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옥색 저고리와 먹빛 치마의 한 벌 색상이 참 부드러우면서도 힘있게 어우러지는 시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이 옷은 바로 전에 업데이트되었던 친정어머니 양단한복 한 벌 과 함께 맞추신 혼주한복입니다. 꼭 원단을 맞추고자 했던 것은 아닌데, 같은 원단 내에서 두 분 각자에게 정말 잘 어울리는 색상들이 있었기에 당의까지 모두 같은 소재로 옷을 지었습니다. 그리고 장신구는 각자가 좋아하는 것으로 구입하셔서 다른 포인트를 더했답니다. 





연한 옥색의 저고리와 먹빛이 도는 이 치마 역시도 같은 무늬로 짜여진 같은 원단입니다. 그렇지만 구성된 실의 색상 차이가 있어 그런지 얼핏 보기에는 같은 문양으로 보이지 않지요. 연옥색의 저고리는 명도 차이가 크지 않은 색상들로 문양을 짰는데, 특히 밝게 빛나는 부분들이 반짝이는 듯 보여서 더 사뿐한 광택을 냅니다.





치마의 문양엔 검정색이 들어가 마치 스케치를 한 듯 검정 라인을 그리고 있기에 저고리 원단보다 훨씬 강하고 개성있는 이미지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진한 색들로만 짜여졌지만, 연한 분홍색이 포인트로 들어가 원단에 경쾌함을 가미했습니다. 





진한 카키색을 안감으로 넣어 치마를 완성합니다. 






친정어머님 한복과 마찬가지로 특이한 무늬가 가는 선으로 짜여진 연옥색 원단으로 당의를 지었습니다. 





당의 전체에 간격을 두고 큼지막한 문자문 금박을 찍었습니다. 무광 느낌이 나도록 찍은 금박이기에 번쩍이지 않고 고급스럽게 원단의 분위기에 스며들었습니다. 





몇 년마다 수소문해서 찾아도 찾기 힘든 궁중옥 노리개와 가락지입니다. 보고만 있어도 미소가 지어지는 이 아름다운 궁중옥 노리개를 염두에 두고 만든 것 마냥 노리개가 착 달라붙는 한 벌인지라 다른 장신구는 권할 수도 없었답니다. 




그리고 이 아름다운 한복들이 세상에 선보이던 날의 모습들도 더합니다. 



식이 시작되기 전, 신랑님 및 가족들과 함께 손님들을 맞이하고 계신 시어머님 모습이에요.





입장 직전, 저고리 위에 당의를 입으시고 노리개를 옮겨 다셨습니다. 저고리와 당의가 비슷한 색상이지만 굉장히 다른 느낌입니다. 






폐백을 기다리며, 한복을 입으신 일가 친척분들과 웃으며 사진을 찍으시던 순간입니다. 신랑 신부와 혼주분들 외에도 많은 분들이 한복을 입는 결혼식이었기에 양가 어머님들께서 당의를 입으신 것 만으로도 주인공의 아우라가 느껴집니다. 


발랄하고 경쾌한 신부의 당의와 달리 품격있고 우아한 이미지로 디자인된 당의를 입으신 두 분 어머님, 참 아름다우셨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