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리미한복/봄, 여름 한복

주홍 저고리와 연두 치마의 오리미 신부한복


얼핏 보기엔 분홍색으로 보이는 듯 하지만, 가만히 보면 주황빛이 맴도는. 분홍색과 주황색 사이, 주홍색 저고리입니다.

분홍색이 강한 원단에 샛노란 색의 얇은 안감을 넣어 디자인된 탓에,

안에서부터 노란 빛이 비쳐 나오고 주황빛은 겉감에 맴돌며 분홍빛은 가장 겉에서 광택처럼 차르르 빛납니다.


같은 겉감을 사용하더라도 손님의 얼굴 생김새, 피부색, 분위기에 맞추어 안감을 바꾸어 가며

옷의 색상 톤을 이끌어내기 때문에 비슷한 듯 하지만 언제나 다른 한복이 탄생합니다. 

이 한복 역시도 그렇게 세심하게 만들어졌던 봄의 신부 한복이었답니다. 





업데이트가 많이 늦어져 여름에서야 올라온 봄의 신부한복이지만, 여름 한복이래도 아무런 상관이 없지요. 

다만 어느 따스한 봄날, 신부로서의 그 날을 위해 만들어진 옷이기 때문에

아지랑이 올라오고 산들바람 부는 봄날에 입은 모습을 상상해 주시면 더욱 아름다운 모습이겠죠. 





이렇게 햇살에 비추이면 치마에 맴도는 초록빛은 봄과 더할 나위 없이 어울렸을 테고요. 




저고리가 밝은 색이기 때문에 안감은 차분한 진노랑을 넣어 색이 들뜨지 않게 합니다. 




자주색과 초록색 술이 활기차고 여성스러운 옥 노리개와도 함께해 봅니다.

노리개가 함께하면서 무게감이 생긴 신부한복의 모습이죠. 


예리한 분들은 눈치채셨을까요. 가봉을 마친 후 아직 마무리 되지 않은 상태의 옷인지라

저고리 안쪽엔 접힌 부분이 있고 동정도 아직 완전히 꿰메지지 않아 조금 들떠 있답니다. 


손님이 외국에 거주하신다던가 건강상의 문제 등 방문하시기 정말 힘든 상황을 제외하고는

오리미의 모든 옷의 맞춤 과정엔 가봉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역시 가봉을 위해 옆선도 살짝 접혀 핀이 꽃혀 있습니다.

곁마기는 고름과 같은 가지색으로 만들어 넣었습니다. 


오후만 되면 찾아오는 오리미 매장에 비추이는 무지개도 오랜만입니다. 




고운 무지개 빛을 저고리 안에 가득 받고, 그만큼 예쁘게 완성되어 어여쁜 신부를 더욱 아름답게 빛내 주었던 

봄날의 오리미 신부한복입니다. 




  • 익명 2015.11.09 14:26

    비밀댓글입니다

    • ORIMI 2015.11.10 14:01 신고

      안녕하세요, 오리미입니다. 죄송하게도 저희가 온라인상에서는 가격에 관한 문의나 상담을 받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오리미는 맞춤 한복을 만드는 브랜드입니다. 그렇기에 상담을 통한 맞춤을 하셔야 견적이 가능합니다. 번거로우시겠지만 전화 문의나 매장 방문을 통해 상담을 부탁드립니다. 월-토 오전 10시-오후5시 사이로 오리미한복(02-420-3342) 으로 연락 부탁드릴께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