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스러운 색상이 '나 신부한복이야' 라고 소곤거리는 것만 같은 한 벌입니다. 여리여리 밝은 연노랑 치마에 분홍 양단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분홍 바탕에 노란 꽃, 분홍 꽃, 주황 꽃이 흐드러지게 피어 아름다운 무늬를 이뤘습니다. 광택있는 청록색 고름도 중간에서 강렬한 색상으로 제 몫을 톡톡히 하고 있지요. 





마침 창가에 무지개가 들어오는 시간입니다. 무지개와 잘 어우러지는 저고리의 꽃들입니다. 






연분홍색 안감을 제외하고는 모두 하얀 색으로만 구성된 털배자와 털 조바위도 맞췄습니다. 





자수로 만들어진 나비 문양과 오봉술 장식을 단 털 조바위와 털배자에는 새하얀 밍크털을 둘렀습니다. 

한복 위에 입은 모습은 얼마나 예쁠까 궁금해지지 않나요?



그래서 신부님께 부탁드려 받은 웨딩사진을 함께 공개합니다. 

옷을 맞추고, 가봉하면서도 예쁘다는 말을 끊임없이 하게 되었지만, 사진 속에 남겨진 모습 역시도 정말 아름답고 사랑스러워 오리미 식구들 모두 넋을 잃고 그저 예쁘다, 예쁘다는 말만 반복하게 되었답니다. 




신랑님의 한복 역시도 오리미에서 맞추었습니다. 신랑님은 청록색 반수의에 연미색 저고리를 맞추셨어요. 





신랑님과 함께라 더욱 앙증맞아 보이는 신부님, 정갈한 가운데 가르마로 한복머리의 정석을 연출해 주셨어요. 





털배자를 착용하고 찍은 사진입니다. 

두 분의 사랑스럽고 쑥스러운 사진에 보는 저희가 다 두근두근거립니다. 자, 여기에선 한복에 집중해 주세요. 호호.







잘 보시면 신랑님의 바지가 톤다운된 분홍색으로, 신부님의 옷과 같은 계열의 색상이 살짝 들어가 있답니다. 커플티처럼 대놓고 같은 색상으로 옷을 짓는 것을 지양하는 오리미인지라, 살짝만 느껴지도록 넣어 본 작은 연결고리랄까요. 


소매가 있는 반수의가 유독 잘 어울리는 신랑님은 자주색 술띠를 착용해 멋을 더했어요. 

털배자를 입은 신부님의 모습은 말해 더 무엇하겠어요. 배자가 흰색이라 더욱 환하고 밝은 이미지를 연출합니다. 





잡지 화보같은 마지막 사진을 자랑하며,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결혼을 축하드리며 두 분의 행복을 기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