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가 되어 이 한복을 찍어 둔 사진을 정리하면서 왠지 '새해'의 분위기를 머금고 있다고 느꼈습니다. 

새하얀 저고리에 대조되는 강렬한 붉은빛이 화사한 고름 때문일까요. '붉은 원숭이'의 해라서 그런지 이번 새해엔 붉은 색이 친숙하고 복스럽게 다가오기도 하고요. 혹은 아주 짙은 검은색 치마 속에서 더욱 빛나는 하얀색 때문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검은색의 양단 치마가 주는 무게감과 짙은 화려함에 견주려면, 이 정도 분위기를 내는 고름을 달아 주어야겠죠? 

치마에는 어둡게 톤다운된 금색으로 무늬가 들어가 있기에 고급스럽고 우아한 광택을 내고, 

붉은 고름에는 아주 화려한 밝은 금색으로 문양이 그려져 있어 더 환하게 반짝입니다.  




치마가 주는 깊이감은 이렇게 촘촘하게 짜여진 원단의 질 덕분이겠죠.

아주 얇고 가늘게 전체 조직이 짜여져 바탕의 무늬를 이루면서, 국화와 대나무가 진한 검정과 금색으로 그려졌습니다. 

환한 햇살 아래서 보아야 이렇게 전체 무늬가 제대로 보인답니다. 





곁마기는 진고동색으로 넣어 치마의 진한 색에 묻혀 날씬한 옆태를 만들도록 하고,

시선은 오로지 붉은 고름에 집중되도록 강렬한 포인트를 주었습니다. 


하얀 블라우스마냥 아주 깔끔한 느낌을 주면서도 짙은 화려함을 지닌 치마로 강렬한 카리스마를 가진 한 벌이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