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마 덕분에 시야가 환해지는 듯 하지만, 이내 저고리로 시선이 집중되는 멋진 이 한 벌은 친정어머님의 혼주한복입니다.




원단의 디테일이 더할 나위 없이 고급스럽고 멋지기에, 이 원단으로 한땀한땀 만든 저고리는 당연히 멋스러워야겠죠?

아주 많은 양의 실을 사용해서 원단을 짜고, 문양을 놓은 만큼 두께도 두텁고 질감이 주는 광택도 아주 고급스럽답니다.

붉은빛이 주를 이루는 치마와 저고리 사이에서 짙은 녹색을 고름으로 달았고요. 

 



포스팅 전체적으로 치마의 분홍빛이 너무 붉게 사진이 나왔는데요, 

실제로 보면 좀 더 생강빛-황토빛이 도는 한 톤 낮은 분홍빛이랍니다.





짙은 초록의 고름이 이 옷에서 젊은 활력을 담당하는 듯 하죠. 

전체적으로 여성스럽고 우아한 옷에 생기를 부여하면서 포인트를 주고 있어요. 





초록의 고름 덕에 비취 노리개와도 멋스럽게 잘 어우러집니다.

이 가을과도 굉장히 잘 어울리는 색상이면서, 화사함과 우아함을 잔뜩 머금은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