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리미한복/봄, 여름 한복

아름다운 삼겹 치마와 간결한 살구색 저고리

 

모던하고 심플한 구성의 한복을 보는 재미가 쏠쏠한 요즘입니다.

오리미의 취향과 손님의 취향이 딱 맞아 떨어 졌을 때 이렇게 신나는 의견 조율이 이루어 지고

또 이렇게 멋진 결과물이 탄생합니다.

 

그리고 나서 빳빳했던 이 한복 한 벌이 처음으로 주인의 몸에 부드럽게 입혀 졌을 때,

그 모습에 손님이 만족하시고, 저희도 만족하게 되면 그만큼 뿌듯한 것이 또 있을까요.

바로 그 순간의 보람과 벅참을 위해서 이렇게 열심히 일하는 것이겠죠.

 

 

 

 

간결하고 군더더기 없는 매무새의 살구빛 저고리.

안감을 연노랑색으로 두어 밝은 살구색 느낌이 되었습니다.

 

저고리와 치마와의 궁합이, 이번에도 여기저기 자랑하고 싶을 만큼 아름다워요.

 

 

 

옅은 색에서 밝은 색으로 점차 채도가 올라오게 만들었던 지난 번 삼겹 치마와는 달리

이번에는 다른 시도를 해 보았답니다.

 

형광끼가 있는 주황 원단부터 역시 형광끼 있는 핫핑크를 두 겹 안감으로 두고

오묘한 광택이 나는 청록빛 얇은 원단을 가장 겉으로 두니 이렇게 멋진 색감이 만들어졌어요.   

 

 

 

파랑 광택도 나면서 붉은 기가 도는 것이... 이걸 당췌 무슨 색 치마라고 불러야 할지 모를 듯 보이겠죠?

그야말로 때와 장소에 따라 미세하게 달라지는 색상을 볼 수 있는 치마일 거에요.

입었을 때 허리부터 발목 길이까지 차르르 떨어지는 청록빛 광택이 너무 예뻤답니다.

 

 

 

 

이렇게 보니 확실히 무슨 색상들을 배합했는지 잘 보이네요.

요런 배색을 생각해 내는 미감이 참 신기하죠.  

 

 

 

 

간결한 저고리와 그 아래로 펼쳐지는 치마 주름들.

아무런 장식 없이 상하의 단 두 벌 만으로도 이렇게 아름다워요.

 

 

 

그렇지만 그래도 조금 아쉬울 땐,

브로치나 노리개, 혹은 이런 삼작 뒤꽃이를 사용해서 머리 장식을!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