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리미한복/봄, 여름 한복

옅은 황토빛 항라 치마에 카키 저고리, 우아하고 모던한 공연용 한복 한 벌



올 봄엔 유독 다른 때 보다 예술인분들의 옷을 많이 지었던 것 같습니다. 

바쁜 나날과 정신없이 흘려 보낸 시간들 덕에 모두를 기록하진 못한 것 같아 아쉬운 마음이 이제서야 피어나는데요.


환한 베이지빛 치마에 카키색 저고리, 이 옷을 맞추신 손님의 늘씬하고 예쁘게 큰 키에 하얀 얼굴이 

새로 지은 이 한복과 너무나도 예쁘게 잘 어울려 물개박수를 칠 수 밖에 없었던 옷이었어요.






얇은 줄무늬가 들어간 원단으로 안고름을 만드니 정말 현대적인 느낌이 들죠? 






날씬하지만 더욱 날씬하고 예쁘게 보이도록. 

가야금을 연주하시는 손님께서 앉아서 연주할 때 보이는 곁마기가 날씬해 보이는 효과 뿐 아니라

시각적인 즐거움 면에서도 더욱 좋을 거라 생각하여 넣어 주었답니다. 서 있을 때와는 또 다른 면적으로 보이게 되니깐요. 






고동색 안고름을 하나 더 만들어 보았습니다.

이 전체 한복의 면적에서 물리적으로 많이 차지하지 않는 부분인데도 안고름 색에 따라 느낌이 또 다름을 볼 수 있죠. 


카키색 저고리 원단의 겉면에는 붉은기가 광택처럼 도는데 붉은 기를 가지고 있는 고동색 안고름을 함께 하니

좀더 성숙하고 여성스러운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남색 안고름을 함께 했을 땐 훨씬 경쾌하고 젊어 보이는 느낌이고요. 







오늘따라 사진들이 노란 톤으로 찍힌 느낌인데, 

자연광에서 보는 치마의 색은 딱 이 사진의 색, 이 맑은 느낌이랍니다. 

연한 분홍을 안감으로 두어 맑은 베이지색이 난답니다.  




공연용으로 한복을 맞추시는 예술인분들마다 연주하는 악기, 혹은 무대에 올라갔을 때의 특이사항 등이 각가 다르기 때문에

늘 개별로 주문을 받아 그런 부분들을 보완해 드리고 있어요. 


이 옷은, 가야금을 연주하실 때에 손목 부분이 조금이라도 거추장스럽거나 불편하게 느껴지지 않도록

소매 안쪽에 똑딱이 단추를 달아 손목에서 옷이 움직이지 않도록 고정시켜 주도록 만들었어요. 

 



옷을 입으시는 분과 그 분이 가진 예술성까지 한 데 어우러져서

저희가 만드는 옷과 함께 무대에 선다는 사실이 늘 감사하고 행복하답니다. 




  • 익명 2015.05.08 15:54

    비밀댓글입니다

    • ORIMI 2015.05.18 12:07 신고

      안녕하세요.
      정성스럽게 남겨주신 긴 글, 잘 읽었습니다. 그에 비해 답변이 많이 늦어 죄송합니다.

      저희는 현재 전통을 바탕으로 한 한복을 중심으로 옷을 만들고 있으며
      저희가 접근하는 한복은 현대의 웨딩드레스와 마찬가지로 '파티웨어'로서의 한복입니다.
      일상복으로서의 실용성을 가지고 접근하는 한복들이 요즘 많이 나오는 것은 알고 있지만, 그 방향으로 옷을 만들 계획은 아직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말씀해 주신 의견처럼, 저희 오리미에서도 추후에 많은 노력과 생각이 더해져 언젠가 그런 구상들이 실천이 되면 좋겠지만 지금은 아직 힘들 것 같습니다. ^^
      좋은 의견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