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신부한복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양단으로 만들어진 고급스러운 한 벌입니다. 

파랑색과 분홍색의 조합은 요즘 많이 만들게 되는 색상의 조합인데요. 녹의홍상을 탈피한 현대적인 색상이면서, 발랄하고 젊은 신부의 느낌이 가득한 색의 조합이라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시는 색 조합입니다. 




파랑 저고리를 지은 이 원단은 두터운 바탕 위에 꽃 문양과 글자문이 여유있게 섞여 들어가 있죠.

문양의 색이 홀로그램마냥 부드럽게 이어지며 다양한 색을 보여주어 발랄하고 화사해 보이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노랑 안고름을 넣어 주니 더욱 화사하고 샤방한 느낌이지요.





그리고 이 파랑 저고리 위에 덧입을 털배자를 지었습니다.

샛노랑 누빔 털배자는 아직 앳되고 어려 보이지만, 성숙한 느낌이 나도록 회색 밍크털을 달았습니다. 




지금은 정말 방한의 목적보다는 멋에 중심을 두고 만들어지기 때문에 안쪽엔 털을 잘 넣지 않지만,

이 옷의 주인공인 신부님이 앞으로도 한복을 입을 일이 많아 방한에도 신경을 쓰셨기 때문에 양털로 안감을 넣어 지었습니다. 

 







이렇게 저고리와 한복을 입고, 털배자까지 입은 모습, 옆 태만 살짝 볼까요?






그리고 노란 배자를 입고 그 위에 덧입을, 여성용 두루마기인 액추의를 맞추셨어요. 지금 사진 속엔 없죠.

검정에 자줏빛 금사로 문양이 그려진 양단으로 액추의를 지었고요. 

아이템의 갯수가 많은 탓에 통일성을 주기 위해 같은 원단으로 조바위와 토시까지 만들었습니다. 

지금부터 조금 더 살펴볼까요. 





자세히 보면 원단에 솜을 대어 다시 한 번 누벼 만든 조바위입니다. 

노랑 털배자에 들어간 회색빛 밍크털을 동일하게 둘러 주었고, 채도 높은 청록으로 안감을 넣어 벗었을 때 살짝살짝 보이는 부분마저도 예뻐야 한다는 고집을 부려봅니다. 





그리고 토시 역시도 누벼서 두툼하게 만듭니다. 얼핏 보면 파우치인가 싶은 모양새이죠? 

양 손에 각 각 끼는 토시, 그리고 이렇게 두 손을 한 데에 모아 넣는 두 가지 형태 중에 신부님이 고르신 형태는 이 모양이었답니다. 


어릴 적 공주님들이 등장하는 동화책 속에서 보고는, 로망처럼 그려 보곤 했던 토시의 모양 같죠? 





토시 역시도 안쪽에 양털을 가득 넣어 손에 땀이 나도록 훈훈하게 만들어 보았습니다. 

이 정도는 되어야 토시까지 맞춘 보람이! 






이제서야 신부님의 액추의가 살짝 모습을 비춥니다. 

워낙에 부피가 큰 옷인 탓에, 이렇게 접어서 아무리 잘 찍어도 그 모습을 전달하기가 힘든 것이 두루마기나 긴 겉옷 종류인데요. 


감사하게도 신부님과 신랑님께서 촬영한 사진을 제공해 주셔서 이 모든 아이템을 착용한 모습을 소개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저고리와 치마, 털배자를 입고 그 위에 입는 여성용 포(袍)인 '액추의' 입니다. 

한복의 가장 바깥에 입는, 외출용 겉옷이라고 하면 좀 더 편하게 설명이 될까요. 


이 액추의를 입고 같은 원단으로 누벼 만든 조바위를 착용한 모습입니다. 너무나 곱죠. 

그리고 아주 고급스럽고요. 무릎까지 내려오는 긴 길이의 양단이 몸을 감싸고 있으니, 고급스럽지 아니할 수 없겠죠? 





액추의를 입고 토시를 낀 모습입니다. 

실제로 손 시려움을 방지하기 위함이기도 하지만, '추워 보이지 않는' 시각적인 효과 또한 큰 소품이랍니다. 


옷의 주인공인 신부님, 신랑님께서 결혼 후 집안 모두가 한복을 입는 일이 많은 전통을 가진 탓에 

저고리와 치마 외에도 배자, 가장 겉옷인 액추의까지 꼼꼼하게 모두 갖추어 맞추신 신부한복입니다.  


신부님의 이 옷과 함께 맞추신 신랑님의 한복도 궁금하시죠? 신랑님과 신부님의 한복, 다시 한 번 이어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