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색의 치마가 주는 깊이감이 멋진, 시어머니 혼주 한복을 소개합니다.

어둡지만 깊이감 있는 색이 주는 무게감, 그리고 그 무게감이 받쳐 주기 때문에 더 아름다운 청록색 저고리가 함께합니다. 




저고리와 치마를 같은 원단으로 지었고, 깃과 고름, 그리고 소매에 금사 모란이 가득한 진한 청록색 원단을 넣어 멋을 내었습니다.

깃과 고름, 소매에 다른 원단으로 배색을 달리 하는 것은 그저 장식성을 더하기 위해서일 때도 있지만,

가장 큰 이유는 조금이라도 옷의 주인을 더 빛나게 해 주기 위해서입니다. 

화려해서 빛나는 것이 아니라 이 장식이 들어가는 것이 손님의 얼굴이나 체형에 더 맞겠다는 판단이 들 때 이러한 배색을 넣게 됩니다. 






치마의 색이 진하게 받쳐 주니 저고리가 더 아름다운 색으로 보이게 되는 마술이 더해집니다. 






치마의 안감은 밝은 청색을 넣어 경쾌한 느낌을 주었지만, 가을-겨울 원단은 두께감이 있기 때문에 안감의 색에 겉감이 영향을 받지 않습니다. 그때 그때 한복의 색과 맞게, 치맛자락이 들춰져 안감이 보이게 되었을 때를 생각하며 센스있는 배색을 하려고 노력하는 부분입니다. 





키가 크신 어머님의 체형과 어우러져 더 멋지게 빛날,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 한복 한 벌이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