게 중간에 미완성된 옷을 입어보며서 가봉을 마친 후, 세밀한 부분들을 다듬고 보완하여 완성된 두 벌의 한복은 지금쯤이면 두 분의 신혼집에 고이 모셔져 있겠죠? 


다시 한 번 결혼을 축하드리면서, 저희 옷을 두 분의 행복한 날 함께 입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