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살을 받아 빛나는 광택이 부드러운 황토색 치마에 진빨강 양단 저고리를 함께한 친정어머님 혼주한복입니다. 




붉은 실로 바탕 전체에 빼곡히 짜여진 고급스러운 문양, 그리고 그 위에 흐드러지는 벚꽃 나무 줄기와 꽃들이 멋스러운

진빨강 원단으로 지은 저고리, 이렇게 비스듬히 보면 여러 색 실이 짜여진 입체감이 조금은 느껴지리라 믿습니다. 




멀리서 보면 단색인 듯 이렇게 작고 세밀한 문양들이 빼곡한 황토빛 치마. 

금빛이 많이 들어가 있어서 그저 황토빛이라고 말하기엔 아쉬운 감이 있습니다. 게다가 빛을 받는 부분은 더 밝게 빛나서인지 따스한 느낌을 주는 원단이랍니다. 




톤다운된 밝은 남색의 고름이 난색의 한 벌에 세련된 이미지를 더해주고요. 




치마의 안감엔 이렇게 살포시 복숭아빛 안감을 넣어 여성스러운 이미지를 살며시 더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