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리미한복/아이 한복

금박 가득한 연두색 당의에 빨간 치마, 여자아이 돌 한복


금박을 쫑쫑쫑 찍어 화사한 여자아이 조바위. 

슬쩍 눕혀 놓은 모습이 찐빵 같아 손가락으로 푹 눌러 보고 싶은 마음이 드는 모양입니다. 




조바위 하나도 아이의 머리에 불편하지 않게 딱 맞도록 오리미의 손길로 만들어졌습니다. 

이 앙증맞은 조바위와 함께 하는 옷은 어떤 옷일까요. 





연두 당의에 붉은 치마의 여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아주 화사하죠. 

옷 자체가 '오늘은 잔칫날'임을 그대로 보여주는 듯 한 전통적인 느낌이 가득한 아이 한복입니다. 





굵게 둘러 찍힌 화려한 돌금박이 아름다운 아이 치마는, 

아랫단의 금박을 살리기 위해 위로 접어 길이를 줄여두어 입으면 2단 치마 같은 느낌이 들지요.

나중에 아이가 크면 단을 풀어 좀더 긴 기장으로 입을 수 있겠죠. 





아이 옷이지만 보 하나도 허투루 허술한 것을 달 수 없지요.

두 마리의 봉황이 날고 있는 곱고 귀여운 금사 자수 보가 옷의 화려함을 더해줍니다. 





전체적으로 옷이 화려하니 치마 속엔 이렇게 앙증맞고 자그마한 자수들을 나열해 봅니다.

모란, 나비...모두 예로부터 좋은 것들만을 상징하는 우리 문화 속 소재들이죠. 





이렇게 조바위와 함께 착용하게 될 터에요.

다 펼쳐 놓고 보면 옷이 꽤나 큼직해 보여 돌 한복 같지 않다 느끼실 것 같아요.

치맛단은 줄여 두었지만, 아직 소매를 줄여 두지 않아서 그렇기도 하고요. 



돌 때엔 아무것도 모르는 채로 불편하다 울면서 이 옷을 입게 되겠지만, 

한 살 두 살 더 먹고 나면 명절 때 마다, 혹은 유치원에서 하는 행사라던가 차츰차츰 한복을 입게 되면서

아이가 이 옷을 입는 날을 손꼽아 기다리게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면 저희는 행복합니다. 


그래서 조금이라도 더 크게 만들어 일 년이라도 이 옷의 수명이 좀 더 길어졌으면 하는 바램을 담아 

마지막 단계로 옷을 살짝 접어 박아 보내드리지요. 





우리 공주님 생일잔치라는 말이 딱 어울리는, 당장 경복궁에 가 뛰어 놀면 사극의 한 씬이 될 것만 같은 

오리미 연두 당의와 금박 치마의 여자아이 돌 한복이랍니다. 





  • 익명 2016.02.13 22:57

    비밀댓글입니다

  • 익명 2016.05.10 14:57

    비밀댓글입니다

    • ORIMI 2016.05.11 11:55 신고

      안녕하세요- 오리미한복입니다.
      여유롭게는 3-4주 전에 주문하시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그리고 가격 문의에 대해서는, 죄송하게도 저희가 온라인상에서는 가격에 관한 문의나 상담을 받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오리미는 맞춤 한복을 만드는 브랜드입니다. 그렇기에 상담을 통한 맞춤을 하셔야 견적이 가능합니다. 번거로우시겠지만 전화 문의나 매장 방문을 통해 상담을 부탁드립니다. 월-토 오전 10시-오후5시 사이로 오리미한복(02-420-3342) 으로 연락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