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리미한복/아이 한복

오리미한복 설빔, 남자아이 돌 한복

 

쌍 희(囍) 자가 총총총...

누구의 옷일까요.

 

아, 한자인 쌍 '희' 자는 '혼인이나 경사가 있을 때, 그 기쁨을 나타냄' 이라는 한자로,

기쁠 희 자가 두번 겹쳐졌으니 기쁨 또한 겹친다는 뜻을 가지고 있는 길한 한자랍니다.

 

 

 

옷깃에 찍힌 금박에는 봉황이 들어가 있네요.

구름문이 짜여진 붉은 원단의 조끼에 금박, 화려하면서 아주 잘 어울립니다. 그야말로 축하에 어울리는 한복이죠.

오늘 소개하는 옷은 오리미의 남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노란 바탕에 색동 소매로 만들어진 저고리 위에 조끼를 덧입었어요.

색동이 아주 아이스럽거나 유치하지 않고, 톤다운된 색깔을 사용해서 그런지 색상이 굉장히 많음에도 불구하고

차분해 보이는 디자인입니다.

 

 

 

 

이렇게 조끼를 벗겨 보면, 노오란 한복 한 벌이 나온답니다.

흔하지 않은 색상의 남자아이 돌 한복이지요. 과감한 디자인이기도 하고요.

저고리와 바지의 진노랑색이- 들떠 보이기 보다는 오히려 차분하고 고급스러워 보이지 않나요?

 

이렇게 저고리와 바지만 입어도 얼마나 남자 아이의 모습 얼마나 귀여울까, 싶습니다.

 

 

 

야무지게 매듭 단추로 여민 바짓단 -

 

 

 

 

허리는 고무줄로 만들어져 아이가 불편하게 느끼지 않도록 만들어졌고요.

조끼와 바지, 저고리 모두 함께하니 이제 한 벌이 완벽하게 완성되었네요.

 

자, 이만하면 돌잔치의 주인공 옷으로 손색 없을까요?

 

 

 

 

이렇게 노오란 저고리와 바지에, 귀여운 수술이 달린 버선을 하나 신고.

 

 

 

용감하게 어흥 하는 호건도 머리에 두릅니다.

어린아이가 씩씩하게 자라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만들어진 호건.

호건까지 쓰면 그야말로 '부내 나는' 부잣집 도련님 한복 룩이 완성되겠네요.

 

호건은 볼 때마다 참으로 익살맞고 귀엽습니다

 

 

 

 

십장생 도안이 수놓아진 남색의 띠도 돌에 쓰이는 물건이고요.

여섯 개의 주머니 안에는 자그마한 곡식을 채워 매달아 부귀영화를 염원했다고 하죠.

 

 

 

이렇게 버선에 돌띠, 호건까지 마련하고 나면

설빔 준비, 돌 잔치 준비 모두 완성입니다.

 

 

 

 

 

자 , 호건과 조끼, 저고리까지 입으면 아래 사진의 어린이 처럼 앙증맞은 모습이 되겠죠?

 

 

 

 

태그